여름휴가로 떠났던 오키나와 여행경비가 항공권과 숙박비가 거의 70%를 차지하는 가운데.....

그래도 즐기러 이곳에 왔으니.... 숙소에서 바라다 본 바로 그 해변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확인하러 리조트에서 직접 관리하는

Private Beach로 가기 위해 간단히 짐만 풀고 움직이기로 했습니다.

.

.

.


이 곳 오키나와 카리유시 비치리조트는 시설에 있어서는 나무랄데 없이 거의 만족을 할수 있었으나....

단 한가지... 아쉬운게 있다면, 바로 Private Beach 까지의 접근성이 좀 떨어진다는 점이예요.
 

원래 고급 리조트들은 대부분 비치가 숙소 건물 바로 옆에 붙어 있어 객실에서 바로 비치로 나갈수 있는 동선이 되어 있는데

여긴 위치가 조금 언덕에 자리잡고 있는 터라, 비치까지 갈려면 조금 걸어가야 하거나 셔틀버스를 이용해야만 하거든요.
 

그래도 친절하게 이렇게 셔틀버스 타는 곳을 상세하게 안내해 주는군요~ ^^

.

.

.


이곳이 바로 셔틀버스를 기다리는 곳입니다.

파란하늘 아래 따가운 햇살이, 해수욕 하기에는 더없이 좋은 날씨인것 같군요.


비치에서는 오후 6시까지 해수욕을 즐길 수 있고, 버스는 6시 반까지 운행이 되며, 운행시간은 약 10~15분 간격으로 운행되기에

비치까지 가는데는 크게 불편한 점은 없었습니다.  (소요시간은 약 5분 남짓)

.

.

.


오홋~~ 5분 정도 기다리니 오색찬란한 꽃무늬 셔틀버스가 우리를 비치까지 태워주려고 올라오는 중이네요. ^^

의자들이 다 비닐로 씌여져 있어, 해수욕객들이 젖은 수영복으로 좌석에 앉아서 와도, 친절한 기사 아저씨가 승객들이

내리고 나면 일일이 젖은 의자를 다 닦아내기 때문에 의자에 앉아도 젖거나 하진 않더라구요.

.

.

.


드디어 도로가에 위치한 카리유시 비치에 도착했습니다.

.

.

.


원래는 이곳이 출입구였던듯 한데, 이곳은 막혀 있었구요.

.

.

.


대신 오른편에 위치한 로손편의점과 휴게소 같은 건물을 지나면 바로 비치로 통하는 문으로 이어진답니다.

.

.

.


위의 건물을 통과하면 바로 이런 풍경을 맞닥뜨리게 된다죠. ^^

나무데크를 지나자마자 푸르디 푸른...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오키나와의 푸른 바다가 펼쳐진답니다. ^^

.

.

.


뒤돌아서면, 비치로 나오기 전 통과한 그 휴게소 같은 건물이 이 건물이랍니다.

.

.

.


백사장 안쪽으로는 이렇게 아이들이 놀만한 간이 풀장도 마련되어 있어요.

바닷물이 싫은 사람은 여기서 놀아도 될 듯~ ^^

.

.

.


이곳 카리유시 비치를 하늘 위에서 내려다 보면, 크게 "人" 형상으로 되어 있는데

좌측해변은 해수욕을 못하게 되어 있고, 대신 사진처럼 각종 해양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과 wharf가 설치되어 있답니다.

스킨스쿠버나 제트보트 같은 해양레져도 즐길 수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여기도 괜찮을듯 합니다.

.

.

.




우측해변으로 돌아가면, 바로 이렇게 썬탠과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비치가 짜잔~~ 하고 나타나지요. ^^

우왓~~ 하늘에 떠있는 구름의 모습이 너무 이쁩니다. ^^

.

.

.


바다를 보자마자 미친듯이 해변으로 달려가 발을 먼저 담궈봅니다.   으흑~~ 근데 뭐지? 이 뜨뜻미지근한 느낌은... -.-;;

앞쪽 바닷물은 얕아서 그런지 강한 햇살에 살짝 데워진듯... 그렇게 차갑게 느껴지지는 않았어요.

오히려 해수욕 하기에는 딱 알맞은 수온인듯 했습니다.

그리고 물이 어찌나 맑은지 발밑으로 헤엄치는 쪼매난 물고기들이 샤샤삭~ 지나가는게 다 보이더라구요.

.

.

.


아쉽게도 리조트 비치이긴 하지만, 파라솔과 비치체어를 쓸려면 돈을 주고 대여를 해야 했어요.

이점은 좀 아쉬운듯~ 역시 일본이라 그런가? 동남아쪽 프라이빗 비치들은 다 공짜로 알고 있는데, 좀 그랬어요.....

암튼, 아까 그 휴게소 같은 건물에서 500엔인가? 주고 파라솔과 비치체어를 교환할 수 있는 티켓을 받은 기념으로~~ ^^

.

.

.


프롤로그에 소개되었던 사진이네요.

백사장도 완전 모래가 아닌 산호조각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바다색깔 역시 동남아 해변 못지 않은 푸른색을 보여주더라구요.

제주의 바다와도 비슷하긴 했지만, 그래도 뭔가 느낌이 살짝 달랐답니다. ^^


역시 남북으로 긴 나라여서 그런지, 기후변화에 따른 지역적인 특색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 것 같았어요.

홋카이도와 오키나와.. 정말 극과 극인것 같습니다.

.

.

.


딱~ 이 정도 간격의 파라솔이 적당하다고 보는데, 아~~ 해운대의 파라솔은 너무 좀... 그래요.. ^^;;

.

.

.


모처럼 아이팟 터치를 가지고 폼~ 한번 잡아 봤습니다. ^^

물에 들어가서 실컷 해수욕하다 지칠때 쯤이면 파라솔 그늘 아래서 좋아하는 음악 듣는 것도 그리 나쁘진 않더군요.

그래요... 바로 이런게 휴양의 맛이 아니겠습니까? ^^

.

.

.


아... 이런 여유로움... 언제 또 이런 시간을 가져볼까요? -.-;;

.

.

.


하늘은 더없이 푸르기만 하고, 시간이 이대로 멈추었으면 좋을것 같았습니다....

근데 햇살이 굉장히 뜨거워 연신 선크림을 계속 발라줘야 했어요.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포스팅을 얼마 전에 했었는데,

이 때 정말 선크림 덕을 많이 봤어요. 안 발랐으면 큰일날 뻔 했다는.. ㅎㅎ

☞ 자외선 차단제 선택요령 및 제대로 알고 바르기 : http://shipbest.tistory.com/109

.

.

.


저 두자리의 주인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연인일까요? 친구일까요? 가족일까요? 별게 다 궁금해집니다. ㅎㅎ

.

.

.


산호 백사장이라 그런지 샌들을 벗고 맨발로 다니면 발이 좀 아팠어요.

혹시 이곳으로 가실 분들은 꼭 샌들 준비해서 가시기 바랍니다.  [샌들 구경하러 가기]


가는 시간이 아쉽기만 해서 그런지 비치에서 오랫동안 더 놀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해는 점점 져버리고,

다시 리조트로 돌아가야 할 시간...

2박 3일 짧은 기간이라 해변에서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이틀 밖에 되지 않아 너무나 아쉬웠답니다.


정말, 오키나와의 해변을 둘러보니 일본에도 이런 해변이 있다는게 놀라웠으며,

과연 일본의 파라다이스라 불릴만한 아름다운 바다풍경이 지금도 눈에 선~하네요.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