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우유니 소금사막? 기가 막힌 반영사진을 남길 수 있었던 염전의 풍경



담넌사두억 수상시장과 위험한 기찻길 매끌렁 시장을 모두 둘러보고 난 후... 


태국에서의 둘째날은 최종목적지인 후아힌으로 이동하는 날이었습니다.




방콕에서 후아힌 까지는 차로 약 3시간 조금 넘게 걸리는 거리인데요.


차를 타고 이동하는 도중... 비록 40도에 육박하는 더운 날씨이긴 했지만,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덮힌 도시풍경만 보다가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깨끗한 하늘과 멋진 구름이 너무나 멋져 보이더라구요.




그러다가 도중에 어느 염전지역을 지나게 되었는데, 지도를 보면 여기가 바다와는 한참 떨어진 곳인데도 불구하고


넓은 지대에 염전이 형성되어 있는 모습이 너무나 신기해서 계획에 없던 염전 구경을 잠시 하기로 했습니다.






 

여긴 관광지도 아니고 사람들이 일부러 찾아오는 곳도 아닌 오로지 태국 로컬 현지인들이 살아가는 시골마을 같아 보였는데,


태국 현지 기사분께 양해를 구한 뒤.. 길가에 차를 세우고 잠시 염전 가까이에 가보기로 했어요.





강렬한 태양빛이 내리쬐는 햇살 속에 그늘 하나 없이 질퍽거리는 길을 따라 걸어 들어가고 있는 일행들...







안쪽까지 깊숙히 들어가니 비로소 하얀 소금이 드러난 염전 위에서


열심히 소금을 채취하고 있는 현지인들의 모습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하늘의 구름도 하얗고... 바닥도 하얗고.... 무척 더운 날씨이긴 했지만 색다른 풍경에 열심히 셔터를 눌러댑니다...


사실.. 열심히 일하시는 현지분들 사이에서 일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도록 최소한의 움직임으로 바라보기는 했지만,


 뜨거운 땀을 흘리는 그분들에게는 낯선 이방인들이 그리 달갑지는 않았을 것 같네요.


그래도 여전히 태국 특유의 친절한 웃음으로 맞이해 주더라구요.







무엇보다 가장 좋았던 장면은 위의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염전에 남아있던 수면과 수면 위로 비치는 하늘의 모습이


하얀 뭉게구름과 함께 거울처럼 깨끗이 반영이 된...


마치 남미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을 연상시키는 듯한 모습을 보여줘서 너무나 멋진 풍경이었답니다.



차마 일하고 계시는 가운데에서 우유니에서처럼 재미있는 연출샷을 담기에는 무리가 있었지만,


열심히 일하는 태국 현지인들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던 곳이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