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모시고 함께 가기 좋은 추억과 함께 하는 여행지, 순천 드라마세트장



요즘은 미디어의 발달로 인기있는 드라마나 영화 촬영지를 찾아서 떠나는 여행을 많이 하고 있는데요.


그런 촬영지를 한 곳에 축약해서 모아놓은 곳이 있으니 바로 순천 드라마세트장 입니다.




보통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적인 공간이라든지 그림 좋고 분위기 좋은 곳들이 드라마의 촬영지로 많이 소개가 되고 있지만,


순천 드라마세트장은 오로지 드라마 촬영을 위해서만 만들어 놓은 세트장인데다가 요즘 시대의 분위기가 아닌


최소 60년대에서부터 80년대까지의 오래전 우리나라의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라 좀 더 특별한 곳이기도 하지요.




보통 순천 여행을 가시면 꼭 한번 들르게 되는 여행지 중의 한 곳이기도 한데요.


특히 60~80년대에 젊은 시절을 보냈던 부모님과 함께 가기에 아주 좋은 여행지가 될 것 같기도 합니다.





주차장에서 세트장 입구로 들어가는 길에는 큰 안내판이 있는데요. 생각보다 규모가 큰 편입니다.


2006년 SBS 드라마 '사랑과 야망'을 촬영하기 위해 지었던 세트장이 이후로 점점 확장되면서


에덴의 동쪽, 제빵왕 김탁구, 자이언트, 빛과 그림자 등 시대상을 반영하는 수많은 드라마들이 이곳 세트장을 거쳐갔다고 하는군요.



크게 세 구역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60년대 순천읍내의 거리 풍경, 70년대 서울 봉천동 달동네 풍경, 80년대 서울 변두리 거리 풍경 등등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각각 시대별 풍경을 만날 수 있도록 테마별로 거리가 구성되어 있답니다.







세트장 입구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80년대 서울 변두리 거리를 그대로 꾸며놓은 곳으로 이어지게 되는데요.


거리의 '추억의 음악실'에서 흘러나오는 80년대 디스코 음악이 꽤나 흥겹습니다.





거리 한쪽 가게에서는 당시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해 옛날 교복을 빌려 입을 수 있는 교복체험장도 마련되어 있는데요.


저렴한 가격에 교복을 빌려입고 세트장 곳곳을 다니며 사진을 찍는 분들도 상당히 많더라구요.





주로 젊은 친구들이 교복을 빌려입는 경우가 많기는 했지만,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도 마치 자신의 학창시절로 돌아간 듯....


옛날 교복을 빌려입고 추억 속에 잠기며 열심히 인증(?) 사진을 담기에 여념이 없어 보였습니다.





교복대여 하는 건물 안으로 들어서면 옛날 학교에서 쓰던 책걸상과 도시락이 놓여있는 풍경이 보이기도 하네요.







한쪽에는 옛날 교복과 교련복, 모자 등을 빌릴 수 있도록 진열이 되어있는 모습입니다.







여기가 바로 가장 오래 된 60년대의 풍경...  당시의 순천읍내를 재현한 곳인데요.


냇가 위로 오래된 나무 다리들이 연결되어 있는 풍경과 냇가 쪽은 마치 옛날의 빨래터를 연상시키는 풍경이 생소하더라구요.


실제 이곳에서 촬영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예전 드라마 '왕초'의 분위기가 나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이 곳에는 옛날 가게 분위기를 한 매점이 자리를 잡고 있는데요.


간단하게 간식이나 군것질을 할 수 있는 음식들을 팔고 있었습니다. 저는 잔치국수 한그릇 사먹었네요. ^^

 




국수 한그릇 먹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이제 뒷쪽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70년대 봉천동 달동네 있는 곳으로 올라가 보는데요.


실제로 달동네처럼 약간 언덕을 올라가야 하는 오르막길이 있더라구요.







오르막길을 다 오르고나니 슬레이트 지붕을 한 옛날 집들이 언덕 위에 다닥다닥 붙어있는...


그야말로 달동네의 풍경을 그대로 보여주는 모습이 정말 신기했습니다.







실제로 이곳이 드라마세트장이 처음 만들어질 당시 '사랑과 야망' 세트장으로 활용이 된 곳이라 하더군요.


출연배우들의 입간판까지 서 있어 같이 인증샷 남기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마침 여기에서도 교복을 빌려입고 사진을 찍으며 다니는 친구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었네요.







경동슈퍼가 있는 곳으로 이어지는 오르막길과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달동네 구석구석 둘러볼 수도 있습니다.







골목길을 걸어 올라가다보니 골목길 자체도 정말 좁고 계단도 가파른 편.....


실제 옛날 70년대의 달동네가 이런 풍경이지 않았을까 짐작해 보는데, 80년대에 어린 시절을 보낸 저로서도


이런 골목길이 그리 낯설게 느껴지지는 않더라구요.





옛날 쌀이나 잡화를 파는 가게들을 '상회'라 불렀는데, 상회 앞에는 꼭 자전거가 한대씩 놓여져 있는 것이 저도 기억이 납니다. ^^





당시 상수도 시설이 지대가 높은 달동네까지는 미치지 못한 곳이 많았기에 이런 우물은 흔히 볼 수 있던 시절이었겠지요.





달동네의 제일 높은 곳에는 동네에 꼭 한개씩은 있을 법 했던 작은 교회가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물론 세트로 지어 놓은 건물이긴 하지만, 내부도 그럴 듯 하게 꾸며져 있어 진짜 예배를 봐도 되겠더군요.



암튼... 60년대의 풍경부터 70년대, 80년대까지의 풍경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어서


친구, 연인끼리 방문해도 좋지만, 이 시대를 살아왔던 부모님을 모시고 함께 여행을 즐긴다면


더욱 뜻깊은 여행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