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엔딩이라 아쉬워 말아요~ 더욱 화려하고 풍성한 겹벚꽃의 계절이 시작되었으니까요!!



봄꽃의 대명사라 할 수 있는 벚꽃이 순식간에 훅~ 피었다가 금방 훅~ 떨어지는 것이 못내 아쉬웠던 분들....


벚꽃엔딩이 아쉬웠다면 지금부터 탑스럽게 피어나는 겹벚꽃을 즐겨 보시는건 어떨까요?




겹벚꽃은 말 그대로 벚꽃 종류의 하나이기도 하지만, 일반 벚꽃과는 달리 꽃이 겹겹으로 피어나기 때문에


꽃이 더욱 크게 보이며, 더욱 더 탐스럽게 보여 그냥 벚꽃과는 또다른 느낌으로 봄을 즐길 수 있는 매력이 있답니다.




겹벚꽃의 개화시기는 보통 일반벚꽃이 지고 난 이후... 대략 1~2주 후에 피어나는 편인데요.


부산에서는 지난 주말 이후 이번주 내내 겹벚꽃이 활짝 피어있는 절정의 시기인 것 같았습니다.




부산에서 유명한 겹벚꽃 명소로는 민주공원 및 중앙시립도서관 산책로와 UN기념공원 등이 있는데요.


어제 오랜만에 민주공원(중앙공원)과 중앙도서관 산책로에 피어있는 겹벚꽃을 보러 다녀 왔습니다.









역시 봄꽃나들이는 꽃그늘 아래 야외테이블에서 도시락을 까먹는 것이 제일이지요. ^^


민주공원 산책로 아래쪽에 겹벚꽃 군락지가 조성되어 있는데, 이곳에 야외테이블이 잘 마련되어 있어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테이블마다 각자 자리를 잡고 겹벚꽃을 즐기며 도시락을 먹고 계시더라구요.







생각보다 겹벚꽃 나무의 수령이 오래된 편이라 나무도 크고 겹벚꽃도 아주 풍성하게 피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거기에다 한 두그루가 아닌 군락지를 이룬 곳이다보니 특히 사진찍기 좋은 스팟이 많아 인증샷을 남기는 분들도 정말 많이 계시더라구요.









민주공원 산책로 겹벚꽃 군락지 말고도 반대쪽 중앙도서관으로 가는 길목 역시 겹벚꽃이 한창인데요.


특히 이곳은 가로수길이 대부분 겹벚꽃으로 이루어진 길이라 이곳 풍경도 참 좋은 곳이랍니다.


일반 벚꽃터널과는 또다른 느낌이예요. ^^







겹벚꽃을 가까이에서 자세히 보면 마치 하트모양으로 피어난 꽃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분홍 카네이션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가지가지마다 빼곡히... 그리고 풍성하게 피어있는 겹벚꽃을 바라보며,


올해 유난히 일찍 끝나버린 벚꽃엔딩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어서 좋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