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개인 날씨에 기분좋게 와나카까지 드라이브를 즐긴 후.... 와나카 호수 주변을 산책해 보기로 합니다.

이곳 와나카 역시 호수를 끼고 있는 지역이라... 호숫가 주변으로 산책코스와 볼거리들이 많이 있거든요.

정말 뉴질랜드에는 호수가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


.

.

.


일단 바깥으로 나가기 전, 숙소 거실에서 바라다 본 와나카 호수의 모습을 찍어 봤습니다.
 
퀸스타운의 와카티푸 호수보다는 소박해 보이지만 티아나우 호수보다는 뭔가 세련되어 보이는 모습이네요.
 
거실에서 보는 이 풍경이 와나카 백패커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
 
.
 
.
 


이 곳 와나카 호수에서도 어김없이 저런 나무 목책으로 만들어진 Wharf를 볼수 있었습니다.
 
티아나우에선 흐린 날이 많아 아쉬웠는데 여기 날씨는 또 맑고 화창해서 기분이 Up이 되기는 했으나,
 
호숫가라 그런가? 바람이 너무 세더라구요. -.-;;
 
.
 
.
 
.
 


푸른 와나카 호수 위를 떠다니는 Fishing Boat ?

.
 
.
 
.
 




Wharf 끝에 걸터앉아 호수를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고 싶기는 했지만... 바람이 너무 불어 그냥 포기.... -.-;;

그래도 사진상으로는 참 평화로워 보이죠? ^^

.

.

.


호숫가 중앙에는 이쁜 원목으로 만들어진  i 센터가 위치해 있는데 일단 들어가기로 해봅니다.

 이날이 일요일이라 다른 상점들은 다 문을 닫았지만, i 센터 만큼은 일요일에도 문을 열어놓고 있으니 참고하세요.

.

.

.


i 센터에 들어간 이유는 바로 스카이다이빙(Sky Diving)을 하기 위해 예약을 하려고 했지요. ^^V
 
(사진은 Lake Wanaka Skydive 홈피에서 발췌~ ^^)
 

비록 퀸스타운에서 번지점프는 못해봤지만 스카이다이빙은 꼭 해보고 싶었던 액티비티였답니다.
 
뉴질랜드 오기전부터 기대, 설렘, 그리고 약간의 두려움을 가지고 기다렸던 스카이다이빙...ㅎㅎ

일단 i센터에 들어가서 직원한테 내일 (다음날) 스카이다이빙 예약을 하고싶다고 하니
 
내일은 날씨가 흐리고 바람이 많이 부는걸로 예상되어 어떨지 모르겠다고 하네요. -.-;;
 

하긴... 비행기에서 뛰어내리는건데 날씨의 영향이 아주 큰 액티비티라 잘하면 못할수도 있을것 같아
 
그럼... 당장 오늘 오후에 뛸수 있느냐 물어보니.... 일단 예약은 해준답니다.
 
그러고 난 다음 예정된 시간 30분 전에 날씨체크하러 다시 이곳으로 오라고 말해주는데...
 
결국 당일도 바람의 영향으로 스카이다이빙 하기에는 부적절한 날씨라고 하네요.  맑은 하늘이긴 했지만... ㅠ.ㅠ
 
어찌 와나카 도착할때부터 바람이 많이 분다 싶더니만... 바람.... 너무 미워요.... ㅠ.ㅠ

하는 수 없이 내일 날씨에 운을 맡겨보기로 하고 일단 다시 다음날 오전으로 예약을 미룬 뒤
 
이날은 그냥 와나카 호수 주변과 근교를 둘러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
 
.
 
.
 

 
 




퀸스타운도 좋았지만 와나카 역시 또다른 매력이 있는 곳이었던것 같더라구요.
 
퀸스타운처럼 그리 번잡하지 않으면서도 나름대로 세련되고 조용한 휴양지의 느낌을 가졌었는데,

어떤 책의 내용을 보니까 와나카가 뉴질랜드 중산층 사이에서 은퇴후 가장 살고 싶은 도시 1위로 뽑힐 만큼
 
뉴질랜드 내에서는 깨끗하고 살기 좋은 곳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것 같았습니다.

.
 
.
 
.
 


호수 반대편 끝에서 찍은 와나카 호수의 풍경입니다. 물이 참 깨끗하죠?
 
.
 
.
 
.
 


와나카 호숫가의 명물이었던 축~늘어진 버들나무???
 
나무 이름은 솔직히 잘 모르겠는데 되게 큰 나무가 가지를 늘어뜨리고 호숫가 한가운데 자리를 잡고 딱~ 서있는 모습이
 
주변 풍경이랑 참 잘 어울리는것 같았습니다.
 
.
 
.
 
.
 


이번엔 조금 멀리서 한 컷 찍어봤어요.
 
저기 뒷편에 보이는 산은 Mt. Aspiring 이라고 하는데 역시 트레킹을 즐길수 있는 곳이 많다고.... ^^
 
.
 
.
 
.
 




지금은 아직 완전한 여름이 아니라 그런가? 아니면 이날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가?
 
보통 여름때 같으면  이곳 와나카 호수 주변도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로 붐빈다고 하는데
 
이날은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보이지는 않았던 것 같네요.
 
.
 
.
 
.
 


아.... 아무리 봐도.. 이 나무는 너무 멋진 곳에 자리를 잡고.. 또 나무 자체도 너무 멋진 나무더라구요. ^^
 
.
 
.
 
.
 


여행오기전 다른 사람들이 가을에 와서 찍은 와나카 사진들을 가끔씩 보곤 했었는데
 
이 나무들이 온통 노랗~게 물들여져 있는 모습도 꽤 이뻤던 기억이 나는군요.

이곳 와나카에서는 가을(4월쯤)에 단풍과 관련된 무슨 축제 같은것도 하는것 같았는데,
 
나중에 가을에 다시 오고 싶은 곳 중의 하나가 바로 이 와나카가 되겠습니다. ^^
 
.
 
.
 
.
 


와나카 호숫가에서 할 수 있는 액티비티의 종류를 알려주는군요~ ^^

언제나 이런걸 볼때마다 총알의 부족을 여실히 느끼면서...

그냥 호수만 바라보는것으로 만족해 봅니다.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