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날 아침 (11/13)...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렸던 와나카에서의 스카이다이빙을 예약한 날이 밝아왔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고 제일 먼저 확인한 것은 날씨체크.... ^^;;

전날 바람 때문에 스카이다이빙을 하지 못했던 기억 때문인지 날씨에 무척이나 신경이 쓰이네요.

일단 눈으로 보구, 몸으로 확인한 바....
 
약간 흐린날씨에 바람이 조금씩 불기는 했지만 전날 보다는 바람세기가 약간 덜한 듯... ^^

예약시간 30분 전 i 센터에 가서 Weather Check를 해보니 일단 OK~ 라고 합니다... ㅎㅎㅎ
 
오~~~ 순간 기쁘고 약간 흥분된 마음을 가라앉히고 스카이다이빙을 하러 와나카 공항으로 고고씽~ ^^


.
 
.
 
.
 

여기는 와나카 공항 (Wanaka Airport) 입니다.
 
스카이다이빙을 할려면 경비행기를 타고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당연히 공항으로 가야하지요. ^^;;
 
와나카 시내에서 차로 10분 정도 거리밖에 안걸리는 곳에 위치해 있는데, 활주로도 많이 짧아
 
주로 경비행기 위주의 소형 공항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합니다.

.
 
.
 
.
 

공항 입구로 들어서면 각 건물 및 회사들이 표시되어 있는 방향표시가 되어있는데
 
제가 가야 할곳은 위에서 위에서 네번째.. Tendem Skydiving 이라고 표시되어 있는 곳~
 
스카이다이빙 외에 여러종류의 Air Flight Activity를 즐길수 있는 곳도 눈에 많이 띄는군요.

.
 
.
 
.
 

이곳이 바로 와나카에서 운영하는 Tendem Skydiving 회사건물인데.... 좀 허술해 보이기도.. ^^;;
 
.
 
.
 
.
 

옆으로 돌아가면 입구가 나오고.... 공항에 있는 건물이라 그런지 날개 비슷한 구조물이 눈에 들어옵니다. ^^
 
.
 
.
 
.
 


주변을 둘러보니.... 오~~~ 누군가가 낙하산을 펴고 아래로 내려오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많은 구름들 사이로 파란하늘이 간간이 보이기는 하는데.. 나도 모르는 긴장감으로 가슴이 점점 두근두근....-.-;;
 
.
 
.
 
.
 


건물안으로 들어서면 간단하게 접수를 받는 프론트와 기념품을 살수 있는 곳을 볼 수 있지만
 
사진에 나와있는 저 티셔츠들은 생각보다 너무 비싸서.. 그냥 보는것으로 만족.... ㅋㅋ
 

일단 프론트로 가서 전날 예약한 바우쳐를 들이밀고.. 간단하게 몸무게 체크를 하더니...
 
무슨 서약서 비슷한걸 주더니 읽고 서명을 하라고 하네요... -.-;;   혹시나 떨어져 죽어도 회사에선 기본적인 책임과 보상만~ ㅠ.ㅠ
 
암튼... 떨어지기야 하겠느냐..라는 약간의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일단 서명을 한 뒤 복장을 갖추고 잠시 대기를 합니다.

.
 
.
 
.
 



이것이 제가 타고 하늘로 올라갈 경비행기랍니다.
 
경비행기는 처음 타보는건데 중요한건 저걸 타고 이륙만 하고 착륙은 못할거라는.... -.-;;
 
암튼... 타기는 탔는데 스카이다이빙 전용 비행기라 그런지 안에는 의자도 없고.. 안전벨트도 없고....
 
그냥 땅바닥에 엉덩이를 깔고 앉은채 이륙해야 하더라구요. -.-;;

.
 
.
 
.
 


 
저 쪼매난 비행기가 장난감 같이 생겨 하늘을 날기는 날까... 라는 생각을 했지만...
 
오~~ 생각보다 잘 나는군요.... ㅠ.ㅠ   멋지게 이륙~~~ ㅋㅋㅋ
 
날개 끝에 보이는 저건 다이빙 하기 직전 모습을 촬영하는 카메라랍니다. ^^

 
와나카에서의 스카이다이빙은 다이빙을 하는 고도에 따라 세종류로 나뉘어 지는데,
 
9,000 ft, 12,000 ft, 15,000 ft ...  그중에 전 12,000 ft를 선택했어요.
 
미터로 따지면 약 3,650m에서 떨어지는 건데 낙하산 펴기전 자유낙하를 약 45초 정도 한다고 합니다.
 
자유낙하시 떨어지는 속도는 시속 약 200km.. ㄷㄷㄷ
 
.
 
.
 
.
 


한참동안 상승을 한 뒤, 드디어 제가 뛰어내릴 고도 12,000 ft 에 다다르자 비행기 문이 스르륵~ 열립니다... -.-;;
 
찬바람 휭~~~ 순간 기분이 덜덜덜~~~ -.-;;
 
사진상으로는 아무렇지 않은척... 날개에 붙어있는 카메라를 보고 포즈를 취해보지만
 
역시나 저 순간 엄청난 긴장을 하고 있었던 기억이... ㅠ.ㅠ
 

참고로 지금부터의 사진은 제가 찍은 사진이 아니고 스카이다이빙 예약을 할때
 
DVD 동영상과 사진까지 같이 찍어주는 옵션을 선택했기에 이렇게 사진을 따로 받을 수 있었던 거랍니다.

사진가격은 비교적 비싼편이었으나 저 한사람을 찍기 위해 카메라맨이 직접 뛰어내려야 하는 수고와 비용을 생각하니
 
그리 비싼것도 아닌것 같았다는...
 
어쨌든 언제 또 뛰어볼까.. 하고 남는것이 있어야 할 것 같아 신청을 했던 거였어요... ^^

.
 
.
 
.
 

드디어 낙하~~~ ㅠ.ㅠ
 
아.. 참고로 저같이 스카이다이빙에 대해 전혀 경험없는 사람도
 
Tendem으로는.... 즉, 뒤에 있는 전문가랑 같이 뛰는건 누구든지 할 수 있으니 별걱정은 없습니다.... ^^

저랑 같이 뛰어준 파트너는 Grant 라는 친구.... ^^   그리구 나를 찍기 위해 같이 뛰어내려준 카메라 맨은 Simon 이라는 친구....

둘다 뛰어내리기 직전 긴장하고 있는 저를 안심시키기 위해 애썼던 모습이 기억나는군요. ㅎㅎㅎ
 
 제가 이륙하는 비행기 안에서 Grant 에게 '몇번이나 뛰어봤냐고' 물어보니 3,000번 넘게 뛰어봤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

.
 
.
 
.
 


암튼 베테랑이라고 생각되는 Grant에게 몸을 맡긴채 고도 12,000 ft 의 높이에서 몸을 내던지는 순간~
 
.
 
.
 
.
 

저렇게 떨어지는 순간은 아무 생각이 없었던 듯....

그냥 아~~~~악~~~ 하는 외마디 비명소리만....... 하지만 그 소리도 바람소리에 묻혀 들리지도 않았던... -.-;;
 
.
 
.
 
.
 

 
엄청난 속도로 몸이 떨어지고 있는 느낌을 받으며 그냥 하늘 깊숙히 제몸을 맡기기로 합니다.
 
.
 
.
 
.
 

 
일단 Grant가 균형있는 자유낙하를 하기 위해 보조 낙하산을 펴기는 했는데 그래도 떨어지는 속도가 장난이 아닙니다. 워~~~
 
.
 
.
 
.
 

 
한 10초 정도 떨어졌을까? 그제서야 이제 정신을 차리고 떨어지는 기분을 조금씩 느낄수 있었습니다.
 
그때부터 진정한 다이빙의 스릴을 맛본다고나 할까? 조금씩 여유를 되찾은듯.... ^^
 
.
 
.
 
.
 


그렇게 무서운 속도로 45초 정도 떨어지고 난 뒤 다시 일정 고도가 되자..
 
Grant가 메인 낙하산을 크게 펼쳤는데 펼치는 순간 몸이 하늘로 붕~~~ 뜨는 기분~~ ^^
 
그제서야 천천히...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며 주변 경치도 여유롭게 구경하며 내려왔는데 그 순간이 너무나 짧게 느껴지더라구요.
 
.
 
.
 
.
 


드디어 맨땅에 가뿐하게 착륙~~~
 
착륙하는 순간까지 우리의 카메라맨 Simon은 앵글을 놓치지 않더군요... ㅋㅋㅋ
 
.
 
.
 
.
 

 
마지막으로 착륙을 마친 뒤 Grant와 기념으로 사진 한방~~ ㅋㅋㅋ
 
잘했다고... 수고했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나에게 보여줍니다... 아~~ 이 뿌듯한 느낌.....
 

퀸스타운에서 번지점프를 하지 못했던 아쉬움을 이곳 와나카에서 스카이다이빙으로 달래보려고 뛰어내린건데...
 
정말 그 비싼 돈이 아깝지 않을만큼... 그 희열과 스릴은 말로 표현을 못할 따름이네요.
 
그리고 뛰어내리면서 하늘높이 내려다보는 뉴질랜드의 멋진 대자연의 풍경은 뽀너스~~ ^^

암튼... 뉴질랜드 여행하시는 분들중 다른 액티비티는 못하더라도
 
스카이다이빙은 꼭 한번 권해보고 싶은 액티비티로 추천을 해봅니다. ^^
 
.
 
.
 
.
 

 
마지막으로 DVD로 받은 동영상 한번 감상해 보시죠.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