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듀베이 드라이브를 마치고 나서도 시간이 어중간하게 남길래....

이번엔 숙소에서 자전거를 빌려 와나카 호수 주변을 샅샅이 둘러보기로 결정을 했는데,

와나카는 특히 자전거로 돌 수 있는 하이킹 코스가 잘 마련되어 있고,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곳도 많아

시간이 된다면 꼭 한번 추천해 보고 싶은 아이템이랍니다.


.

.

.


사진 중간에 보면 조그많게 자전거 도로가 나있는거 보이시죠? ^^

이 도로는 호숫가를 따라 나 있어 주변 풍경을 여유롭게 둘러보며 즐기기에 아주 그만이랍니다.

자전거를 빌리는 곳은.... 물론 i 센터에서도 자전거를 빌릴수 있지만 왠만한 숙소에서도 빌릴 수 있으니

자전거 타기 좋아하는 사람은 꼭 한번 하이킹을 해보시기 바래요.

.

.

.


맑은 공기를 마시며 호수 주변을 돌아본 뒤 조금 멀리 주택가 쪽으로 나있는 길을 달려보기도 합니다.

매일 닭장 같은 아파트에서만 살아온 저로서는 이렇게 언제 어디서나 맑고 푸른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있는
 
탁트인 주택같은 곳을 보면 저도 이런데서 한번 살고 싶어지는 욕망이 불끈 불끈 일어나더라구요.
 
.
 
.
 
.
 

초여름의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는 초록나무들이 안구를 정화시켜 주는군요. ^^
 
.
 
.
 
.
 



자전거 페달을 밟다가 지칠때 쯤이면, 한번씩 벤치에 앉아서 쉬어가는 여유로움도 잊지 않구요. ^^
 
.
 
.
 
.
 

뉴질랜드에서 하이킹을 할때에는 반드시 헬멧을 쓰고 다녀야 한답니다.
 
헬멧 안쓰고 자전거 타면 바로 경찰 아저씨가 뭐라고 하니... 반드시 헬멧을 착용하도록~ ^^
 
.
 
.
 
.
 



잠시 쉬었다가 다시 일어나 자전거를 몰고 간 곳은 울창한 숲길로 나있는 조그만 오솔길이었습니다.

사실은 이길이 자전거로 갈수 있는 길인지 아닌지 잠시 헷갈리기도 했는데....
 
조금씩 가는데도 도저히 길이 아닌것 같아 다시 자전거를 끌고 윘쪽 도로가로 올라가기로 했었지요....-.-;;

그래도 호숫가를 바라보는 풍경은 너무나 좋았습니다.
 
.
 
.
 
.
 

어쩔수 없이 도로가로 다시 나와 한참을 달려 도착한 곳은 어느 호숫가 외곽에 위치한 조그만 마을이었습니다.
 
지도상에 표기되어 있는것을 보니 Beacon Point 라는 곳으로 명기가 되어있더군요.
 
.
 
.
 
.
 

그런데... 오~~ 여기도 바람이 장난이 아니네요... 역시 호숫가의 파도도 만만치 않더라는... -.-;;
 
.
 
.
 
.
 




바람은 황량하게 불고있고... 인적은 거의 없는데다.... 해도 어느새 뉘엿뉘엿...  왠지 분위기가 묘~~~ 하군요... ^^

호숫가에 피어있는 이름모를 꽃들과 풀..... 바다같은 호수... 그리고 저멀리 설산....
 
이게 바로 여행자만이 누릴 수 있는 여유와 낭만이 아닐까요? ^^
 
.
 
.
 
.
 

그렇게 그 주변을 한바퀴 빙~ 둘러보구 햇살도 조금씩 약해지자 날씨도 조금씩 추워지기 시작해
 
슬슬 숙소로 발길을 돌리기로 했습니다.
 
.
 
.
 
.
 
 


다시 와나카 호숫가 쪽으로 돌아와 마지막으로 호수의 풍경을 눈에 담아보구요...
 
이제 다음날이면 아침 일찍 이곳을 떠나야 하기에... ㅠ.ㅠ
 
.
 
.
 
.
 

호숫가 한편에 자리잡고 있던 손모양의 조각상과 하루 일찍 작별인사를 나누기로 하고....
 
.
 
.
 
.
 

다시 숙소로 돌아와 자전거를 반납한 뒤...

.

.

.


와나카에서의 둘째날은 여행을 떠난 뒤 매일 도미토리에서 자다가 처음으로 트윈룸을 써보기로 한 날이기도 하지요.
 
원래는 싱글룸을 부탁했는데 같은 가격으로 트윈룸을 내주는 주인아저씨... ㅎㅎㅎ

오랜기간 동안 여행을 하다보면 계속 도미토리에 묵는것 보다는 가끔씩 혼자 푹~ 쉬고 싶을땐 싱글룸을 써주는 것도
 
괜찮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나름대로 다른사람 눈치 안보며 푹~ 쉴수 있다는 장점이... ^^
 
그렇게 해서.. 와나카에서의 마지막 밤은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