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그레이마우스의 넵튠 백패커 숙소에 짐을 정리한 후, 오후에 가보기로 했던 푸나카이키로 방향을 잡아보기로 합니다.

다행인지... 일단 빗줄기는 아까보다 약간 가늘어진 상태군요 ^^;;

푸나카이키(Punakaiki)는 그레이마우스에서 북쪽으로 약 4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곳인데, 
 
이곳 해변에는 석회질 바위가 층을 이루고 겹겹이 쌓여 있고, 그 바위들이 마치 팬케익을 높이 쌓아 올린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팬케익 바위라고 불리우는 곳이기도 하답니다... ^^
 
.
 
.
 
.
 


그레이마우스~푸나카이키 구간은 해변도로를 따라 올라가기 때문에
 
바닷가를 낀 해안드라이브의 묘미를 느낄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흐린날씨라 그런지 낮은 구름이 짙게 깔려 있습니다.

.
 
.
 
.
 

가는 길 곳곳에 갓길이 넓직하게 있으므로 차는 얼마든지 옆으로 댈 수 있으니  경치가 좋은 곳은 여유롭게 차를 옆으로 대고
 
이렇게 바닷가를 바라볼수도 있지요.  사진으로만 봐도 역시 타스만해는 참 거칠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
 
.
 
.
 


깍아지른듯한 절벽 아래에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의 모습...
 
흐린 날씨이긴 했지만 가슴이 확~ 트임을 느낄수 있는 순간이었습니다.
 
.
 
.
 
.
 

조금 더 올라가다보면 바로 바닷가 옆으로 지나가는 길을 갈 수 있는데,
 
가까이서 보니 파도가 엄청납니다... 다시한번 타스만 해의 거친 파도를 실감하게 되는군요.
 
.
 
.
 
.
 

높은 파도에 하얗게 퍼지는 운무 또한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주고 있구요...  ^^;;
 
.
 
.
 
.
 

40여분쯤 달렸을까? 드디어 푸나카이키(Punakaiki) 해변에 도착할 수 있었네요.
 
사진에 보이는 건물은 푸나카이키 인포메이션 센터 (Punakaiki information center)랍니다.

우워~ 그런데 차를 주차시킨 후 카메라를 챙겨 들고 차문을 나서자마자 쏟아지는 폭우.. ㅠ.ㅠ
 
갑자기 엄청난 빗줄기가 카메라를 숨길 틈도 없이 쏟아지기 시작하는데....
 
할 수 없이 우비역할을 하는 방수점퍼를 입고 카메라는 겨우 품안에 숨긴 채 겨우겨우 공원 안으로 들어가야 했어요. -.-;;

.
 
.
 
.
 

이곳이 바로 푸나카이키 산책로로 들어가는 입구예요.
 
팬케익 바위블로우 홀 (파도를 뿜는 구멍)을 쉽게 관찰하기 위한 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는데 쏟아지는 비 때문인지
 
이날 여행객들은 많이 찾아왔었지만....정작 이곳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은 거의 없고 저를 포함한 서너명 정도만 들어가더라구요.
 
.
 
.
 
.
 


지나가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산책길을 혼자 비맞으며 가는것도 그리 나쁘지는 않네요... ^^;;

.
 
.
 
.
 


조금 걸어가보니 확~ 트인 바닷가와 함께 거대한 바위 덩어리들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일단 거리가 멀었던 관계로.. 팬케익의 모습인지는 확인이 잘 안되네요. ^^;;
 
.
 
.
 
.
 


오~~ 조금씩 걸음을 옮길수록 바위의 모습이 점점 가까워지는데 층층을 이룬 모습들이 보다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

.
 
.
 
.
 

산책로는 생각보다 잘 정비되어 있었지만, 보시다시피 여행객들은 아무도 보이질 않습니다... -.-;;
 
우산을 쓸 엄두도 나지 않을만큼 강한 바람과 쏟아지는 빗줄기... ㅠ.ㅠ

아무리 수건으로 카메라와 렌즈를 감싸려해도 렌즈 앞을 가리는 빗줄기 때문에 촬영이 쉽지많은 않군요.
 
.
 
.
 
.
 




보다 가까이에서 접할수 있는 팬케익 바위의 모습들입니다. 정말 팬케익처럼 생겼나요? ^^
 
오랜 세월 풍화작용으로 인해 저런 모양이 생기게 되었다는데 거대한 모습들이 장관을 연출해 주더라구요.
 
.
 
.
 
.
 







마치 거대한 팬케익 협곡을 연상시키게 하는 풍경~ @.@
 
빽빽하게 들어선 저 바위들 틈으로 가끔 정해진 시간떄마다 파도가 솟구치는 블로우 홀의 모습도 구경할수 있다고 그러는데,
 
아쉽게도 제가 갔던 시간에는 타이밍이 맞지 않아 솟구치는 파도 모습은 못봤었네요.
 
.
 
.
 
.
 


제맘대로 쌍둥이 바위(?)라고 이름을 붙여 봤습니다. ㅋㅋ
 
사람이 일부러 인위적으로 저렇게 만들려 해도 절대 만들지 못할듯 싶은데, 역시 자연의 힘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
 
.
 
.
 


그렇게 생각보다 꽤나 긴~ 산책로를 흠뻑 비를 맞으며 돌아보고 난 후
 
마지막 나오는 출구 쪽에는 기부금을 달라는 통과 표지판이 보이는데

역시... 각 나라의 여행객들을 상대로 기부금을 받기 위해
 
한글을 포함한 각나라의 언어로 작별 인사를 표기하고 있더라구요... ^^;;
 
푸나카이키를 다 둘러보고 그레이마우스로 다시 돌아가는 그 순간까지도....
 
아니.. 숙소로 돌아가서 해가 지는 그 시간까지도 비는 그칠 줄 모르고 계속 내리고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마 뉴질랜드에 와서 이렇게 많은 비는 처음으로 경험했던 것 같네요.... -.-;;
 
다른 곳을 더 둘러보고 싶어도 둘러볼 곳도 없고.. 비는 비대로 내리고...

어쩔수 없이 다시 숙소로 돌아가...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궈 피곤해진 몸을 풀기로 하지요.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