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짧고도 긴 3박 4일간의 트레킹 일정 중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마지막날의 목적지는 바로 첫날 수상택시를 타고 출발을 했었던 마라하우(Marahau)까지예요.

.

.

.


앵커리지에서 마라하우까지 가는 코스는 여태까지의 코스와는 좀 다른 재미없는 코스... -.-;;
 
해안가를 따라 걷는 코스는 거의 없고 숲속 산길만 따라 걷는 트레킹 코스라 보면 되는데...

해안가를 따라 걸을수 없으니 당연히 물빠진 바닷가 같은 곳은 없고... 바다색깔도 이전만 못하는 그냥 그저 그런 물빛... ^^;;

여하튼... 그래도 일단 마라하우까지는 가야하니.. 다시 짐을 꾸리고 출발하기로 합니다.... ^^

.
 
.
 
.
 

앵커리지 산장을 춟라해 해변을 따라 걷다 보면 마라하우로 가는 이정표가 눈에 띕니다.
 
반대로 Bark Bay 쪽으로 가는 이정표는 전날 제가 왔던 코스..... ^^
 
.
 
.
 
.
 


이정표를 따라 숲으로 들어가면 본격적으로 산을 오르기 시작하는데...
 
해안가는 없어도 역시 높은곳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는 느낌은 남다르긴 하네요... ^^;;
 
.
 
.
 
.
 


숲길을 따라 걷다보면 바다 대신 시원한 계곡물을 만날 수 있다는게 그나마 위안입니다. ^^
 
.
 
.
 
.
 
 
 


그래도 드문 드문 아래쪽으로는 바닷가를 잠시나마 구경할수는 있지요... ^^
 
여전히 바닷물은 맑고 푸른빛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
 
.
 
.
 




한참을 걷는데 길이 자꾸 점점 오지로 들어간다는 느낌.... -.-;;
 
산세는 그리 험하지는 않은 편인데 주변의 나무들과 식물들이 오지의 분위기를 한껏 내줍니다.
 
.
 
.
 
.
 


어느 조그만 Bay 쯤에 이르렀을 때였던것 같은데 물빛도 이제는 그다지.... -.-;;
 
윗쪽에서 봤었던 바닷가와는 확연히 차이가 났었다는...
 
.
 
.
 
.
 


아벨타스만 트레킹 코스는 앞서 말했듯이 해안가 트레킹과 바다카약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했었지만
 
트레킹 코스가 해안가쪽으로만 나 있는것이 아니예요.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Inland Track 이라 하여...
 
해안가가 아닌 진짜 산속으로 돌아가는 트래킹 코스가 있는데 진정 산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이 Inland Track 코스를 한번 추천해 봅니다... ^^;;
 
.
 
.
 
.
 


저 표지판은 마라하우에서 트레킹을 시작하는 분들을 위한 이정표로 생각되는데..  이제 마라하우까지 거의 다 온듯 싶네요....
 
.
 
.
 
.
 

드디어 마라하우가 다 왔음을 알리는 조그만 다리.... ^^
 
실제로 마라하우에서 트레킹을 시작하는 분들은 이 다리를 제일 먼저 건너게 되는데..
 
저는 이 다리를 끝으로 트레킹을 마무리 하게 되었네요.
 
.
 
.
 
.
 


다리를 건너자마자 바로 나오는 마라하우 DOC Shelter....   아쉬운 트레킹이 끝나는 순간이었습니다.
 
.
 
.
 
.
 

마라하우 DOC Shelter의 모습.... 아벨타스만 트레킹의 시작점.. 혹은 종점이 되는 곳이지요.. ^^
 
.
 
.
 
.
 


DOC Shelter의 내부는 간단합니다.
 
그냥 트레킹하는 사람들이 간단히 짐을 꾸리고.... 지도를 보면서 준비할수 있게 만들어 놓은 그런 곳이예요.

 
이렇게 해서 3박 4일간의 아벨타스만 트레킹은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비록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경험을 할수 있게 한 그 곳....
 

특히, 둘째날과 셋째날은 날씨가 너무나 좋아서... 환상적인 하늘과 바다빛을 볼수가 있었고...
 
또한 첫날부터 내별이와 은경이를 만나 심심치 않게 같이 트레킹을 할 수 있어서 기억에 많이 남았던 곳입니다.

또 어떨땐 샌드플라이의 공격으로 피부가 약간 고생을 하기도 하며 뜨거운 햇빛으로 살이 새까맣게 타버리기도 했지만...

저에게 있어서 이 아벨타스만 트레킹은 뉴질랜드 여행에 있어서 정말 잊어버릴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었고 즐거운 기억으로 남을수 있을듯 싶습니다.
 

언제 또다시 이곳을 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머리속에...그리고 가슴속에
 
이 푸르고 푸른 하늘과 바닷가의 모습을 영원히 기억하고 싶네요.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