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여행기를 포스팅하다.... 다시 국내 여행기로 돌아섰다... 또다시 일본 여행기를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최근에 다녀온 여행은 아니고, 2009년 1월에 다녀온 여행이었는데,

마침 겨울도 되고 하니 그때의 여행이 생각나서 생각난 김에 포스팅을 해보려 합니다.


지난 3월 일본 동북부 지방의 대지진 이전에는 자유로이 일본여행을 계획하고 다녀올 수가 있었는데,

지금은 아무래도 방사능의 공포로 인해 쉽사리 일본여행을 결정할 수가 없는 상황이 된지라 더욱 아련한 기억이 되어버렸네요.

.

.

.


연말연초라 한창 바쁜 직장생활 중.... 겨우 짬을 내어 다녀왔던 3박 4일간의 여행...

출발 이틀 전에 겨우 항공권이랑 숙소를 예약하고 준비도 많이 하지 못한채 떠나게 되었던 여행인지라

출발할 때부터 많이 불안해 했었던 그런 여행이었습니다.

.

.

.


자.... 겨울하면... 눈.....  눈....하면 제일 먼저 떠오른 곳은 일본의 홋카이도...

이번 호쿠리쿠로 떠나기 바로 3년전 겨울에 찾았던 곳이라지요.

이번에도 사실 홋카이도를 다시 찾아서 지난번 여행때 못가본 곳을 중심으로 돌아다녀볼까 하다가,

새롭게 알게된.... 호쿠리쿠 지방 (타카야마, 카나자와, 시라카와고)의 겨울풍경을 접하게 되어 이곳으로 떠나게 되었답니다.
 
.

.

.


자... 또다시 오랜만에 등장하는 연필이의 여행 지도.... ^^ (협찬은 언제나 Google께서 수고해주시는군요.... ^^)
 
일본의 호쿠리쿠 지방은 나고야를 기준으로 북쪽의 토야마, 이시카와, 기후지역을 아우르는 곳인데,

위도는 그리 높진 않지만, 
산악지방이 많고 울나라 동해와 접해 있는 지역이라 그런지

겨울에도 홋카이도 못지 않은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라 합니다.
 
예전 JR 패스로 일주여행을 할때 잠시 도야마를 통해 알펜루트를 넘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쪽 역시 호쿠리쿠 지방에 포함이 된다는군요.
 
 
인천에서는 고마츠(대한항공) 혹은 도야마(아시아나) 쪽으로 바로 갈수가 있지만,
 
부산에서는 나고야로 가는게 제일 가까운 경로라... 저는 나고야로 들어가서 버스 및 기차를 타고
 
카나자와, 타카야마, 시라카와고를 돌아 다녔답니다.
 
 .
 
.
 
.
 
 
언제나 겨울여행의 백미는 바로... 눈...
 
3년전의 홋카이도 여행때와 마찬가지로... 눈 때문에 즐거웠고, 눈 때문에 고생하고... 눈 때문에 못돌아올 뻔한..
 
그런 여행이었다죠... ^^;;  
 
암튼.... 우여곡절 끝에 떠난 여행이라 그런지 더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슬슬 겨울여행의 매력 속으로 한번 빠져 보도록 할까요?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