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슨스 베이에서 버스를 타고 편안히 앉아 다시 시내까지 도착을 했네요.

 

(사실 왓슨스 베이가 버스 종점이기 때문에 앉아서 올 수 있답니다... ^^)


아직 해가 중천에 떠 있는 관계로 이리저리 시내를 배회하다가...

 

유독스럽게 눈에 띄는 높은 구조물이 우뚝서있는 모습을 봅니다.

 

,

 

,

 

,

 

 

바로 시드니 타워 (Sydney Tower)라지요.

 

그래.. 오늘 오후시간부터 저녁때까지는 저곳에서 보내보자.. 라고 결심을 하게 됩니다.

 

.

 

.

 

.

 

 

사실 웬만한 시내에서는 저 타워를 쉽게 볼 수 있으므로 목적지가 확실하게 정해지더라구요.

 

덕분에 지도 없이도 쉽게 찾아갈수 있는 곳..  타워만 따라 졸졸졸... ^^;;

 

그리하여 드디어 타워로 올라갈 수 있는 건물 입구에 도착~ ^^

 

일단 건물에 들어서면 타워로 올라갈수 있는 층으로 다시 올라가야 하는데...

 

엘리베이트를 타고 도착하면 특별히 제가 좋아하는 파란색 톤의 깔끔한 복도를 지나게 되어있답니다.

 

.

 

.

 

.

 

 

시드니 타워에서는 타워만 올라가도 되는 티켓이 있지만...

 

대부분 이곳을 처음 오는 여행객들은 타워에 올라가는것과 타워에 올라가기전 간단하게 3D 입체영상으로 호주를 소개하는

 

OZ Trek 이라는 프로그램을 즐길수 있는 것이 있는데, 이 두가지의 것을 함께 묶어 패키지로 구입을 한다고 합니다.

 

저역시 Oz Trek 을 함께 즐길수 있는 패키지로 선택~ ^^

 

.

 

.

 

.

 

 

시드니 타워와 Oz Trek을 함께 즐길수 있는 티켓이랍니다~ ^^

 

.

 

.

 

.

 

 

일단, 타워에 올라가기전 Oz Trek을 체험하기 위해 대기실에서 대기하는 중인데,

 

다음 타임 입장 대기시간 2분이 남았다는 전광판 표시가 선명하네요~ ^^


실제로 Oz Trek은 처음 보는것 치곤 꽤 흥미있었던 편이었습니다.

 

호주에 대해서 설명하고 여행객들에게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갖가지 내용으로

 

설명을 해주던데 다행히(?) 한국어 서비스도 있어서 덕분에 편하게 감상할수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

 

(안에선 깜깜하고 어두워서 사진은 제대로 찍지 못했답니다.. ㅎㅎ)

 

.

 
.
 
.
 
 
Oz Trek 체험을 마치고 이제 본격적으로 타워로 올라가기 위해 엘리베이터 앞에 도착~
 
양옆에 타워모형의 안내판은 현재 엘리베이터가 위치한 층을 표시해 주는것 같습니다.
 
.
 
.
 
.
 
 
오~~~ 드디어 타워 전망대에 올라섰군요~ ^^
 
360도 유리로 된 전망대가 있어 시드니 시내를 정말 한눈에 내려다 볼수 있는 멋진 공간이랍니다.
 
.
 
.
 
.
 
 
역시 시드니는 아름다운 항구도시(美港)라 푸른 바다가 참 인상적인것 같습니다.
 
.
 
.
 
.
 
 
이쪽은 중앙 부분에 시드니 올림픽 주경기장도 보이네요~ ^^
 
.
 
.
 
.
 
 
밑에서는 거대했던 하버브릿지도 여기서는 조그맣게 보이구요
 
.
 
.
 
.
 
 
 
 
 

시드니 고층건물의 꼭대기를 눈 아래로 바라다보는 느낌이 참 묘합니다~
 
.
 
.
 
.
 
 
제가 살고 있는 부산도 미래엔 이런 항구도시의 모델을 갖추게 된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
 
.
 
 
이번에는 달링하버 쪽으로 방향을 잡아보는데.. 중간에 파이어몬트 브릿지도 눈에 들어오는군요....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면서 여러번 건넜었던 다리랍니다~ ^^
 
.
 
.
 
.
 
 
아~~ 이곳은 쇼핑몰로 유명한 QVC 건물~ 
 
빅토리아풍의 고풍적인 건물 모양새가 색다르게 다가왔던 건물이랍니다.
 
.
 
.
 
.
 
 
어느덧 해가 떨어져 도심 속에 조금씩 어둠이 밀려오는것 같네요.
 
.
 
.
 
.
 
 
이쪽은 녹지가 많이 보이는걸 보니 바로 하이드 파크 쪽이라는걸 단번에 알 수 있었습니다.
 
잘 정돈된 공원의 모습을 위에서 내려다 보니 다시 한번 공원문화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고...
 
.
 
.
 
.
 
 
빽빽한 빌딩숲들은 서서히 불을 밝혀 어둠속의 도시를 환하게 비쳐주기 시작하네요.
 
.
 
.
 
.
 
 
다시 한번 달링하버 부근의 도심지를 내려다 보며...
 
달링하버에도 해는 서서히 떨어져 어둠이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
 
.
 
.
 
 
올림픽 주경기장 쪽도 마찬가지구요
 
.
 
.
 
.
 
 
아직은 완전히 해가 떨어지지 않 시점... 완전히 어둠이 찾아오지 않은 시점...
 
사진 찍을땐 이 때의 불빛들이 가장 아름답고 보기 좋다고 했던가요? 골든타임을 한번 잡아봅니다 ^^
 
.

.
 
.
 
 
 
수평선 혹은 지평선 너머로 떨어지는 해에 주변은 붉게 물들어가고 있는중..
 
.
 
.
 
.
 
 
한참을 전망대 안에서 서성이다 보니 이제 해는 완전히 떨어졌고...
 
시드니 시내는 깜깜한 어둠속에서 저마다 어둠을 떨쳐내려는 빛들의 향연으로 가득합니다.

오후시간부터 저녁시간까지 너무 오랫동안 높은 곳에서 서성인 덕분일까?
 
다리도 아프고 밀려오는 허기 어쩔수 없나보네요.... -.-;;
 
 
시드니 타워를 시드니에 처음 도착했을때 먼저 올라가보고 여행을 했더라면..... 하는 생각도 해보지만
 
그래도 웬만한 곳을 다 둘러보고 난 뒤 올라와서 그곳을 내려다보는 느낌 또한 색달랐던것 같았습니다.

암튼... 시드니에서 젤 높은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곳에서 나름 즐거운 시간~ ^___^
 
이제 담날은 어디로 또 가볼까요?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