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포스팅한 김해-하네다 신규 노선 취항 관련 포스팅에서도 언급 드렸듯이,

항상 항공권을 발권할때에 부산에 사는 저로서는 정말 일정을 짜기가 너무나 어렵답니다.


김해-하네다 신규 노선 취항 관련 포스트 : http://shipbest.tistory.com/50


특히 유럽이나, 미주, 대양주 같은 장거리 노선은 부산 출발이 없기에 인천을 경유하거나,

혹은 일본, 중국을 경유해서 가야 하는데, 이것 때문에 저렴한 항공권을 찾기가 정말 힘이 들더군요.

어찌어찌해서 구한, 그것두 출발일 이틀전에 부랴부랴 예약하구 바로 발권하는 초스피드 항공권 구입을 했었는데,

간략하게 일정을 살펴보면,

 
부산 - 인천 (OZ, 아시아나, 06:50~07:50) : 비행시간 1시간

인천 - 베이징 (KE, 대한항공, 09:30~10:35) : 비행시간 2시간 5분

베이징 - 빈 (OS, 오스트리안 항공, 13:55~18:15) : 비행시간 10시간 20분


부산에서 빈(Vienna)까지 가는데만 해도 비행기를 무려 3번이나 탔었다는 사실......

(이번 여행중 비행기를 과연 몇번이나 탔는지 헷갈릴 정도로 정말 많이 탔던것 같습니다... ;;;)

.

.

.


이른 아침, 인천까지 가는 아침 6시 50분 뱅기를 타기 위해 부랴부랴 김해공항 국내선으로 이동하는데,

인천까지 가야 하므로 일단은 국내선 터미널에 도착해서는 김해공항 국제선 터미널을 보구 한컷 찍어봤습니다. ^^

확장공사로 새로 만들어진 건물인데.. 그나마 국제공항 구색은 맞출수 있을 정도이긴 하군요.

.

.

.


김해공항에도 이제 곧 있으면 경전철이 들어오기 때문에 부산 시내에서도 접근성이 꽤 좋아질 것 같습니다.

한창 경전철 공항역사가 지어지고 있는 모습이군요.

.

.

.


부산 - 인천 구간 항공권은 따로 예약해서 발권을 했습니다.

부산 기점의 아시아나항공은 모두 에어부산 비행기로 운항하고 있기 때문에

김해공항 국내선은 이제 아시아나 카운터를 더이상 볼수가 없더군요.

대신 아시아나편은 에어부산과 공동운항을 하고 있으므로 에어부산 카운터에서 수속을 받으시면 됩니다.


근데 여기서 잠깐 일정에 차질이 생길뻔 했는데, 수속 완료하고 뱅기 탑승 후 이륙을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기장님이 바퀴쪽에 이상이 생겼다고 출발이 지연된다고 하더라구요.

헉~ 인천공항에서 베이징 가는 뱅기 탈려면 빨리 도착해야 하는데 말이죠. -.-;;


30분 넘게 지연되나 싶더니 여차여차해서 인천공항 출발시간에 겨우 맞춰 베이징행 뱅기를 탈수가 있었네요... ^^;;

하마터면 비행기 놓쳐서 첫 일정부터 꼬여버려 큰일날 뻔 했습니다.

.

.

.


부랴부랴 베이징행 수속을 끝내고.... 탑승구 앞에서 베이징까지 갈 뱅기를 바라봅니다.

최근 비행시뮬레이션에 관심을 갖다보니, 자연스레 각 비행기 기종에 대해 관심이 가게 되더라구요.

이번에 인천에서 베이징까지 타고 갈 뱅기는... 보잉 777 기종... ㅎㅎ

아... 부산-인천 구간에서 탔던 기종은 에어버스 A320 기종이었답니다. ^^

.

.

.


두시간 정도 걸려 북경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근데  이곳 북경은 비가 오네요.

이제 비행기 두번 밖에 안탔는데, 벌써 지칩니다... ㅠ.ㅠ


게다가, 대한항공 뱅기는 2터미널에 내려주고... 빈(Vienna)까지 타고 갈 오스트리안 항공은 3터미널 출발이라,

3터미널까지 다시 이동해야 하는데, 입국수속 밟고 다시 버스타고 한참을 가야 3터미널이 나오더군요.

무슨 공항이 이렇게나 넓은지.... ;;;

.

.

.


여기가 북경공항 3터미널입니다.  천정이 그야말로 휘황찬란합니다.

아마 재작년 북경올림픽 한다고 정성을 엄청 들였나봅니다.

사실 북경공항은 처음입니다. 북경 올 일도 없었구... 아마 앞으로도 올 일이 있을까 싶습니다.... -.-;;

.

.

.


이제 오늘의 목적지... 빈(Vienna)까지 타고갈 뱅기를 막 올라타려던 순간입니다.

오스트리안 항공이 아시아나 항공과 같이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이었는데, 비행기 도장이 STAR ALLIANCE 대표 비행기네요.

아시아나 항공에도 저 도장을 한 비행기가 있는데 말입죠.


저 기종은 보잉 767 기종인것 같습니다. 777이나 747보다는 작은 기종이라죠....

그나저나... 이제 약 11시간 정도 비행을 해야 하는 장거리 비행인데.... 걱정이 앞섭니다.


우선 시차적응을 해야 하는 것이 문제이고... 다음은....

중국에서 출발하는 뱅기라... 중국인 탑승객이 많다는 것.... 것두 단체여행객이 많다는 것....

문제는 나도 그 단체 여행객 사이에 좌석 배정을 받았다는 것... ㅠ.ㅠ


잠은 다 잤겠구나...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습니다.... 정말 힘든 비행이었요.... ㅠ.ㅠ

그렇게... 새벽같이 부산에서 출발한 비행은.. 무려 열몇시간이 지났는데  빈(Vienna)에 도착해서도 계속 한낮이더군요.... -.-;;;

해를 따라 비행을 했나본데.. 얼른 시차적응을 해야 하는게 관건인것 같습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