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으로의 여행, 대관령 양떼목장의 눈내린 겨울 풍경



겨울의 강원도는 혹독하게 춥기도 하지만 겨울여행으로 떠나는 여행지로도 많이 알려진 지역입니다.


그래서 겨울이 되면 강원도 겨울여행을 떠나시는 분들이 많은 편인데요.


특히나 강원도에 눈소식이 더해진다면, 눈을 쉽게 볼 수 없는 지역에 사시는 분들은 일부러 눈구경을 할 목적으로


강원도 겨울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저역시 이번 강원도 여행은 오래전 준비해서 계획된 여행은 아니었구요.


설 연휴 전... 주말을 맞이해서 갑자기 추위가 찾아오고 강원도 지역에 폭설소식을 듣자마자


즉흥적으로 떠나게 되었던 여행이었답니다.




앞선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린 오대산 월정사와 상원사를 가장 먼저 들르게 되었고, 다음으로 찾아가게 된 곳이 대관령 양떼목장...


겨울철이 되면 강원도에서 가장 핫한 여행지 중의 한 곳이 바로 평창에 있는 양떼목장이 아닌가 싶은데요.





역시 전날 내린 폭설 때문인지 양떼목장을 올라가는 초입길부터 벌써 새하얀 눈길이 만들어져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하늘 아래 첫동네, 대관령의 관광안내도 조차 거의 1/3 정도가 눈에 파묻힌 모습~ ^^;;





다행히 내리던 눈은 이날 새벽에 모두 그친 상태라 하늘은 맑아있고 파란하늘이 드러나 있는 상태였지만,


역시 대관령은 해발이 높은 고지대라 그런지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더라구요.





덕분에 양떼목장 산책로 오르는 길에서는 수없이 눈보라(?)를 세차게 맞아야 했습니다.


그래도 추위를 대비해 방한장비를 철저히 하고 간 까닭에 나름 산책로를 걸으면서도 불어오는 눈보라는 견딜만 했어요.







시도 때도 없이 눈보라가 일어나기도 했지만, 그래도 눈이 내린 다음날... 파란하늘이 드러날 때 찍는 설경사진이


가장 멋지고 아름다운 겨울풍경을 담아낼 수 있는 때가 아닌가 싶더군요.


하얀 밀가루를 덮어쓴 듯한 양떼목장의 겨울풍경은 그야말로 설국이 따로 없었습니다.







그래도 양떼목장이니 양들은 한번 보고 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추운 겨울철이라 양들은 모두 막사 안에서 쉬고 있는 모습인데요. 그래도 건초를 먹고 있는 모습이 씩씩해 보이더군요.





양떼목장의 유명한 포인트.. 나무그네가 있는 곳은 이미 한 커플이 자리를 차지하고 열심히 사진찍기를 하고 있네요.







나무그네 커플을 뒤로 하고 조금 경사도가 있는 산책로를 따라 정상(?) 부근까지 올라가 보기로 합니다.


생각보다 경사가 있고 게다가 눈까지 쌓여 있어서 그런지 아이젠 없이 오르기가 조금 힘이 들더라구요.


만약 눈이 많이 내렸을 때 산책로를 가실 분들은 아이젠은 하나씩 챙기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정상 부근에 거의 다다랐을 무렵... 뒤를 돌아보니 대관령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모습이 정말 멋지더라구요.


예전에 여름에 왔을 때에는 초록의 모습으로만 가득했던 곳인데, 확실히 겨울이 되니 풍경이 180도 달라지게 되는군요.









여기가 아마 양떼목장에서 전망이 가장 좋은 포인트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정상 부근이라 미친듯한 바람이 계속 불어오고 카메라가 서서히 얼어가기 시작했지만,


이러한 그림같은 설국의 풍경을 금방 지나쳐 버리기에는 너무 아까울 것 같아서 춥지만 오랫동안 서서 내려다 보기도 했네요.





지금 다시 사진으로만 봐도 그 때 당시의 추위가 느껴질 것 같습니다.







능선을 따라 산책로를 계속 걷는 중..... 도중에 눈이 얼음으로 변한 곳도 있어 조심히 걸어야 했습니다.









양떼목장의 또다른 사진포인트라 할 수 있는 움막집이 멀리 보이는군요.







역시 꽤나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산책로 구간 중에 여기가 사람들이 제일 많았다는... ^^







움막을 지나 길을 따라 계속 내려가면 아까 출발했던 지점으로 다시 되돌아가는 코스였는데요.


마지막 내려가기 전... 위에서 내려다 본 양떼목장 막사쪽으로 바라본 풍경입니다.





추운 날씨이긴 했지만, 그리 길지도.. 그렇다고 짧지도 않은 딱 적당한 산책코스도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전날 내린 눈 때문에 하얗게 변한 양떼목장의 겨울풍경이 너무나 아름다워


눈소식이 있으면 꼭 대관령 양떼목장을 한번 가보시라고 추천을 드리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