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시절 추억을 강제로 소환하게 만든 부산 초량 이바구길 다락방 장난감박스



집에서 가까워 가끔씩 날씨가 좋거나 기분전환 할 겸 찾아가는 곳이 바로 부산의 산복도로 전망대가 있는 곳 중의 하나인


초량 이바구길 168계단과 전망대가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 가면 제가 다니던 모교 고등학교도 내려다 볼 수 있고, 주변의 골목길들이 예전 어린시절...


친구들과 함께 놀던 골목길과 비슷한 분위기여서 잠시 추억여행 하기에도 괜찮은 곳이라 가끔씩 찾는데요.




얼마 전.. 최근에 방문했을 때에는 168계단 한쪽 구석에 예전에 보지 못했던 가게가 들어서 있더라구요.


비어있는 예전의 산복도로 주택을 개조해서 만든 다락방 장난감 박스 가게였습니다.





초량 이바구길로 통하는 168계단은 부산역 길 건너편 옛 백제병원과 초량초등학교에서부터 시작이 되는데요.


이 더운 날... 저 계단을 걸어서 올라가기에는 무리가 있으므로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시면 됩니다.





바로 이렇게 모노레일이 전망대까지 자주 다니고 있으니 이걸 타고 올라가시면 되요. 참고로 무료 !!







모노레일 전망대 승하차장에서 내려 계단을 조금만 내려오면 시선을 확 사로잡는 가게가 있었으니....


바로 이곳이 다락방 장난감 박스 가게였습니다.


사장님의 재치있는 인사말이 함께 걸려있네요. '입장료는 고마 됐따.... 사진 OK 주인 안나오게' 라는 팻말을 보니


왠지 어린 시절 문방구 아저씨의 정이 느껴지는 그런 문구였던 것 같네요.





그리고 입구에 서있는 음료메뉴판과 고물 타자기를 화분으로 만들어 놓은 것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니 조금 협소한 공간이기는 했지만, 그야말로 신세계가 펼쳐지더군요.


지금은 주변 마트나 문방구에서는 쉽게 보기 힘든 옛시절의 물건들이 가득 진열되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어린 시절의 로망이었던 물건들도 제법 많더라구요.





빨래집게에 매달려 진열된 그림일기.... ^^







옛날 14인치 텔레비젼과 못난이 삼형제도 옛시절을 다시금 떠올리게 합니다.





그리고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누구나 어렸을 적 문방구 앞에서 해봤음직한 달고나 체험을 직접 해볼수도 있는데요.


새까맣게 탄 부르스타와 주변에 흐트러진 소다와 설탕가루들의 모습을 보니 저도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네요.







시간 가는줄 모르고 꽤나 오랫동안 머물며 구경했던 것 같습니다.


80~90년대에 초등학교 시절을 보냈던 30~40대 분들이라면 이곳에 가시게 되면 분명 자신의 초딩시절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네요.


초량 이바구길 가시면 꼭 한번 들러보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부산은 은근 고지대가 많아요.

    2017.07.19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부산은 남쪽 지역이라 산 같은게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은근히 산비탈 마을이나 계단길이 많은 거 같아요.
    168계단은 보기만 해도 아찔하네요.
    모노레일 없었으면 갈 엄두도 못낼 거 같아요.
    쫀듸기랑 아폴로, 어릴 때 많이 사먹었는데 왠지 옛날 생각도 나고 좋네요.
    주인 사진만 안 찍으면 촬영도 가능하고, 유지를 위해 알사탕 하나만 사달라는 문구도 재밌어요.

    2017.07.19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산이 생각보다 산이 많은 동네라 고지대가 좀 있지요....
      그래서 전망좋은 곳도 많은 것 같습니다~

      2017.07.20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4. 옛 생각에 절로 미소를 머금게 되는 가게내요^^
    잘보고 갑니~~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2017.07.19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좋은글 잘 보고 다녀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

    2017.07.19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야~~~여기 옛날 생각나게 하는곳이네요^^

    2017.07.20 0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경규가 학교 다니던 어릴때 동네,,
    한끼 줍쇼에 나왔던 동네로군요

    부산 산복도로 처음 가는 사람은 엄청 힘이 들더라고요^^

    2017.07.20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최근에 모노레일이 생겨서 쉽게 전망대까지 올라갈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2017.07.20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8. 골목 계단이 인상적이네요, 옛날에는 저 계단을 오르내렸을텐데 지금은 모노레일타고 격세지감입니다,

    2017.07.20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진짜 어릴때 추억이 솟는 곳이네요
    저런거 사다가 모았었는데ㅎㅎ 다 어디갔는지 모르겠네요

    2017.07.20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바구길'이라는 이름부터 정감이 가는 곳이네요=) 이야기의 사투리 표현으로 알고 있는데요. 천 원짜리 한 장이면 하루 종일 든든하게 놀 수 있었던 어린 시절이 떠오르는 추억의 가게입니다. 올망졸망 귀엽게도 가게를 꾸며놓으신 건요? 주인아저씨의 센스가 돋보이는 공간입니다. 부산 여행을 떠나게 된다면 이곳에 꼭 들러보고 싶네요! 다가오는 주말도 즐겁고 풍성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7.07.20 15: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추억가득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가요^^

    2017.07.21 0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우와 추억의 문방구ㅎㅎ

    2017.07.21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대~박 너무 가고싶네요!

    2017.07.21 1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와 옛 추억이 물씬풍기네요

    2017.07.21 1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우와~ 여기 가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구경 할 것 같아요~~

    2017.07.21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와~기억나는게 되게 많네요 ㅋㅋ

    2017.07.22 0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부산에 살면서 한번도 안가봤는데... 좋은 장소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올 여름 가봐야겠어요 ㅎㅎ

    2017.07.23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옛추억이 되살아 나네요!!

    2017.07.23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옛 추억이 생각나는 동네네요.. 저도 부산 가면 꼭 한 번 가보고 싶네요

    2017.07.24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여기가 이경규 아저씨가 올라갔던 그곳 맞나요?

    한번 가보고 싶은곳입니다

    2017.07.24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부산에 살면서도 저런곳이 있는 줄 몰랐어요~ 너무 향수 돋는 곳이네요. 메모해놨다가 다음에 꼭 한번 들려야겠습니다.

    좋은 곳 소개해주셔서 감사해요 ^^

    2017.07.24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부산에 사시면 언제든지 시간내셔서 오실 수 있는 곳이니 날씨 좋을 때 한번 가보세요~ ^^

      2017.07.25 09: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