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샤코탄 반도에서 보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고, 유난히 동쪽으로 치우친 홋카이도 땅이라 그런지....

해가 지는 일몰시간이 훨씬 빨리 찾아오기에 남은 일정을 위해 서둘러야 했습니다.

(홋카이도 10월 일몰시간은 대략 5-6시 사이라 보면 됩니다.)

남은 일정은 이제 작은 어촌마을 비쿠니항으로 가는 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


.

.

.


이제 카무이미사키에서 오타루로 돌아가는 버스를 타고 중간에 비쿠니항에서 내려야 하는데,

사진의 버스정류소에 나와있는 버스 시간표를 대략 살펴보면, 오타루(삿포로) ~ 카무이미사키 구간의

버스운행편이 그리 자주는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때문에 버스시간을 항상 잘 체크해서 다녀야 하고... 절대 버스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답니다.

그나마 이곳 카무이미사키는 11월 이후 눈이 많이 내리는 계절이 되면 버스마저 잘 다니지 못하는 지역이라고 하니

혹시 이곳에 가실 분들은 계절을 잘 선택하셔서 다녀오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

.

.

.


버스를 타기전 정류소 건너편 뒷쪽을 보니, 마치 홋카이도의 전원풍경을 그대로 나타내는 듯한 시원한 언덕이 펼쳐져 있더군요.

길을 따라 천천히 올라가볼까 하다가.. 버스시간이 다되어 그냥 멀리서 보는 것으로만 만족했답니다.

.

.

.


버스를 타고 가다 중간에 내린 곳은 바로 비쿠니항(美国港) 이랍니다.

이곳은 바다와 접해있는 조그마한 어촌마을인데, 일본의... 그중에서도 홋카이도의 어촌마을 사람들은 어떻게 지내나 싶어

궁금하던차에 찾아가보게 된 곳이었어요.

사실은 이곳 비쿠니항에서 보는 일몰이 그렇게 이쁘다는 소문이 있어 일몰을 한번 볼까해서 내렸지만...

버스시간이 안될것 같았습니다.

.

.

.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조금만 길을 따라 걷다보면 바로 바닷가로 이어진 조그만 항구쪽으로 갈 수 있는데..

보통 우리네 어촌마을과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았습니다.

선착장 한쪽에 오징어잡이 배가 정박해 있는게... 역시 동해엔 오징어가 많이 잡히긴 하나 봅니다. ^^

.

.

.




비쿠니 마을에는 마을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조그만 전망대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망대가 있는 쪽으로 한번 올라가보기로 했는데.. 가다보니 NHK 송신탑이 있는 곳이더라구요.

전망대라 해서 그리 높게 올라가는건 아니구.. 15-20분 정도 올라가면 되는것 같았습니다.

.

.

.


전망대 있는 쪽에 거의 다 와보니... 이렇게 전망대랍시고 조그만 탑도 보이네요.

근데 사실.. 저기 올라가서 아래로 내려다 보는거랑.. 그냥 땅에서 내려다 보는거랑

나뭇가지들 때문에 별반 차이는 없었어요. ^^;;

.

.

.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비쿠니 항의 모습입니다. 그냥 아주 조그만 어촌마을이었어요.

일몰이 이쁘다고 해서 왔는데.. 해가 떨어질려면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어 갈등이 시작됩니다. -.-;;

.

.

.


이곳도 이미 단풍은 끝나버린건지.. 나뭇잎은 다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들만 남아있는군요.

덕분에 비쿠니 항구의 모습은 더 자세히 볼 수 있었습니다.

.

.

.


일몰까지 보고 오면 좋으련만, 이제 마지막 버스라, 버스를 놓치면.. 노숙을 하거나.. 해야 하기에...

아쉬운 마음을 접어두고 버스를 타러 다시 정류소로 향하기로 합니다.

비록 비쿠니항에서의 멋진 일몰은 보질 못했지만, 소박하고 아름다운 일본의 어촌마을을 가까이에서 본 것만으로 만족을 합니다.

.

.

.


버스를 타고 오타루에 도착후, 다시 호롱불이 인상적인 오타루역의 플랫홈에서...

아사히카와까지 가는 열차를 기다리며.. 또 저물어가는 하루를 마무리하기로 합니다.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예쁜 비쿠니항의 일몰을 못봐서 조금 아쉽지만요 ^^;;
    소박한 일본의 작은 어촌마을 잘 보고 갑니다. !!

    2010.10.28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자그마한 어촌마을이 꼭 저희 외갓집을 연상케합니다.
    멋진 하늘 사진 잘 봤습니다~

    2010.10.28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조용한 어촌마을이네요.
    왠지 바다냄새가 안날꺼 같은 느낌이 드는
    한가로운 풍경이네요^^

    2010.10.28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5. 푸른 바다가 매력적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0.28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통영 분위기도 조금 나는거 같은데 통영보다도 규모는 작은 곳 같네요
    일본이라고 하면 항상 오사카와 도쿄밖에 모르는데 저런 작은 마을이 이색적으로 느껴지네요

    2010.10.28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최정

    이런사진 보면 어떤생각이 드냐면 저의 인생에 저녁이 오면 이런곳에서 살다가 죽고 싶습니다~

    2010.10.28 09:50 [ ADDR : EDIT/ DEL : REPLY ]
  8. 사진들을 보는동안 자연스럽게 친묵모드로 변하는데요 새라새 입이..원래 가끔은 이웃님들 글 볼때 심심하면 소리내면서 읽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게 바로 오늘인데...이글로 쉿~~하고 있으면서 넘 잘 구경 했어요^^

    2010.10.28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님 사진의 파란색은 너무너무 좋아요....
    전 이런 색을 못담아서 너무 아쉬워요.....연습이 더 필요하겠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10.28 10:13 [ ADDR : EDIT/ DEL : REPLY ]
  10. 햐.. 언덕 풍경이 마치 엽서 속에서나 보는 장면이네요.
    그러고 보니 훗카이도 배경 화면 중에나온 것인지도..
    너무너무 예쁩니다.

    2010.10.28 1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사진의 색상이 너무 고운거 같습니다.
    간혹 이웃 블로거 님들의 일본 탐방기 보면 너무너무 뗑기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0.10.28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요런 어촌마을은 인심도 좋을거 같은데 하룻밤 묵어가지 그러셨어요~^^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2010.10.28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가을정취가 풍기는 해안가 마을이 아름답군요.

    2010.10.28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서모군

    가보고싶은곳이 넘 많아서 탈이에요.....특히 아바시리쪽은....미개척지...ㅠㅠ...
    샤코탄의 일몰은 다시한번 꼭 봐야하는곳...ㅠㅠ

    2010.10.28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언덕의 모습이.. 푸르기만 하면 윈도우 바탕 화면입니다~
    오타와역.. 호롱불도.. 참 인상적이네요~

    2010.10.28 20:18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홋카이도의 자연 환경은 최고네요!!! 잘 보고 가요~ (^^)

    2010.10.28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올때마다.. 새로운 여행기가 올라와있어서 흠칫 놀람과 동시에 즐겁습니다 ^^;
    덕분에 오늘도 시원한 바다 구경을 하네요.
    금요일 기분좋게 출발하시길! (전 오랜만에 포스팅 한다고.. 날밤을... ㅠ 이를 어쩌나.. ㅠ )

    2010.10.29 04: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우리나라의 시골 정취가 비슷한 느낌이 많이 들어요...

    2010.10.29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오랜만에 찾아온 파란연필님집..
    하루에 한번씩 오는곳이라 바빠서 못오니 왠지 허전하다고해야할까요..?
    여전히근사한 여행기 잘보고갑니다..
    잘지내시죠..?

    2010.10.29 18:40 [ ADDR : EDIT/ DEL : REPLY ]
  20.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정말 사진속에 빠져들 것 같아요.
    어느 나라든 시골의 정경은 친숙하고 포근하네요^^

    추천하고 갑니다^^

    2010.10.29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눈이 오면 버스가 운행안다니는 글을 보고 예전 군에 있을때 눈이 오면 본부에서 버스가 안와서 소대에 갇혀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ㅋㅋ
    정말 풍경을 제대로 보기위해서는 겨울이 좋은거 같아요.. 추워서 좀 흠이지만 나뭇잎등이 없어서 보기엔 최고라고 생각됩니다..
    마지막 호롱불 사진... 참... 느낌있다고 밖에 표현 못하겠네요.

    2010.10.29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