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테판 성당

1147년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시작하여 고딕 양식으로 완성된 슈테판 성당모짜르트의 결혼식과 장례식이 치루어

진 곳
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137m의 첨탑과 25만개의 벽돌(기와)로 만들어 진 모자이크 지붕이 특징이며,

기독교 역사상 최초의 순교자로 기록 되어 있는 성인 슈테판의 이름을 따 슈테판 성당이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

.

.


오후 시간이 훌쩍 지난 시간이라 배가 점점 고파옵니다... -.-;;

허기를 채울만한 곳을 찾기 위해 여기저기 주변을 둘러보는데 마땅히 먹거리를 파는 곳이 잘 안보이네요....

빈의 시내는 아직도 저렇게 트램이 지나다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때까지 여러 도시들을 여행 해 본 결과, 역시 전통있고 이름있는 도시는 왠만하면 트램이 다 다니더군요....

우리나라도 트램이나 전차를 관광상품화 시켜서 부활을 했으면 하지만...

뭐.. 워낙 차들이 다닐 도로도 부족하기에.... 힘들겠죠? ^^

.

.

.


조금 걷다보니 바로 국회의사당 건물이 나오는데,

오스트리아 국회의사당 건물은 특이하게도 그리스 신전의 모양으로 지어졌고,

그 앞에 있는 동상은 지혜의 여신인 아테네 여신상이라고 전해집니다.


조금 덧 붙이자면,

여신상 우측손에 들고 있는 검은색 새가 승리를 상징하는 나이키 상이고, 여신상 아래쪽 4개의 분수는 합스브루크 영토였던

4대 도시를 나타내는 강을 상징하고 있다네요. (빈의 도나우강, 인스브룩의 인강,함부르크의 엘바강, 프라하의 블타바강)

.

.

.


저와 같은 어느 여행객인가 봅니다.... 다음 행선지를 알아보고 있는듯...  ^^

우리나라 여의도 국회의사당과는 달리, 이곳은 시민들이 보다 가까이 접할 수 있도록 해 놓은것 같아 좋은것 같으네요.

.

.

.


황궁에서 출발한 마차가 시내투어를 하고 있는것 같은데,

이렇게 마차도 도로에서도 당당하게 지나다니더군요... 옆의 트램과 같이.... 신기한 장면이었습니다.

.

.

.


국회의사당 앞에서는 어린 학생들이 저마다 그리스 신전의 모양을 하고 있는 국회의사당 건물을 스케치하고 있더군요.

그 모습이 사뭇 진지하게 보입니다... ^^

.

.

.


트램과 자동차가 공존하는 빈의 거리

복잡하지도... 그렇다고 너무 한가롭지도 않은... 딱 적당히 분주한 도시의 모습이 참 매력적으로 다가옵니다.

.

.

.


이리저리 길을 걷다 보니, 트램 정류소 옆에 마침 패스트푸드를 파는 가판대가 있더군요.

케밥을 하나 사서 끼니를 때우려고 했는데, 보기엔 저래도.... 양이 상당하답니다.... -.-;;


참.... 오스트리아에 오면 '슈니첼'이라는 돈까스 비슷한 음식이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추천했지만 아쉽게도 맛은 못봤습니다.

가시는 분들은 한번 맛보시는 것도 괜찮을듯... ^^

.

.

.


그리고, 이제 슈테판 성당으로 걸어가기 위해 다시 황궁 방향으로 길을 돌렸는데, 황궁정원이 나옵니다.

역시 음악의 도시답게, 높은음자리 모양의 화단이 특이하게 눈에 띄네요.

그리고 저 앞에 있는 동상은 바로....

.

.

.


모짜르트 동상이라고... ^^

모짜르트 행님을 여기서 뵙다니... ㅋㅋ

.

.

.




황궁에서 걸어서 10여분 정도 걸어가니, 바로 슈테판 성당이 있는 광장쪽으로 나오게 되는데,

빈 시민들이나 여행객들이 이곳에 다 모여있는것 같았습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많이 보이네요....  ^^

.

.

.


오~~ 거무튀튀한 성당 건물이 눈에 띄는데, 그 규모가 생각보다 상당히 크더군요.

광각렌즈로 겨우 한 앵글안에 다 잡힙니다... ㅎㅎ

.

.

.


이번엔 세로로 한번 찍어보고.... ^^

.

.

.


정면에서도 한번 찍어보고... ^^

.

.

.


슈테판 성당이 거의 빈 중심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시내의 중심지라고 합니다.

.

.

.


성당 주변의 일상적인 사람들의 모습들~

.

.

.


오~~ 시내라 그런지... 거리의 간판도 참...... 좋으네요.. ㅎㅎ

CALZEDONIA... 무엇을 광고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눈에 확~ 띄는 광고판... 멋집니다.. ㅋㅋ


암튼.. 슈테판 성당은 그 규모에 압도될 만큼... 상당히 크기였고,

아쉽게도 슈테판 성당 역시 부분 보수 공사가 진행중이라 내부 모습은 구경을 못했습니다.

슈테판 성당을 뒤로 하고, 이제.... 빈에서의.. 아니 오스트리아에서의 마지막 여행지... 

쉔부른 궁전을 향해 발길을 돌려보기로 하지요.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로만 듣던 슈테판 성당이네요.
    사진으로 된 껍데기를 씌워놓은 것을 보니 아쉽게도 공사중이었나 보네요.
    모짜르트.. 아무리 생각해도 참 대단한 인물이지요. ^^

    2010.05.06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공사가 상당히 오래하고 있는 공사 같더라구요...
      유럽의 공사는 공기가 대부분 긴것 같았답니다....
      오래전에 다녀간 다른 분들도 공사중이었다고 하네요..

      2010.05.06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웅장하네요~
    우리나라는 이 좁은 땅떵어리에 어찌나 차들이 많은지 저런 풍경 보면 너무나 부럽네요.
    드라마에서 보던 빈하고 사진으로 만나는 빈은 뭔가 비슷하면서도 다르네요~
    어쩐지 저 곳 어딘가에서 노다메의 피아노 소리가 들릴 거 같아요^^

    2010.05.06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노다메의 배경이 된 곳이 빈이기도 하지요...ㅎㅎ
      실제로 피아노 소리는 들리지는 안했고....
      그래도 거리에서 악사들이 하는 작은 연주회는 곳곳에 볼수가 있었답니다.

      2010.05.06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3. 파란연필님 덕에 트램을 읽고도 끄덕 끄덕 하는것 보니 많이 발전한것 같아요ㅋ
    광고판도 네온이아닌 현수막이고 도로에 마차도 다니고 참 멋스러운 곳인것 같네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010.05.06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우리나라처럼 눈만 아픈 네온광고판은 거의 보기가 힘들더라구요...
      거리미관상 우리나라도 그런건 좀 따라했으면 하는데 말이죠....

      2010.05.06 17:18 신고 [ ADDR : EDIT/ DEL ]
  4. 음 아주 바람직한 광고형태네용..ㅋㅋㅋㅋ

    2010.05.06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모짜르트의 결혼식과 장례식을 한 곳이라니 ,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되었네요!
    규모도 어마어마 하고...+_+
    정말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 같아요!! +_+

    2010.05.06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우연히 웹을 둘러보다 알게 된 정보랍니다..
      역시 여행은 이런 지식들을 하나씩 알아가는 것도 큰 즐거움인것 같아요...

      2010.05.06 17:19 신고 [ ADDR : EDIT/ DEL ]
  6. 슈테판 성당에 우와~~ 하고있다가
    광고사진보고 더 우와~~ 하고 소리를 쳤네요..
    참고로 바람이는 여자랍니다..^^
    모짜르트 동상까지 보시구..
    함께 구경 잘했슴돠..

    2010.05.06 13:03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와~~~ 하는 소리가 절로 튀어나올뻔... ㅎㅎㅎ
      모짜르트 동상은 정말 귀하게 잘 구경했답니다....^^

      2010.05.06 17: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시민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국회의사당이라~~

    국내에도 그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ㅋㅋㅋㅋㅋ

    광장이 상당히 멋스럽네요~~

    그보다

    광고판이 더욱 눈길을 끌게 하네요~~^^

    2010.05.06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국회의사당의 저런 모습들이 정말 부럽더라구요...
      우린 언제쯤 국회의사당 앞마당에서 자유로이 놀 수 있을까요? ㅎㅎ

      2010.05.06 17:20 신고 [ ADDR : EDIT/ DEL ]
  8. 넓은 화각의 사진이 시원시원해요~ 역시 서양권에선 음식도 양이 꽤 많은거 같아요 ㅎㅎ

    2010.05.06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래도 먹는 스케일이 달라서 그런게 아닐까요?
      슈니첼이라는 음식도 1인분 양이 많다고 하는데...
      저도 슈니첼은 먹어보질 안했지만.. 다른 분들 얘기 들어보면 양이 상당하다고 하더라구요...

      2010.05.06 18:39 신고 [ ADDR : EDIT/ DEL ]
  9. 슈테판성단이 포도주를 사용해서 지었다는 성당인가요?
    아는 분이 그런말 하시던데..^^
    웅장하네요.
    마지막 모델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ㅋ

    2010.05.06 15:57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포도주를 사용해서 지었다는 얘기는 처음 들었는데..
      저도 사실인지 궁금하네요.......
      성당건물 자체는 정말 웅장했답니다.. 다만 여기도 공사중이라서 좀 아쉬웠던거죠...

      2010.05.06 17:22 신고 [ ADDR : EDIT/ DEL ]
    • 당시에 무척 심한 가뭄이 들어서 물이 없어 건물에 사용될 벽돌(?)에 포도주를 이용해서 만들었다는 설이..
      그래서 성당 자세히 보면 한쪽이 붉다는 말을 들었긴 해요..오래전에 들어서 가물가물하긴 하지만^^

      2010.05.06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새로운 정보를 얻고 갑니다.... ^^

      2010.05.06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10. 편안하게 일상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기 좋네요.
    슈테판 성당.. 모자르트의 혼이 담겨있는 장소라고 해도 될것 같은 곳이네용.
    사람과 크기를 비교해보니 어마어마한 규모가 짐작이 갑니다.

    2010.05.06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했어요......
      광각렌즈로 겨우 한앵글에 잡힐 정도이니까요... ^^
      이곳 사람들의 여유로움은 정말 일상적인 생활이라 그런지...
      정말 부러웠답니다....

      2010.05.06 17:22 신고 [ ADDR : EDIT/ DEL ]
  11. 우와~~~ 사진의 느낌이 꼭 그곳에 있는 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
    눈이 다 시원해 져요~ ^^

    2010.05.06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오호 모짜르트 행님 간지좀 나는데요? 높은음자리표도 있구.. ㅎㅎㅎ 파란연필님 궁금한게 있는데 요거 본문 가로 크기가 얼마나되나요?ㅎㅎ

    2010.05.06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오늘도 역시나 눈이 즐거워지는 사진과 글 보고 갑니다~

    PS.
    트램과 같이 지나는 마차에 타신 여자분..
    파란연필님을 찍고 있는듯 보여집니다.

    아마.. 나중에 사진 보면서 어떤 즐거운 말을 할지..ㅎㅎ

    2010.05.07 0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할슈타트

    예술의 도시 답네요^^
    이제 그만 나가야는데...
    발길이 떨어지질 않네요^^
    힝...정말 가야는데...
    아주 푸~~욱 빠져버렸네요...
    주변에 사진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사진을 조금 보기만 하는데...
    정말 잘찍으셨네요^^

    2010.05.21 19:2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