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개월의 자유방랑/'06 호주 - 시드니

두달간의 여행을 정리하는 시드니에서의 마지막 밤

by @파란연필@ 2013. 7. 1.
반응형


 

 

2006년 10월 10일 한국을 출발하여 이날이 12월 9일...

 

그동안 일본, 뉴질랜드를 여행하고 마지막 호주 시드니까지....

 

거의 두달동안 여행이 마무리 되어 가는 호주에서의 마지막 밤이 찾아 왔습니다.

 

 

이날은 특별히 어딜 가거나 한 것은 아니었고... 여행의 마지막을 정리하면서 조그만 기념품을 사기 위해 

 

시내에 잠시 다녀온 것이 다였는데, 저녁을 먹고 휴식을 취하던 중...

 

숙소에 한국 친구들이 체크인하여 들어오길래 같이 시내 야경을 구경하러 달링하버에 나가기로 했어요.

 

.

 

.

 

.

 

 

전날 낮에 봤던 달링하버의 크리스마스 트리..

 

밤에 보니 이쁘게 조명이 들어와 있더군요~ ^^

 

.

 

.

 

.

 

 

 

 

 

빌딩 뒤로 보이는 시드니 타워도 이젠 추억이 되어가고 있구요.

 

왠지 여행의 마지막 밤이라고 하니 시원섭섭해지는 순간이네요.

 

.

 

.

 

.

 

 

밤이 되어도 불구하고 늦은 시간까지 달링하버의 거리는 사람들로 넘쳐납니다.

 

.

 

.

 

.

 

 

그렇게 달링하버를 한바퀴 산책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

 

길고도 긴 60여일간의 여행이 이곳 시드니에서 마무리를 하니.... 마음이 잠시나마 착잡해 지긴 했지만..

 

한편으로는 오랫동안 보질 못했던 가족과 친구들을 만난다는 생각에 잠시 설렘을 가져보기도 합니다.

 

.

 

.

 

.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