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비롯한 아이폰 유저분들.... 외출하실때 다들 공통적으로 하시는 걱정들이 있습니다.

워낙 빨리 닳아버리기도 하고, 배터리 교환 자체를 하지 못하는 아이폰 배터리의 특성상, 배터리 방전에 대한 불안에 

늘 조마조마 하시지요.


앞으로 곧 출시될 아이폰 4G에서는 배터리 교환을 할 수 있도록 한다.... 아니다.... 라는 말들이 많지만,

일단 지금 쓰고 있는 3Gs 폰에서는 배터리 교환이 되질 않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보조 배터리 팩을 하나씩 구입을 하시는데, 저역시 외출할때 하나 필요할 것 같아 구입을 했답니다.

이것저것 여러 종류들이 있던데, 여러 리뷰들과 평가들을 종합해본 결과, 많은 분들이 애니차지 4를 추천해 주시더군요.


바로 4800mAh라는 고용량과, 아이폰 뿐만이 아니라 다른 종류의 디지털 기기들도 충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매력이랍니다.

4800mAh
라 함은, 일반 아이폰의 내장배터리 용량이 1200mAh임을 감안하면, 약 4번을 완충시킬 수 있다는 얘기지요.





박스를 개봉하여 내용물을 꺼내어 살펴본 구성물입니다. (안에 설명서도 있는데, 설명서는 빼놓고 찍었군요. ^^;;)

충전기 본체 (검정색, 와인색이 있는데 전 와인색을 선택했습니다)와 케이블, 아이폰용 변환잭, 휴대용 주머니...

이렇게 단촐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본체 아래쪽에는 본체 자체를 충전할 수 있는 잭 연결부위가 있구요.





본체에 들어오는 4개의 불빛은 배터리의 잔량표시를 나타내는데, 처음엔 완충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제품을 구입하면 바로 충전을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단, 충전용 케이블은 따로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일반 휴대폰 충전기로 충전하시면 될거예요.







본체 완충이 다 되었으면, 이제 아이폰의 보조 배터리팩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준비가 다 된것입니다.

윗쪽의 USB 라고 적힌 곳이 나중에 아이폰이랑 같이 연결할 부분이라죠.





바로 이렇게 충전용 케이블의 USB 부분을 본체 윗쪽에 연결시키면 된답니다.





아이폰과 보조배터리를 연결해서 충전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본체의 파란불빛이 하나둘씩 줄어들면서 충전이 되는데, 아까도 말했듯이 완충상태에서 4번을 충전할 수 있다고 하네요.





휴대시에는 따로 주머니가 마련되어 있지만, 전 로지텍 마우스 주머니를 이용한답니다.

지퍼가 달려있어 열고 닫기도 편하고 휴대성이 좋더라구요. ^^


여행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아무래도 바깥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항상 배터리 걱정을 하게 되었는데,

이제는 애니차지4 하나만 있으면 어딜 가든 걱정이 없을 것 같습니다.

혹시나 장거리 여행을 갈때에도 비행기 안에서도 '에어플레인 모드'에서 영화나 음악을 들을 때 아주 유용할 것 같네요.. ^^


◆ 아이폰 보조배터리 애니차지4 제품 안내 ===> [구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