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로가와 온천 마을 입구에서 혼자 뚝~ 떨어진 곳에 위치한 산가 료칸...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정말 걸어서 오기엔 머네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여름에 이까지 걸어 오실분들은 다시 한번 생각바래요~ ^^;;

이곳에 숙박하실 분들은 당연히 료칸에서 픽업서비스를 해줍니다만,

저처럼 당일 온천으로만 오는 사람들은 오로지 튼튼한 두다리로 걷거나 지나가는 차에 히치하이킹을 시도해야 한다는... ^^

.

.

.


여기가 산가료칸으로 들어가는 입구랍니다. 전통료칸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군요.

.

.

.


입구에서도 조금 더 걸어내려가야 온천 접수를 할 수 있는 프론트가 나온답니다.

.

.

.


이곳이 바로 숙박 체크인 및 당일온천 접수를 받는 프론트가 있는 건물입니다.

.

.

.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데스크가 보여요.

여기서 료칸조합에서 구입한 뉴토테가타를 보여주며 '히카에리 온센 (당일온천)' 이라고 얘기하시면

뉴토테가타에 붙여져 있는 스티커(총3개)를 하나 떼어내며 료칸 도장을 쾅~ 찍어주면서 노천탕 위치를 알려준답니다.

그럼 바로 노천탕으로 고고씽~ 하시면 끝이예요... ^^

.

.

.


비즈니스 호텔로 치면 로비가 되겠네요... 프론트 옆쪽으로는 휴식공간이 이렇게 마련되어 있답니다.

오전 시간이라 그런지 객실 청소를 하느라 직원들이 분주하군요.

.

.

.



전기등이 아닌 초를 직접 올려 놓을수 있는 등받이가 보이는데 저녁에는 꽤나 운치있는 료칸 풍경을 선사해 줄것 같습니다.

자... 그럼 이제 노천탕으로 가볼까요?

아까 접수할때 직원분이 길을 알려주는것 같았지만... 말뜻은 전혀 못알아듣고 손짓으로 대충 짐작하여 방향을 잡아봅니다.

.

.

.


오른쪽으로 가면 가족탕이 나오고 왼쪽으로 가면 여성 및 혼욕 노천탕이 나오는군요.

가족탕은 료칸 숙박객에 한하여 이용 가능하구, 당일 온천객들은 오로지 그냥 노천탕만 이용할 수 있어요.

그나저나 여기도 남자 노천탕은 아니고 혼욕 노천탕이네요. 뭐... 거의 남탕이나 마찬가지지만... ^^

.

.

.


가다보면 여탕과 혼탕(남탕)으로 길이 두갈래로 나뉘어지는데,

글씨가 작아서 잘 안보이길래 처음에 왼쪽으로 내려갔다가 간판을 보니 여탕이더군요. -.-;;

.

.

.


그래서 다시 올라와 오른쪽으로 내려가면 조그만 다리 하나를 건널수 있고 바로 혼탕(남탕) 입구가 보인답니다.

.

.

.


여기가 바로 혼탕... 이라고는 부르지만.. 그냥 남탕이라 생각하렵니다.. ^^

과연 이곳에 들어오는 용녀(용기있는 여자분)가 있을까요? 있어도 뭐.. 할머니 같은 분들이겠죠?

.

.

.


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이렇게 탈의를 할 수 있는 공간과 옷바구니들이 보이고..... 노천탕은 탈의실과 바로 이어져 있답니다.

 같은 것도 없어요... 그냥 옷벗고 바로 몇발짝 걸어가서 몸 씻고 탕에 들어가면 된다는... ;;

.

.

.


이곳이 바로 산가료칸의 노천탕 풍경입니다. 역시나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찍을 수 있었던 사진이네요.

물빛은 완전 투명하지도.. 그렇다고 완전 뿌옇지도 않은 반투명 온천수였는데 수온도 적당하고 괜찮았던것 같습니다.

.

.

.


여기가 탕에 들어가기전, 몸을 씻는 곳인데 헤어&바디샴푸가 준비되어 있답니다.

저 바가지는 오리지날 나무바가지인데 묵직하니 물을 퍼붓는 느낌(?)이 좋더라구요... ^^


쿠로가와 온천은 대부분 내탕이 없이 이렇게 바로 노천탕만 있는 곳이 대부분인것 같아요.

뭐.. 내탕이 있어도 잘 안가겠지만.. 참고하시고.. 그리고 당일온천객들은 수건은 꼭 챙겨가시길~

안그러면 100~300엔 정도 주고 빌리거나 구입을 해야 한답니다. 저는 미리 챙겨갔습죠. ^^

.

.

.


눈이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는데... 햇빛이 나는데도 또 눈발이 휘날리네요.

암튼.. 김이 모락모락 나는 뜨거운 온천물에 몸을 담그면서 내리는 눈을 바라보니 기분이 안좋을리가 없죠... ^^

.

.

.


마시는 물이라고 적혀 있는걸 봤는데.. 아마 마시는 물이 맞을거예요. ^^ (아니면 어쩌죠?)

.

.

.


저 안쪽으로 갈수록 물이 점점 뜨거워진다는... 아마 온천수가 나오는 곳인것 같습니다.

그렇게 느긋하게 온천을 즐기고 나가려는 즈음.. 남자분 한분이 온천을 하러 들어오셨네요... ^^  이
제 슬~ 나가봐야겠습니다.

아.. 그리고 이곳은 탈의실에 옷바구니만 있지 헤어드라이어는 없기 때문에, (코인락커도 없어요)

특히 여자분들은 추운 겨울날 머리를 감을때 다시 한번 생각해 보셔야 할겁니다.

저도 몸만 담그고 머리는 물을 안묻혔어요.

.

.

.


노천탕을 나오면 한쪽편에 조그마한 족탕도 마련되어 있으니 발담그실 분들은 이곳에서...

.

.

.


이게 바로 '뉴토테가타' 이랍니다. 온천마패라고 불리죠. ^^

밑에 온천표시 스티커 세장중에 한장을 산가료칸에서 떼어내고 료칸 도장을 받은 표시가 보이네요.

이제 두번째 온천 목적지는 물빛이 이쁜 쿠로가와소로 향하려 합니다. 또 한참을 걸어가야 한다는... ㅠ.ㅠ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참을 걷다가 온천하면 하루에 3번 할만도 하네요. ^^
    요즘 환율 때문에 일본 여행은 엄두를 못 내고 있는데..
    이거 근질근질 합니다~

    2010.04.05 08:59 [ ADDR : EDIT/ DEL : REPLY ]
  2. 사진만 봐도 담방 일본 건축물인줄 알 것 같은 그들의 특색있는 건축물들입니다.
    일본 온천 유명하다는 소린 들었는데 ㅠㅠ 언제 일본 여행을 한번 갈지...

    2010.04.05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 정말 훈이끼모 이이데쓰네요.
    멋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0.04.05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쿠로가와 노천탕만 봐도 피로가 풀리는 듯 하네요~~

    2010.04.05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온천마패도 이쁜데요. ^^

    2010.04.05 09: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요즘 몸이 뻐근해서 저런 곳에서 담그고 잇으면
    금방 좋아질꺼 같네요^^
    작년에 중국의 유명한 온천에서 몸을 담갔더니
    뽀드락지가 들어간 기억이 나는데 온천수가 좋다는걸 느꼈죠^^

    2010.04.05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빵굽는 강아지

    바로 들어가서 몸 좀 대피고 싶슴닷!-0- 아 사진이 너무 좋아서뤼....ㅋ

    2010.04.05 10:24 [ ADDR : EDIT/ DEL : REPLY ]
  8. 일본은 무었보다 노천탕이 매력적인것 같습니다.

    2010.04.05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료칸에 꼭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0.04.05 12:26 [ ADDR : EDIT/ DEL : REPLY ]
  10. 보고만 있어도 몸과 마음이 다 시원해 지네요~!!
    오감이 다 만족 되는 것 같아요!!

    2010.04.05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몸소 체험해보신 경험들과..
    이런 자료들을 가지고 계신다는게 너무 부럽습니다.
    항상 말씀드리는거지만, 사진과 글 쓰시는게 ~ 정말 전문 여행작가 같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0.04.05 15: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같은 기계로 찍는 저를..
      왜 자꾸 사람들이 안티찍사라고 이야기를 하는지..
      제가 인물사진 찍음 ..
      거의가 반쯤 눈이 감겨 나오거나.. 살면서 한번 볼까 말까 한 표정들이 담겨요. ㅋㅋ

      2010.04.05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온천 총정리를 해 주시는군요 ..이대로 따라해봐야 겠습니다 ㅎㅎ

    2010.04.05 1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아~ 덕분에 따끈따끈한 온천 여행 제대로 하네요~
    주말에 뭉쳐있던 근육과 피로들이 파란연필님 사진만으로도 싹 풀리는 듯 해요^^
    다녀오신 길 따라 걸어보고 싶어요~

    2010.04.05 1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 저도 올해 쿠로가와 온천 갔다왔습니다. 전 시간이 없어서 입구에서 왼쪽첫번째 있는 쿠로가와소 온천이었나..거기 갔다왔어요^^
    사진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합니다^^

    2010.04.05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우와~ 드디어 나왔네요.
    실외에 자연경치를 보면서 멋지네요
    수증기막.. 온천.. 정말 일본만화의 한장면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10.04.05 2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자연속의 노천탕의 풍경 완전 환상입니다.
    저런곳에서 온천을 하면 피로가 말끔하게 달아날것 같네요~
    마패 참 재미있네요~~

    2010.04.05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온천에 몸을 담그고 싶네요..
    피로가 확 풀릴듯..^^

    2010.04.05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와우~ ㅎㅎ 운좋게 사람이 없어서 온천 내부 사진도 구경할 수 있게 되었네요ㅋㅋ 다음 온천도 구경 할 수 있을지..?^^

    2010.04.06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팅이

    산가료칸 사진이보이길래 들어와봤는데..다시금 새롭네용..ㅋㅋ
    제작년 겨울에 산가료칸에서 1박을 했었답니당..ㅋㅋ
    너무좋아서 다시 갈려고 맘먹고있어용~엔화좀떨어지면..ㅎㅎ
    전경을 잘못찍고왔는데..
    아주 카메라에 담는기술이 수준급인데용^^ 잘보고갑니당~^^

    2010.05.14 05:54 [ ADDR : EDIT/ DEL : REPLY ]
    • 팅이님 반갑습니다...
      제작년에 산가료칸을 다녀오셨군요....
      저는 온천만 하고 숙박은 하질 못해서 아쉬웠는데....
      담에 좋은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0.05.14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20. 저는 온천만 하고 숙박은 하질 못해서 아쉬웠는데....

    2011.09.26 18:5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