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로가와 온천메구리를 돌면서 세군데 중 이미 두군데를 다녀왔습니다.

이제 마지막 온천을 할 장소로 찍어둔 야마비코 온천을 가기로 했습죠.

.

.

.


온천을 두군데 하고 나오니, 갈증이 심해서 근처 가게에 맥주한잔 할까 싶어 들어가 봅니다.

근데 쿠로가와 온천 마을 주변에는 가게나 식당들이 눈에 띄게 많지는 않은 것 같애요.

그냥 조용히 온천만 하고 가기엔 좋은것 같은데 부대시설같은건 아무래도 유후인이 나은듯... ^^

.

.

.


일본에 오게 되면 맥주와 스시는 꼭 먹게 되는데,

저 하얀 거품이 부글부글 올라오는 일본 맥주는 보기만 해도 참 시원하고 먹음직 스럽네요. ^^

.

.

.


쿠로가와에도 예외없이 이렇게 조그마한 신사가 있습니다.

.

.

.


지조우도우 신사라는 곳인데, 이렇게 출입문 쪽에는 온천메구리를 다녀온 뉴토테가타를 걸어놓고,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있다네요. ^^  (전 안걸어놓고 그냥 기념으로 들고 왔습니다. ㅎㅎ)

.

.

.


야마비코(やまびこ) 온천으로 향하는 중 가게 앞에 걸린 우산이 이뻐서 한컷 찍어봤습니다.

.

.

.


여기가 야마비코 료칸의 입구예요. 쿠로가와소랑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답니다.

.

.

.


안쪽으로 들어가면 오늘의 노천탕 현황을 알려주는 알림판이 나오죠.

여기도 대부분의 일본 온천이 그러하듯이 매일매일 탕이 서로 바뀌는가 봅니다.

운이 좋게도 이날은 넓은 탕이 있는 대노천탕(大露天風呂)이라는 곳인데,

제가 들어갈 수 있는 곳은 혼욕탕 밖에 없군요. -.-;;
 

여성전용은 있으나... 남성전용은 없이 그냥 혼욕탕으로만 되어 있다는 것... ^^;;

여자분들이야 그냥 여성전용탕으로 가면 되지만, 남자인 저로서는... 참 고민이 되더라구요....

먼저번 산가료칸에서야.. 워낙 외진 곳이고 작은 곳이라 민망한 상황은 생기지 않았지만...

여긴 그나마 온천마을 중심가에 있는 곳이구... 꽤 넓고 유명한 곳이라 들었는데...

그래도 일단 한번 들어가 봅니다... ^^;;

.

.

.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주 넓은 접수 프론트가 나옵니다.

.

.

.


이제 뉴토테가타에 마지막 남은 스티커 한장을 떼어내고 도장을 받은 뒤 대노천탕으로 향하는 길로 나서는데,

역시 개울을 건너기 위해 다리를 지나야 해요.

.

.

.


혼욕탕(거의 남탕) 입구 문을 열고 들어가면 마찬가지로 바로 이렇게 탈의실이 나온다죠.

한 바구니에 옷이 담겨져 있는걸 보니 노천탕에 누군가 있나 봅니다. (다행히 남자 옷이네요. ^^;;)

.

.

.


옷바구니 맞은편엔 간단한 세면대와 코인락커도 준비되어 있고, 추울까봐 전기스토브도 같이 놓여져 있습니다.

하지만, 헤어드라이어는 없으니 머리는 따로 젖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네요.

바깥 노천탕에는 온천을 즐기고 있는 분이 있어 카메라는 이만 집어넣고 옷을 갈아입으려 합니다.

.

.

.




여기가 바로 야마비코(やまびこ) 대노천탕의 모습입니다.  물빛이 예사롭지 않죠? ^^

마침 노천탕 들어가려고 옷을 벗으려니 탕에 계시던 분이 나가셔서 또 운좋게 혼자 독탕으로 쓸수 있었네요. ^^;;

사진 왼쪽 끝에 보면 전등이 하나 보이죠?

그곳이 몸을 먼저 씻는 곳이어서
저기까지 걸어가야 하는데 워낙 넓은 노천탕이라 어찌나 춥던지... ㄷㄷㄷ

.

.

.


여기가 바로 몸을 씻는 곳... 너무 추워서 계속 뜨거운 물을 끼얹으며 씻었던 기억이... -.-;;

.

.

.


초스피드로 씻고 얼른 탕에 들어가 봅니다. ㅎㅎㅎ

이번에 다녀왔던 온천들 중에서는 제일 넓은 탕이지 않나 싶습니다. 물빛은 반투명의 푸른빛~ ^^

.

.

.


지붕 밑으로 들어가서 찍은 사진인데, 여기 지붕 밑에쪽이 온천수가 나오는 곳이라 그런지 수온이 훨씬 뜨겁습니다.

.

.

.


이 넓은 탕에 혼자 있으려니 좀 심심했어요.. 물론 좋긴 했지만... ^^

혹시나 또 누가 들어오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히 아무도 안들어오네요.... (특히 혼탕이어서 더 민감... ^^;;)

이곳 야마비코 온천은 선인탕(仙人の湯)이라 알려져 있어 그 이름만큼이나 분위기가 좀 묘~했어요

.

.

.


저 문이 바로 탈의실에서 나오는 입구랍니다.

지붕끝에 달려 있는 등불을 보니, 여기서 야간온천을 해도 분위기가 좋을만큼 꽤 매력적이었던 곳 같았어요.


쿠로가와 온천들은 유후인과 달리 당일온천객들에게도 8~9시까지는 개방을 하는것 같으니 야간온천을 해도 괜찮을것

같습니다만, 문제는 쿠로가와에서 다른 도시로 가는 교통편이 마땅치 않아 시간계획을 잘 짜셔야 합니다.

그런데 대부분 쿠로가와에 오셔서 숙박을 하시는 분들은 숙박 료칸 한군데를 잡고, 뉴토테가타(온천마패)를 구입해서

나머지 두군데를 당일온천 형식으로 다니시는 것 같더라구요.


약간의 우려반(?) 기대반(?)으로 들어갔었던 혼욕탕이었지만, 뭐.. 별 에피소드는 없었고...

들은 얘기로는 일본에서 혼탕이라 해도 여성전용탕은 따로 있기 때문에 혼탕에 들어오는 여자분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간혹 가다가... 아주 시골 같은 곳은... 할머님 같은 분들이 들어오기는 하나, 그 외에는 거의 없다는...

얼마전 드라마 '아이리스'에 나왔던 일본 아키타의 '츠루노유 온천' 같은 경우는 약간 예외일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만,

어쨌든 혼탕이라 해서... 남자분들... 기대나 걱정 같은건 하실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네요. ^^

.

.

.


야마비코에서도 느긋하게 온천을 즐기고 나오니 이제 어느덧 쿠로가와를 떠나야 할 시간이 다가오구 있네요.

이제 후쿠오카로 돌아가야 하는데, 쿠로가와에서 후쿠오카로 바로 가는 직행버스는 이미 오후 2시 반에 끊겼고,

대신 쿠마모토를 경유해서 갈 수 있으므로 쿠마모토 행 버스를 타기로 합니다.

.

.

.


마지막 남은 스티커를 떼어내고, 야마비코 온천 도장을 찍으니 드디어 완결된 뉴토테가타가 되었군요.

지금 집에 기념으로 고이고이 간직하고 있답니다. ^^

아... 혹시나 뉴토테가타 구입하구 세군데 다 못 가신 경우는, 6개월 동안 유효하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우와 부럽습니다~
    저도 가보고 싶네요~~^^

    2010.04.07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우~ 드라마의 한 장면 같아요!!
    온천의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지네요!!! +_+

    2010.04.07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은근 기대를 하고 들어가지만 별일없더라구요.ㅋㅋㅋ
    뜨거운 온천탕에 몸 좀 담그고 싶네요.^^;

    2010.04.07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물색깔이 정말 오묘해요..ㅎㅎ

    혼탕이라고 해도 어느 정신나간 여자가 들어갈까 싶어요..ㄷㄷㄷㄷ

    2010.04.07 1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글라스에 맥주와 거품..넘어갑니다 아주 ㅋㅋ

    2010.04.07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남성 전용이든 혼탕이든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2010.04.07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좀 늦게나마 후딱~! 보고 발도작만 찍고 갑니다 !!

    꾸~~ㄱ !!!

    집(윈7 익스플러8.0)에선 멀쩡하던 블로그가
    피시방 익스6.0에선 약간 오류가 있어서~
    수정하러 가야겠어요ㅠ
    즐거운 저녁되세요!!

    2010.04.07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우와.. 좋아보이네요~
    근데 어떻게 사진에 사람이 없어용.. 쪼금 아쉽습니당ㅎㅎㅎ

    2010.04.07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우리나라도 온천을 좀 더 전략적으로 만들어봤으면 하는 생각이 있네요...온천여행 하면 노인분들 단체여행이나 대형 수영장 같은 느낌뿐이니까요. 그런면에서..일본은 참....전략적인듯요.

    2010.04.08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사실 혼탕이라도 대개 나이든분들이, 설사 젊은 분이 있다해도 몸을 가리는 목욕타월을 두르니 그리 민망한 일은 없을듯.... 사실, 일본에서는 딸이 나이가 좀 들어도 아빠와 함께 목욕하는 걸 그리 부끄러워 하지 않는답니다. ㅎㅎ

    부럽습니다. 정말 온천에 가보고 싶어요. 제가 사는 샌디에고에도 근처에 온천이 있긴 있는데, 수영장 개념이거든요. 유황냄새와 뜨거운 물에 온천이구나 하지만,요.

    2010.04.08 0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앗 아침부터 맥주 사진 보니까 급 땡겨요 -ㅅ-;; 이곳은 동화속에 선녀가 목욕하고 있을 것 같은 분위기 인데요? ㅋㅋ

    2010.04.08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와우~ 덕분에 따끈따끈한 온천 여행 잘 했습니다^^
    정녕 혼탕에 혼자 들어오실 용자 처자님은 없는걸까요?
    뭔가 아쉬우면서도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010.04.08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여성 전용이 있으니 여성분들은 거기로 가실것이고.. 그냥 혼탕으로~~ ㅋ
    그러다 여성분이 들어오면 올레~를 외쳐 주는겁니다..캬하하

    2010.04.08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으익! 엄청 기대했는데 ㅠ_ㅠ

    2010.04.08 1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일본에서 온천 많이하신것 같네요!ㅋㅋ
    남탕이 있다해도 저같으면 혼탕으로 직행할것 같은데욥!!!
    가족을 위해서 만들어놓은것 같아요.
    혼탕에서 올누드로 온천하는 사람 없겠죠..?

    2010.04.08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ㅎㅎ 온천탕에 가서 2~3일 쉬고 싶네여~...
    혼탕 들어가 보고 싶은데요~

    2010.04.09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남성전용은 없고 여성전용만있는건...어쩌면 남성에게는 선택의 고민을 줄일수있는...

    2010.04.11 17:10 [ ADDR : EDIT/ DEL : REPLY ]
  19. eee

    사진이 너무 예뻐요 대학 들어가면 바로 여기로 여행가고 싶어요 ㅋㅋ

    2010.04.13 19:23 [ ADDR : EDIT/ DEL : REPLY ]
  20. 혼자 남으면 수영 한번 할거같아요 ㅋㅋㅋ(맥주병-.-;)

    일본 온천이요~ 정말 들어갈때 큰 타올 걸치고 들어가나요? +_+
    만화보면 그르던데 ㅎㅎ;;

    2010.09.27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군요. 그러고보니 머리 위에 올려놓고 있던것도 기억나요 ㅎㅎ
      그럼 혼탕 가면 -_-*(므흣)

      2010.09.28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21. 일본 여행 가고 싶은데 온천사진이 눈길을 사로잡네요..ㅜ.ㅜ 감동입니다.

    2011.08.29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