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이바는 도쿄도청, 도쿄타워와 함께 도쿄시내에서 야경으로 알려진 몇몇 포인트 중에 한 곳입니다.
 
그래서 기왕 오다이바까지 왔으니 해가 질때까지 기다려 야경을 보고 가기로 마음먹고 해변쪽으로 걸어나가기로 했습니다.
 
.
 
.
 
.
 
 
같이 출장을 갔던 대리님이 원래 야구를 원체 좋아하셔서 일본에 오면 야구글러브랑 야구용품을 사고 싶다고 하여
 
근처에 야구용품점이 있나 싶어 이곳저곳을 뒤졌는데, 그 많고 많은 가게들 중 야구용품점은 눈에 띄지 않더라구요.
 
아니면 잘 못찾아서 그런건지.... 암튼 찾다 찾다 못찾아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나가려는 중

색깔이 이뻐서 한컷 찍어본 사진이랍니다.
 
.
 
.
 
.
 
 
밖으로 나오니 해가 완전히 떨어지지 않았나 보네요. 아직은 주변이 환해서 야경을 볼려면 좀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곳곳에 연인들로 보이는 커플들도 자리를 잡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는군요. -.-;;
 
.
 
.
 
.
 
 
이윽고 해가 떨어지고 주변이 어두워져 곳곳에 조명이 불을 밝히기 시작합니다.
 
짝퉁(?) 자유의 여신 누님께서도 횃불을 들고 불을 환히 밝혀 주시는군요. ^^
 
와~~ 낮에 보는 모습들이랑은 확실히 틀려서 이뻐 보입니다. ^^
 
.
 
.
 
.
 



방향을 바꿔 우리 여신누님과 후지테레비 건물을 배경으로 같이 한컷 찍어 봤네요~ ^^
 
사실 야경 찍으려고 무거운 삼각대 들고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
 
.
 
.
 
 
이번엔 아쿠아 시티와 후지테레비를 같이 담아 봤습니다.
 
어떤 분들은 후지테레비 안에 들어가서 견학도 한다는데 저는 시간상 안에 들어가 보질 못해서 아쉬웠어요.
 
.
 
.
 
.
 
 
저멀리 도쿄타워도 눈에 들어오는군요. 도쿄타워는 왠만한 도쿄 시내에서는 다 보이는것 같았습니다. ㅎㅎ
 
.
 
.
 
.
 
 
기왕 만들거면 뉴욕에 있는 것이랑 똑같은 크기로 만들던지... 너무 작아요. ^^;;
 
.
 
.
 
.
 
 
 
 
 
 
 
아무튼 오다이바에서 보는 야경은 도쿄도청에서처럼 높은 곳에서 보는 야경과는 또다른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연인끼리 커플끼리 오셨다면 이런 야경 데이트 코스를 절대 놓치면 안되겠죠?
 
저는 뭐... 아직 여자친구가 없어서... 쿨럭.. -.-;;
 
 
그렇게 화려하고 도시적인 야경을 담은 오다이바를 뒤로하고 발길을 돌리려는 순간,

문득 생각난 롯본기 도쿄시티뷰 전망대 무료 티켓~
 
네.. 그렇습니다. 이 곳 일본으로 오기전에 무료로 얻은 모리타워 전망대 티켓을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곳은 도쿄도청과는 달리 입장료 1.500엔이라는 거금을 내야지만 전망대로 올라갈 수 있는데,
 
만약 공짜 티켓이 없었다면 그냥 지나치고 가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아직 늦은 시간도 아니고 해서 다시 지하철을 타고 모리타워가 있는 롯본기로 향해서 출발을 하기로 합니다.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