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 신궁을 나와 이제 하라주쿠역에서 요코하마까지 조금 먼 거리를 이동을 해야 합니다.
 
도쿄 도심에서 요코하마까지 가려면 시부야역에서 도큐도요코선을 타고 가면 되는데,

도쿄에서 출발하는 분들은
미나토미라이 티켓을 끊어서 가면 좋다고 하네요.
 
미나토미라이 티켓 이란?

도큐도요코선 출발점인 시부야에서 요코하마까지의 왕복편을 1회 왕복만 할수 있고,

그와 함께 요코하마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해주는 요코하마~미나토미라이~모토마치/쥬카가이 구간을

미나토미라이 구간이라 불리는데, 이
구간은 하루동안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티켓입니다.

.

.

.


이게 바로 미나토미라이 티켓이랍니다. 보통 티켓보다는 조금 커요.

시부야역에 있는 자동발권기에서 쉽게 뽑을 수 있답니다.

.

.

.


여긴 시부야 역 도큐토요코선 플랫홈입니다. 시부야역 역시 여러 노선이 다니는 역이라 플랫홈을 잘 찾아야 하는데,

표지판만 따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으니 걱정은 필요 없을 것 같네요. 

참고로 도큐도요코선은 서울지하철 9호선과 비슷하게 정차하는 역의 개수에 따라 특급/급행/일반열차로 나누어서 

운행을 하는데 
요코하마나 미나토미라이역으로 가시는 분들은 왠만하면 특급이나 급행을 타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일반은 정말 오래 걸린다고 하네요.


.

.

.


미나토미라이 역에서 내리면 바로 거대 쇼핑몰인 퀸즈스퀘어 건물과 이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사진 왼쪽 윗부분에 보이는 대형 스누피가 매달려 있는데, 행여나 떨어지지 않을까 살짝 걱정을 해보기도 합니다. ^^

여행객 분들은 시부야역에서 출발하시면 요코하마 역에서 내리지 말고 한코스 더 가서 미나토미라이 역에서 내리세요.

그래야지 랜드마크 타워랑 코스모월드가 있는 미나토미라이 21 신코 지구에 바로 걸어 갈수가 있는데,

요코하마역에서 내리면 아무것도 없답니다.


.

.

.


퀸스스퀘어를 나와 돌아서 걷다보면 랜드마크 타워가 바로 보이네요.

도쿄도청과 롯본기 모리타워에 이은 또 목꺽기... ㅠ.ㅠ  이 동네는 왜이리 높은 건물들이 많은건지.....

.

.

.


랜드마크 타워를 올려다 본다고 꺽인 목을 잠시 풀어줄겸, 그리고 때마침 배도 출출하고 해서

근처에 있는 별다방(스타벅스)에 들려 간단하게 커피와 빵으로 점심을 때우기로 합니다.

.

.

.


주린 배를 채우고 별다방을 나와서 횡단보도를 건너니 바로 나오는 니혼마루라는 배가 보이네요.

저 배가 실제 지구를 몇바퀴 돌았다고는 하는데, 개인적으로 그다지 관심은 없었습니다. -.-;;

.

.

.


1년에 몇일 정도는 저 돛을 펼친다고는 하는데 아쉽게도 제가 갔을 땐 돛이 모두 접혀 있더군요.

돛이 펼쳐진 모습을 볼려면 날짜를 잘 맞추어야 할 것 같습니다.

.

.

.




저멀리 보이는 코스모월드 대관람차와 랜드마크 타워를 배경으로 한번 찍어 봤습니다.

.

.

.




나중에 저녁이 되면 요코하마의 화려한 야경 라인이 되는 포인트라죠. ^^

.

.

.


왼쪽편에 돛처럼 생긴 건물은 인터콘티넨탈 호텔이고 오른쪽은 코스모 대관람차입니다.

.

.

.


인터콘티넨탈 호텔 뒷쪽편에는 넓은 잔디밭이 있는 린꼬파크라는 곳이 있어 그곳으로 가기 위해 걸어 가던 중...

우연히 참한 일본 여자분 뒤를 따라가게 되었는데, 가서 말을 걸어볼 요량으로 길을 물어볼까...도 했지만...

그러지는 못했네요. ^^;;


.

.

.

역시 바다를 끼고 있는 도시라 이곳에서도 수상버스를 탈 수 있는 곳을 볼 수가 있네요.
 
이곳은 푸카리삼바시라는 수상버스 터미널이랍니다.
 
.
 
.
 
.
 
 
여기가 바로 린코파크 공원입니다. 해변을 끼고 있는 해변공원인데,

얼핏 보면 부산의 민락동 수변공원이랑 느낌이 비슷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곳 린코파크는 저렇게 해변에 앉아서 쉴수 있는 공간과 함께 반대쪽으로는 넓은 잔디밭도 있어
 
가족단위로 피크닉 나오기에 아주 좋은 곳이라 생각되네요. 마침 날씨도 좋고 해서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
 
.
 
.
 
 
린코파크 해변에서 바라본 요코하마 베이브릿지네요.  부산 민락동 수변공원에서는 광안대교가 보인다죠? ^^
 
.
 
.
 
.
 
 
여기가 바로 해변공원 옆에 있는 잔디밭이랍니다. 잔디밭도 아주 넓고 무엇보다 '잔디에 들어가지 마시오' 라는 푯말이
 
여기서는 전혀 볼 수가 없었다는 점.....  그게 정말 부러웠었네요.
 
.
 
.
 
.
 
 
린코파크를 나와 이제는 또다른 쇼핑공간이 있는 아카렝가라는 건물까지 걸어가기로 합니다.
 
사실 린코파크까지 걸어갔다가 나오는데 까지만 해도 괜찮았는데, 

저기 보이는 아카렝가 까지 갈려고 하니 발이 슬~ 아파오네요.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지역도 걸어 다니기엔 생각보다 동선이 꽤 넓은것 같습니다.
 
.
 
.
 
.
 

아카렝가..라는 말은 일본에선 빨간 벽돌건물로 일컬어지는데, 예전엔 창고로 쓰이던 것을 개조를 해서
 
각종 기념품을 파는 쇼핑몰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요코하마에서 뿐만 아니라 일본 곳곳에 저런 아카렝가 건물이 있답니다. 홋카이도의 하코다테에서도 봤던 기억이 있네요.
 
 
그나저나 무작정 걷기만 해서인지, 오래된 신발 밑창이 다 닳아 계속 걷기엔 힘이 들어 저 안에 운동화 파는 곳이 있으려나

해서 들어갔는데,
왠걸~ 죄다 그냥 기념품이나 먹거리들만 팔고 있고, 신발가게는 안보이네요. ㅠ.ㅠ
 
.
 
.
 
.
 
 
그래도 날씨는 정말 끝내주게 좋은 날이어서 그런지 기분은 상쾌했답니다.
 
사진에 보이는 곳은 오삼바시 국제 여객터미널이라는 곳인데, 나중에 저녁에 저곳 옥상에 가서 보는 야경이 아주 이쁘다죠.
 
 
이제 다음 목적지인 모토마치 쪽으로 갈려고 했는데, 원래는 걸어가기로 계획했었지만, 발이 너무 아픈 관계로
 
미나토미라이선을 타기로 하고 미나토미라이 역으로 살금살금 걸어가기로 합니다.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