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곳이 바로 얼마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하회마을... 이라고 답할텐데,

하회마을 외에도 안동에서 간단히 들러보면 좋을 곳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안동 '월영교' 라는 곳인데, 자세히 소개를 해드리자면,

경북 안동시 상아동과 성곡동을 연결하는 안동호를 가로지르는 목책 다리로써, 2003년에 지어졌으며,

길이 387미터인 국내에서 가장 긴 목책교라고 알려져 있답니다.

조선 중기.. 어느 한 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연이 간직되어 있다고 하는데, 먼저 간 남편을 위해 머리카락을 뽑아

한켤레의 미투리(조선시대 신발의 종류)를 만든 지어미의 숭고한 사랑을 기리기 위해 미투리 모양을 담아

다리를 제작하였다고 전해지네요.


.

.

.


제가 월영교를 찾았던 날은 공교롭게도 저녁 무렵이 다 된 오후 늦은 시간이었고, 거기다 비까지 추적추적 내리고 있어

월영교가 놓여진 안동호 주변엔 물안개가 자욱했었답니다.

날도 계속 어두워지고 주변이 잘 보이진 않았지만.. 그 풍경만큼은 한편의 동양화를 보는 듯 했습니다.

.

.

.


비가 오는 궂은 날씨였지만... 다리위 목책로를 따라 한번 건너가 보기로 합니다...

다리 중간쯤 한 정자처럼 보이는 곳이 바로 월영정이라는 조그만 누각이 있는 곳이랍니다.

.

.

.




월영정(月映亭)은 한자 그대로 풀이하면 '달이 비치는 정자'라 하여 달맞이 하기에도 좋은 장소가 될 것 같아

이번 한가위 때 보름달을 이곳에서 보는 것도 꽤 좋을것 같기도 하네요. ^^

.

.

.


같이 갔었던 후배녀석인데, 저녁때라 그런지 셔터확보가 되지 않아 나머지 사람들은 흐릿하고....

저녀석은 움직이지 않고 서 있는 바람에 이런 사진이 나와버렸네요. -.-;;

.

.

.


피어나는 물안개와 건너편 건물에서 조금씩 새어나오는 불빛들을 보니....

예전에 다녀왔던 일본 유후인 온천의 긴린코 호수 풍경이 생각이 나는군요.  ^^;;

.

.

.


가까이에 있는 나무만 없었으면 그야말로 백지처럼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하얀 세상이었어요.

.

.

.


해는 완전히 떨어져 어둠이 찾아왔는데, 어둠속에서도 희미한 조명 덕에 안개가 남아있다는걸 알수 있네요.

사실 월영교에 따로 조명을 설치해 야경이 이쁜 것으로 아는데..

이날은 왠일인지.. 다른 조명은 켜질 않고...  그냥 하얀 등만 켜놓았더라구요. -.-;; 

그래도 은은하게 하얀 달빛이 비추는 모양인냥... 그 희미했던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안동으로 여행하시는 분들... 하회마을 가셨다가.. 월영교도 한번 들리셔서 다리위도 걸어보시고, 다리를 건너시면 건너편에

안동민속박물관안동민속경관지라는 곳이 있어 또다른 볼거리가 있으니 꼭 한번 들러보시길 바래요~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