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슬슬 할슈타트에서의 여행이 끝나가기 시작합니다. 아쉬움이 자꾸자꾸 밀려오는군요.

언제 다시 이렇게 이쁜 마을을 찾아올까 싶습니다.

.

.

.


일단, 아침 산책을 마친 후, 배도 출출해서.. 일단 다시 호텔로 돌아와 조식을 먹기로 합니다.

이 방이 제가 묵었던 펜션의 싱글룸이었는데... 나름 깔끔하고 괜찮았어요... ^^

.

.

.


위의 방 사진에서 커튼을 젖히고 창문을 열면.. 바로 이런 풍경이 펼쳐진다죠... 캬~

전망 죽입니다... 비록 호숫가 풍경은 아니지만 아침 안개가 창밖 풍경을 더욱 운치있게 만들어 주는군요.

.

.

.


조식을 먹고, 체크아웃을 한뒤, 다시 길을 나섰는데, 소금광산 가는길 쪽으로 걸어가보니.....

레스토랑을 겸한 작은 사우나 건물이 하나 보입니다.

근데 저기에 여러 나라 국기가 걸려있는데, 태극기도 같이 걸려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오~~ 방가방가~ 태극기~~ !!!

.

.

.


아침 산책때 봤었던 핑크색 건물의 나무... 또다시 지나치게 되었군요.

.

.

.


이제 곧 할슈타트를 떠나야 하기에, 기차시간을 맞추기 위해 배시간을 확인해야 합니다.

선착장 쪽으로 가니.. 이렇게 배 시간표가 나와 있더군요.

대부분 기차 출도착 시간에 맞추어 운행하기에.... 확인 후 잘 골라타기만 하면 됩니다.

전 빈(Wien) 방향으로 가므로, 위의 시간표에서 10:15분 배를 타고 나가기로 하고...

.

.

.


선착장 주변의 모습입니다. 배 시간이 다가오니... 슬슬 손님들이 저와 같이 배를 타고 나가기 위해 하나둘씩 모여드는데,

여기서도 자전거 여행객들을 만났네요.. ^^

.

.

.


선착장 바로 앞에 짓고 있는 펜션인가 봅니다.

이 펜션 위치는 아주 좋군요... 하지만 저 망할 타워크레인... ㅠ.ㅠ

.

.

.




아침 10시가 다되어 가도 이 마을은 쥐 죽은듯 조용~ 합니다.

나중에 오후가 되고 관광객들이 배타고 들어오면 그때부터 좀 활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

.

.


저 황색 건물.... 비싼 호텔이었는데... 다음에 혼자가 아닌 둘이 왔을땐 저곳에서 한번 묵어보렵니다.... ^^

.

.

.


시간이 되자... 배가 접안을 했군요... 이제 정말 할슈타트를 떠나야 할 시간인가 봅니다.. ㅠ.ㅠ

.

.

.


할슈타트 들어올때 타고 왔던 배랑 똑같은 배군요.

아... 이제 여길 떠나면 언제 다시 이곳을 찾을까 하는 아쉬움에 미련이 많이 남는것 같습니다.

.

.

.


마지막까지 마을의 모습을 담아보려고 혼자 애를 써 봅니다.

.

.

.


배는 서서히 출발을 하고.... 마을도 이제 점점 멀어지기 시작하는군요.

.

.

.


Good Bye, Hallstatt !!!

.

.

.


5분만에 다시 기차역이 있는 선착장에 도착을 했습니다.

저를 포함해 몇몇 관광객이 열차를 타려고 같이 배를 타고 왔군요.

.

.

.


무인역인 할슈타트역은 여전히 인적없이 여행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

.

.


철길 건너편에 있던 표지판

내가 타고 가야할 방향인 Attnang 방향은 왼쪽 진행방향....  이므로 열차는 오른쪽에서 올 것 같습니다.

.

.

.


좀 있으면 나를 태울 열차가 저 멀리서 곧 들어오겠죠..

.

.

.


역시 시간이 되니... 기차가 들어옵니다.. 생각보다 꽤 시간도 잘 맞춰서 들어오는군요.

.

.

.


이제 열차를 타면... 정말 할슈타트는 빠이 빠이~~ ㅠ.ㅠ

뒷쪽 커플은 중국인 커플... 앞쪽 여자분은 홍콩에서 여행왔다는 홍콩분.....


암튼...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이틀 동안의 할슈타트 여행은 비록 혼자이긴 했지만, 혼자여서 좋았던 점도 많았고..

혼자여서 그 조용한 풍경을 감상하며 더 깊이 즐길수 있었던 것 같아 참 좋았던것 같습니다.


비록 옥의 티였던 타워크레인 때문에 사진찍기에는 조금 그랬지만... 나름... 이쁘고 괜찮은 사진도 많이 찍을수 있었으며,

다음번엔 눈내린 겨울 풍경의 할슈타트도 꼭 찾아올수 있기를 희망해 봅니다.


안녕 !! 할슈타트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 태극기도 있네요.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은 아닌데 제가 다 우쭐해지네요.
    전 할슈타트 근처까지만 갔다가 돌아왔는데 이곳 못간게 너무 아쉽더라구요.
    담엔 꼭 가봐야지... ^^

    2010.05.01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혼자 여행가셨나봐요~~ 철길하며 호수하며 집들도 다 예술작품같은 풍경입니다.
    단 크레인은 계속 말썽이군요 ㅎㅎ 주말 잘 지내세요

    2010.05.01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나중에 제가 가게되면 저 망할 크레인을 꼭 뽑아버리고 오겠슴돠...ㅎㅎ
    터프 바람이..
    못하는게 없다구요..

    2010.05.01 12:38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주로 혼자 다녔는데 좋은점이 더 많은듯..
    외롭지 않냐고 그러던데 사실 바빠서 외로울 시간이 없잖아요^^
    가끔씩 혼자 밥먹을때 좀 그렇긴 하죠.

    눈이 시원해 지는 사진 잘 봤습니다.
    엽서 사진이네요^^

    2010.05.01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멋진 경치 잘보고갑니다.
    왜 저 크레인을 볼때마다
    번지점프대가 생각이날까요ㅋ

    즐거운 주말되세요!

    2010.05.01 1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번지점프 생각난다에 한표 추가요~!
    사진이 정말 아름다워요^^
    우리나라랑 뭔가 색감이 달라달라....

    2010.05.01 21:24 [ ADDR : EDIT/ DEL : REPLY ]
  8. 왠지 제가 아쉽네요 ^^;
    멋진 자연에서 여행을 하셨네요! 와우~!
    타워 크레인이 풍경과 잘 어울리지 못했지만, 최고의 할슈타트의 풍경 잘 보고 갑니다 ^^

    2010.05.02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 좋은 곳을 떠나시려니 너무 아쉬웠겠네요~
    열차가 생각보다 크진 않네요?
    옛날 통일호 같은 느낌이ㅎㅎ

    2010.05.02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태극기보고 반가웠어요ㅎㅎ 겨울엔 정말 예술이겠는데요?ㅎㅎ

    2010.05.02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견우

    한가로이 놓여진 수변 마을이 정말 좋아 보입니다.
    여행하시는 분도 그렇겠지만 보는 이도 여유가 생깁니다.
    좋은 기행 화보 잘 보고 합니다.

    자주 들러 님의 발자취 따라 가 볼께요.
    행복한 날 되십시요...

    2010.05.02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건 뭐...

    너무 예쁩니다.
    한장한장이 전부 엽서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풍경이라 뭐라
    표현해야 할지 말문을 잊게 만드네요.

    파란연필님 블로그만 오면 그냥 부럽습니다.
    저런 풍경을 직접 보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열심히..
    돈 모아서 꼭 한번 가봐야겠다는 결심을 다시 한번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0.05.02 1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할슈타트에 정이 들었는데... 흑흑흑!!! 조금더 계시지.....엉엉엉

    2010.05.03 0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여행은 뭔가 아쉬워야 좋은 것 같습니다.
    그래야 그 것이 여행이라는 생각이.. ^^

    2010.05.03 09:06 [ ADDR : EDIT/ DEL : REPLY ]
  15. 여유가 된다면 저 곳 호수가에서 책보면서 시간을 보내고 싶어요`~^^

    2010.05.04 0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꼭 해보고 싶은 것이 휴양지에 가서 여유럽게 책을 보며 시간을 보내는 것인데...
      시간과 일정에 쫓기는 여행자의 입장에선 그게 참 힘들더라구요.. ㅎㅎ

      2010.05.04 18:25 신고 [ ADDR : EDIT/ DEL ]
  16. 맛진 자연풍경!! 나는 언제 가보나~대리만족하고 갑니다. 그넫추천은 어떤걸 눌러드리고 가야하나요? 초자라서~ㅎ

    2010.05.14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언제 꼭 다녀오실수 있을 기회가 생길거예요...
      추천은 손가락 버튼 눌러주시면 되구요....
      아래 각 링크별로 클릭하시면 추천버튼이 보인답니다.. ^^
      찾아주셔서 감사드려요~ ^^

      2010.05.14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17. 히읗히읗

    너무 아름답네요 ㅎㅎ .. 저도 이번주에 가는데.. 이미 기차표는 예매를 했거든요. 발권은 할슈타트역에서 할 수 있나요? 무인역이라 하셔서 할슈타트에서 발권을 할 수 없나 해서요. 감사합니다.^^

    2010.05.17 02:38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이번주에 여행을 떠나시는군요.... 부럽습니다...
      할슈타트역은 무인역이라 발권이 안되고...
      대신 그냥 역에서 기차에 올라타면.. 열차 승무원이 돌아다니면서...
      체크를 해서 요금을 받고 티켓을 주는 시스템이랍니다.
      걱정 마시고 그냥 열차 타시면 됩니다.. ^^
      여행 잘 다녀오세요~

      2010.05.17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18. 할슈타트

    정말...한장의 풍경화...엽서...
    할슈타트에선 사람 구경하기가 어렵다고 하더라구요...
    그저 부럽습니다...
    저 아름다운 곳에서...
    혼자여서 참 쓸쓸하셨을것 같아요...
    쓸쓸해두 꼭 가보구 싶어요...같이 갈 사람을 찾기는 어려울듯...

    2010.05.21 18:48 [ ADDR : EDIT/ DEL : REPLY ]
  19. 꿈만꾸는아~줌마

    -할슈타트...
    그리스,산토리니 포스팅 보면서 침흘리며 꿈꾸던게 몇시간 전인데...
    할슈타트야 말로 제가 그리던 여행지입니다.
    여행지라기보다 아주 뿌리 내려 살고 싶은 곳이에요.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
    파란연필님 덕에 이번에도 멋진곳 구경 잘 하고갑니다.^^

    2010.06.10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산토리니보다 할슈타트를 더 맘에 들어하시네요...
      할슈타트도 참 살기 좋은곳 같았어요...
      조용하고.. 여유있고... 저도 한번쯤 꿈꾸는 곳이었답니다...

      2010.06.10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20. 추억의 할슈타트

    4 년 전 저도 같은 숙소에서 묵었기에 반가운 마음에 글 남겨요. 정말 아름답고 지금까지도 마음에 많이 남는 곳이예요. 오죽하면 이렇게 검색까지 해봤겠어요.언젠가 꼭 다시 가고 싶은 곳 0 순위... 사진을 아주 멋지게 찍으셨네요. 덕분에 4 년전으로 추억여행했네요.

    2010.06.22 19:20 [ ADDR : EDIT/ DEL : REPLY ]
  21. 할슈타트ㅠㅠ

    와우~할슈타트로 검색해서 들어와보니 멋진 사진이 있네요^^ 사진 잘 봤습니다~4년 전 할슈타트에 홀로 여행 갔었는데..그때 생각이 무지하게 나네요ㅠㅠㅠㅠ 할슈타트는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하네요. 4년전 보았던 모습이랑 지금이랑 변함이 없어요^^ 그래서 더욱 그립습니다.
    조용하지만 고즈넉하고 운치있던 곳. 짤츠부르크에서 출발해서 할슈타트. 그리고 빈까지..오스트리아 너무 좋죠? 할슈타트 배 선착장에 있는 케밥이 먹고 싶네요^^ 사진 잘 밨습니다. 지금 비가 오는데 여행했던 그때가 무척 사무치네요ㅠㅠ

    2010.07.23 14:4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