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끝자락이었던 5월 마지막 주 휴일날.... 또다시 경주를 찾게 되었습니다.

경주라 함은... 얼마전에 예능프로 1박 2일에서도 수학여행이라 하여 방송이 되었듯이 유적지 위주의 볼거리들이 많은 곳이죠.

하지만 이번에 경주로 간 목적은 유적지가 아니고, 바로 산림환경연구원이라는 곳에 가기 위해 들렀답니다.

.

.

.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입구에 있는 안내 간판이예요... 생각보다 꽤 넓은 곳이더라구요.

경주 산림환경연구원에 대해서 잠시 설명하자면....


1907년 한국 경영묘포장으로 문을 열어 1931년 경북 임업시험장으로 개칭이 된 뒤, 이후 1993년에 경북 산림환경연구소로

이름이 바뀌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고 합니다.
 

주로 송이버섯 인공증식 등 임업시험 연구를 하고 있으며, 소나무 재선충병 및 산림 병해충 진단 및 방제연구를 하고,

우량수목이나 식물들을 보존하기 위한 곳으로도 관리되고 있으며, 주변엔 야생화 전시장이나 산림전시실이 있어

간단히 나들이 하기에도 좋은 곳으로 최근들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곳이라 하네요.


.

.

.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입구로 들어서게 되면 이런 야생화들을 만날 수 있답니다.

이른 봄이나 4월 정도에 왔으면 보다 많은 꽃들을 볼 수 있었을텐데, 5월말이라 그런지 봄꽃들이 다 졌더라구요. ^^;;

.

.

.


각종 야생화 전시장을 지나 숲으로 들어가는 길은 이렇게 평범한 흙길이 아닌...

나무껍질로 길을 만들어 놓았던데, 걷기에 정말 편했고 기분이 참 좋아지더라구요.

조금 덥기는 했지만 파란하늘이 보이는 무척 맑은 날이었답니다. ^^

.

.

.


중간에 가다보면 아담한 연못을 만날 수 있는데, 연못 안에는 잉어인지 붕어인지.. 물고기들이 노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근데 물이 약간 탁하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

.

.

.


이런 오솔길 같은 산책길.... 혼자 걷기엔 아쉬운 길이겠죠? ^^

.

.

.


가다보면 단풍나무도 만날 수 있는데.... 아직은 봄이라 빨간 옷을 입으려면 한참을 기다려야 할 것 같아요.

하지만 가을에 이곳을 온다면... 이쁘게 물든 빨간 단풍의 모습들도 볼 수 있을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

.

.


중간에 냇가도 흐르는 곳이 있고, 냇가 양 옆으로는 조그만 산책로 마련되어 있어 분위기가 참 좋은 곳 같았습니다.

다만... 냇가 역시 물이 좀 탁하다는 느낌이 들어 조금만 깨끗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들더라구요.

.

.

.


바로 이런 산책길이라지요.

나무 사이로 내리쬐는 햇살이 꽤나 눈부신 오후 시간이었습니다.

.

.

.

연구원...이라고는 했지만, 실상은 수목원에 더 가까운 곳 같았어요.

조경시설도 잘 되어 있는것 같고... 산책하기도 참 좋았었구요. 너무나 넓은 곳이라 다 둘러보고 오지는 못했지만....

이 근처에 사시는 분들은 산책겸 나들이겸 다녀와 보시길 추천해 봅니다.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