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TIP2018.02.09 09:32

내국인, 외국인 모두에게 추천하는 동계올림픽 개최지 평창 가볼만한 곳



오랫동안 기다리고 준비해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드디어 오늘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하게 됩니다.


그동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준비기간이었지만, 그래도 기왕 개최하는 대회이니만큼 성공적으로 무사히 잘 치뤘으면 좋겠네요.




이번 올림픽을 개최하는 지역은 평창과 강릉 두 곳을 위주로 경기가 열리게 되는데요.


그래도 '평창' 동계올림픽이니만큼 개,폐회식과 설상경기는 평창에서 열리게 되니 올림픽 기간 중에는


평창 주변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 같습니다.




평창에 경기를 보러 가는 분들도 많이 계실텐데요. 경기를 보러 가고 나서 기왕 평창까지 간 김에 평창 주변여행까지


같이 하고 오시면 좋을 것 같아 평창에서 가볼만한 곳들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1.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 숲길










평창과 가장 가까운 국립공원인 오대산 국립공원 내에 자리잡은 월정사는 오래전부터 사찰 입구로 통하는 전나무숲길이 유명합니다.


일주문에서부터 시작해서 1km 남짓 이어지는 울창한 전나무 숲길은 사시사철 언제 걸어도 참 멋진 곳이기도 한데요.


특히 지금 현재 겨울철에는 그동안 내린 눈이 녹지 않고 쌓여있어 더욱 더 아름다운 설경을 보여주곤 합니다.


무엇보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부터 더욱 더 유명한 곳이 되기도 했는데요.


개인적으로 올림픽 기간 중... 외국인 친구와 함께 여행지를 방문하게 된다면 가장 먼저 1순위로 추천하고픈 곳이기도 합니다.




2. 오대산 월정사 & 상원사 사찰














월정사 전나무 숲길을 걸었다면 숲길만 걷고 돌아가지 마시고, 사찰 안으로까지 들어가서 사찰 내부를 둘러보시는 것도 좋은데요.


특히 월정사와 상원사는 우리나라 사찰 중에서도 특별한 국보와 보물 등 귀중한 유산들이 많이 남아있는 곳이라 남다른 의미가 있는 곳입니다.


월정사에는 국보 48호인 월정사 팔각구층석탑을 비롯하여 보물 139호인 석조보살좌상을 함께 볼 수 있으며,


조금 더 윗쪽에 자리잡은 상원사에는 그 유명한 국보 36호 상원사 동종과 국보 221호인 문수동자상이 함게 있는 곳입니다.


이곳들 역시 겨울철 하얀 설경이 더해지면 더욱 더 운치있는 사찰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라 겨울철엔 꼭 한번 가볼만한 곳이예요.




3. 대관령 양떼목장










대관령 양떼목장은 굳이 올림픽이 아니라 하더라도 겨울만 되면 강원도 최고의 겨울여행지로 인기가 있는 곳 중의 하나인데요.


무엇보다 평창 올림픽파크와 경기장 있는 곳에서도 꽤 가까운 곳에 있어 언제든 쉽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이랍니다.


대관령 옛 휴게소 주차장에서부터 도보로 갈 수 있는 곳인데, 산책로를 따라 한바퀴 둘러보는 코스를 걷다보면


정말 이국적인 겨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