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노이즈캔슬링이 되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들 중 가장 만족도가 높은 제품 중의 하나가 바로 애플의 에어팟 프로가 아닐까 싶습니다. 생각보다 완성도도 뛰어나고 강력한 노캔 성능에 특히 아이폰과의 뛰어난 호환성 때문에 아이폰 유저들의 선택을 많이 받는 제품이기도 한데요. 

 

다만, 애플 제품이 대부분 그러하듯이 역시나 가격이 문제입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하나에 30만원 넘는 지출(애플스토어 정가 기준)을 한다는 것이 여담 부담스러운 금액이 아닐텐데요. 더구나 사용하고 있는 폰이 아이폰이 아니라면 더더욱 에어팟 프로의 효용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에어팟 프로 보다는 저렴하면서도 가성비 좋은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의 대안을 찾는 분들도 많을텐데, 일단 저의 경우는 수디오 엣트 (Sudio ETT) 이어폰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먼저 가격부터 말씀 드리자면, 물론 수디오 엣트도 홈페이지 정가는 20만원이 넘는 조금 비싼 가격입니다만, 온라인 최저가는 18만원 정도 하는 것 같더군요. 물론 에어팟 프로도 온라인 최저가로 구입하면 25만원 언저리에서 구입을 할 수 있지만, 그래도 약 7만원 정도의 차이가 나는 편입니다. 아이폰 유저 입장에서 7만원 차이에 에어팟 프로라면 어느 정도 수긍하고 바로 선택을 해도 괜찮겠지만, 안드로이드폰 유저라면 수디오 엣트도 나쁘지 않아 보이네요.

 

 

포장 박스도 꽤나 심플하고 깔끔한 편입니다. 박스를 뜯어 보니 이어폰 유닛이 들어있는 충전케이스와 충전케이블, 그리고 사용자 귀에 맞게 고를 수 있는 다양한 사이즈의 이어팁이 동봉되어 있습니다. 보통 이어팁은 3가지 정도의 사이즈만 들어 있는 편인데, 수디오 엣트의 이어팁은 사이즈 종류가 꽤 많은 편이예요.

 

충전케이스는 에어팟 프로 보다는 살짝 커 보이긴 합니다만, 휴대하는 데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어폰 유닛을 수납하는 방식도 에어팟 프로와 비슷한 방식인 것 같네요. 이어폰 유닛은 좌우 구분이 되어 있으며, 생김새도 짧은 콩나물처럼 에어팟 프로와 좀 닮아 있습니다. 색상은 여러가지 다양한 컬러가 있는데, 저는 블랙이 가장 무난한 것 같더군요. 물론 화이트도 있고, 핑크와 그린 색상도 있습니다.

 

케이스의 충전 단자는 뒷면 아래쪽에 위치해 있고요. 아무래도 최근에 출시된 제품이라 그런지 충전케이블 타입은 USB-C 타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무선 충전 역시 지원을 하고 있어 집에 있을 땐 케이블 연결 필요 없이 그냥 충전 패드에 올려 놓으면 충전이 되니 편하더라고요.

 

 

이어폰 유닛 사용시간은 한번 완충 시 6시간 정도 재생이 가능하고 충전케이스를 통해 4번 더 충전이 가능하니 케이스와 유닛을 모두 완충한 상태에서 외출을 한다면 최대 30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노이즈캔슬링 모드를 사용하면 배터리 소모가 조금 더 빠른 편이니 사용시간은 약간 줄어든다고 해요.

 

에어팟 프로의 가장 큰 장점이 노이즈캔슬링 기능이라 할 수 있는데, 수디오 엣트 역시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노캔 기능 덕분에 유닛 크기가 살짝 커진 느낌은 있지만, 귀에 착용했을 땐 착용감이 그리 나쁘진 않았어요. 또한 블루투스 5.0을 지원해 전화 통화시 양쪽으로 깨끗하게 들을 수 있어 통화품질도 상당히 괜찮은 편이며, 유닛 자체의 버튼을 통해 노캔 기능 ON/OFF 및 다음곡 재생, 이전곡 재생, 일시정지, 통화 On/OFF 기능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IPX5 방수등급이라 어느 정도 생활방수도 가능하다고 해요.

 

블루투스 5.0을 지원해서인지 기기와의 연결성도 상당히 괜찮은 편입니다. 일단 처음 한 번 페어링을 시켜 놓으면, 이후 스마트폰 블루투스가 켜진 상태에서 케이스에서 유닛을 빼면 에어팟 프로와 마찬가지로 자동으로 블루투스 연결이 되니 매우 편리한 것 같더군요. 여태껏 두어 달 정도 사용을 해봤는데, 가끔 기차를 타고 이동할 때가 많은데 노이즈캔슬링 성능도 꽤나 준수한 편이라 지금까지 나름 만족을 하며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이 아닌 안드로이드폰 유저라면 굳이 에어팟 프로 보다는 수디오 엣트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