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엔 필수 아이템? DSLR, 미러리스 카메라 보관함, 제습함 구입 후기



이제 장마가 거의 끝나가는 시기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의 여름은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습기가 많은 편이라 끈적끈적한 기분은 한동안 계속 될 것 같은데요.




특히 저처럼 카메라 장비를 가지고 계신 분들은 지금 같은 여름 시기에 습도 때문에 보관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압니다.


아시다시피 카메라 장비들이 모두 고가의 전기 전자제품이다 보니 습기에 취약할 뿐더러


이런 습도 높은 환경에서 자칫 관리에 소홀하면 카메라 바디나 렌즈 내에 곰팡이가 피게 되어 장비를 못쓰게 되는 경우가 많지요.




일단 장비에 곰팡이가 발생하고 육안으로 확인이 된다고 하면 꽤 문제가 커질 가능성이 있는데,


곰팡이 청소나 수리비 역시 만만치 않기 때문에 미리미리 습도많은 장마철이나 여름철에는 관리를 좀 해주셔야 합니다.





저역시 그동안 오랫동안 카메라 장비들을 사용해 왔었지만, 전용 제습함 경우 가격이 비싼 편이라


제습함을 구입할 바엔 그냥 이런 식으로 실리카겔을 구입해서 카메라 바디나 렌즈 사이사이에 넣어두는 방식으로 보관했었는데요.


바디가 2개나 되고, 렌즈도 점점 개수가 많아지다 보니 습기도 습기지만,


이리저리 분산되어 보관되어 있는 장비들을 넣고 꺼내는데, 많이 불편하더라구요.



그래서 장비들도 한 곳에 일괄 정리 및 보관도 할 겸.. 습도관리도 할 수 있는 전용제습함을 이번에 새로 구입을 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오픈마켓에서 구입을 했는데요. 그래도 오픈마켓이 아직까지는 가장 저렴한 것 같았습니다.


(단지 가격 정보만 알려드리기 위해 링크 남기는데, 실제 협찬없이 제 돈 주고 구입한 제품입니다.)



마운트레이션 제습함 구입 가격이 궁금하신 분들은 11번가 홈페이지 [클릭]





카메라 전용 제습함은 메이커 별로 같은 용량이라도 가격차이가 제법 나던데,


국산 제품으로 알려진 굿스굿이 역시나 가장 비싼 편이었구요. 그 외에 중국산인 호루스벤누나 마운트레이션이 뒤를 이었습니다.


처음엔 호루스벤누를 구입할까 하다가 조금이나마 더 저렴한 마운트레이션 제습함을 구입하게 되었네요.





주문하고 이틀이 지나 받게 된 마운트레이션 제습함.... 중국산이기는 해도 포장은 꼼꼼히 잘 되어 있는 편이었습니다.





박스에서 꺼내보니 생각보다 묵직하고 크기가 커 보이더군요.


마운트레이션 제습함은 용량별로 45L, 55L, 100L, 120L 정도가 나오던데, 제가 구입한 건 100L 짜리였습니다.


실제로 제가 가지고 있는 장비라면 55L 정도면 충분히 다 들어가기는 하는데요.


추후 장비가 또 어떻게 추가가 될지 모르고 제습함의 경우는 약간 여유있게 큰 것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다고 해서


일부러 조금 더 비싸더라도 100L 짜리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분들의 후기를 보면 역시 중국산이라 마감이 별로다... 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


제 개인적으로는 중국산 치고는 그리 나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문도 부드럽게 열리고 닫히는 편이었구요. 나름 마감 품질은 괜찮았던 것 같네요.





손잡이 부분도 튼튼해 보였습니다. 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함부로 장비를 만지거나 꺼내지 못하게 열쇠를 채울 수 있기도 한데요.


저는 뭐... 저 말고는 손 댈 사람이 없어서 열쇠로 채울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제습함이다 보니 가장 중요한 제습기능과 현재 습도를 나타내는 표시창이 가장 중요한 것 같더군요.


왼쪽 초록색 표시는 현재 온도를 나타내구요... 오른쪽 빨간 글씨가 현재의 습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방안의 온도가 34도라니..... ㅎㅎㅎ  그리고 현재 습도는 42%를 나타내고 있네요.


오른쪽 세개의 버튼을 통해 목표습도를 조절할 수 있는데, SET 버튼을 두번 연속 누르면 습도 표시창이 깜박거리면서


화살표 위아래 버튼을 통해 목표습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저는 35%를 목표습도로 조절해 놓고 사용하고 있어요.





그래도 중국산이다보니 습도표시계의 정확성을 믿을 수 없어 따로 디지털 습도계 저렴한 것을 별도로 구입해서


제습함 안에 같이 넣어두고 습도 표시는 크로스로 체크하려고 합니다.


처음에는 지시하는 습도가 조금 차이가 나기는 하던데, 나중에 시간이 지나니


결국 제습함의 습도와 디지털 습도계의 습도가 비슷해지더라구요. 그래서 일단 제습함의 습도 표시는 현재까지는 정확한 걸로... ^^







마운트레이션 100L 짜리 제습함은 모두 3단으로 구성이 되어 있구요.


제일 위에는 70-200 망원렌즈를 포함해서 줌렌즈 3개, 중간 칸에는 표준렌즈를 마운트 한 바디 2개,


제일 아래칸에는 각종 단렌즈들 4개와 필카 하나를 넣어도 넉넉한 공간이 남는 편이었습니다.





세개의 트레이는 이렇게 앞으로 쭉~ 빼낼 수도 있어 수납하거나 장비를 뺄 때 수훨하기도 한 편인데요.


다만, 트레이를 빼냈을 땐 렌즈 무게 때문에 약간 아래로 처지는 불안한 면도 없지 않아 주의를 좀 해야 할 것 같네요.


그래도 제습함 본래의 기능 뿐만 아니라 카메라 장비들을 이렇게 한군데 넣고 빼기 쉬운 곳에 보관할 수 있다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나름 안쪽엔 LED 조명도 달려있어 밤에는 은은한 맛과 함께 제습함 안에 있는 장비들을 바라보면 왠지 뿌듯한 기분도 들더군요. ^^


암튼.. 이제 제습함을 마련했으니 아무리 습기 많은 장마철이라도 곰팡이 걱정없이 잘 보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