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순흥전통묵집, 이가 좋지 않은 어르신들도 먹기 편한 메밀묵밥



지난 여름 영주여행을 갔을 때 메밀묵밥을 맛있게 먹었던 곳이 있어 소개를 해드릴까 합니다.


영주에서 1박을 선비촌에서 했는데, 선비촌 직원분께 식사할 만한 곳을 물어보니 이곳을 추천해 주더라구요.




영주가 지리적으로 경북 북부 지역에 위치해 있고, 강원도 지역과 가까운 곳이다 보니 메밀이 많이 나는 지역이라 하더라구요.


그 중에서도 순흥지역은 메밀로 만든 메밀묵밥이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주변의 영주 선비촌과도 가깝고 소수서원과도 가까이에 있어 이곳 주변에 가셨다면 한번 들러 한끼 하시기에도 좋을거예요.


순흥교차로에서 골목 안쪽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묵집이 나옵니다.







골목 안쪽에 있어 가게를 찾기가 조금 애매할수도 있으나 근방 주차장과 안내표지를 볼 수 있어 의외로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보시다시피 주차장도 넓게 마련되어 있어 오래된 가게 치고는 주차는 꽤 편할 것 같습니다.





가게 외관만 봐도 이곳이 얼마나 오래된 가게인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허름한 모습이긴 했습니다.


한 곳에서 오랫동안 지역특산품으로 음식점을 해온다는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닐텐데, 그만큼 전통이 있는 곳이니 가능하겠지요?





가게이름이 묵집인만큼 이곳에서 파는 메뉴는 딱 두가지 밖에 없습니다. 전통묵밥과 두부가 전부인데요.


식사로 드시기엔 두부 보다는 묵밥이 낫겠지요. 저도 묵밥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주변 테이블엔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모여 묵밥을 드시고 계신 모습이 많이 보이던데,


아무래도 이가 안좋으신 어르신들이 드시기엔 묵밥만큼 먹기 좋은 음식이 없을듯 해요. 흐물흐물 씹기에도 좋은 부드러운 묵밥입니다.









드디어 주문한 묵밥이 나왔습니다. 솔직히 저녁으로 먹으러 간 것이었는데, 묵밥 한그릇으로 하루 저녁을 보낼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의외로 양도 푸짐하고 묵도 많이 들어있어 생각보다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네요.


안그래도 요즘 핫한 평양냉면처럼 슴슴한 메밀묵의 맛에다가 짭쪼름한 양념의 맛이 더해지니 깔끔하면서도 감칠맛이 나더라구요.


이제 곧 영주 부석사를 비롯해 단풍구경 가실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근처에 가신다면 한끼 식사 하셔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