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도로와 차도가 함께 복층 교량으로 이루어진 고흥 거금대교

 

꽃 피는 4월의 첫 주말인데 계속 집 안에 머물러야 하는 요즘, 너무나 답답하고 피로감이 극에 달한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기는 꺼려지고 그렇다고 집 안에 계속 있자니 갑갑한 분들이 많을텐데, 자차가 있으면서 전남 고흥에 가까이 계시는 분이라면 차를 타고 거금대교 드라이브를 한번 다녀오는 건 어떨까요?

 

 

고흥반도 주변으로는 크고 작은 섬들이 많이 연결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섬이 바로 거금도와 소록도입니다. 고흥반도에서 소록도는 소록대교가 연결되어 있고, 소록도와 거금도는 다시 거금대교로 연결되어 있어요.

 

거금대교는 전체 길이가 대략 2km 정도 되는 꽤나 긴 다리인데요. 지난 2002년 착공을 시작해 9년간의 공사를 통해 2011년 개통이 되었습니다. 특이하게도 국내에서는 최초로 자전거와 차량이 함께 다닐 수 있도록 복층 교량 형식으로 만들어진 다리인데요. 위쪽은 차가 다니는 차도이고, 아래쪽은 자전거가 다닐 수 있는 자전거 도로로 되어 있습니다.

 

거금대교를 지나기 전, 거금도 입구에는 거금휴게소가 자리르 잡고 있는데요. 휴게소 안쪽에서도 거금대교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이 좋은 편입니다. 또한 휴게소 쪽에서 다리가 시작되는 입구까지 걸어가 볼 수도 있는데요.

 

 

가는 길에 보이는 노란색 조형물이 뭘까 봤는데, 처음엔 망원경인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거금대교를 만들 때 사용된 와이어의 단면을 보여주는 조형물이었습니다.

 

이곳이 바로 거금대교가 시작되는 입구 지점인데요. 아래쪽 자전거 도로의 모습입니다. 딱 자전거 두 대가 서로 교행할 수 있을 정도의 폭을 가진 도로인데요. 자전거를 타고 건너편 소록도까지 갈 수 있어요. 실제 거금휴게소 주변에는 자전거를 대여해 주는 곳도 있어 날씨가 좋을 때는 자전거를 타고 소록도를 다녀오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거금휴게소 전망대 한쪽에서 드론을 띄워 거금대교의 전체적인 모습을 보고 싶었습니다. 확실히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보는 거금대교는 생각보다 꽤 웅장한 모습이었어요. 멀리 소록도가 함께 보이기도 합니다. 아직은 마음 놓고 바깥 외출을 하기가 힘든 시기이지만, 언젠가 상황이 조금 나아지고 나면 차창을 활짝 열고 신나는 드라이브를 즐기며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누빌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원한 풍경, 답답한 마음이 뻥 뚤리게 합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2020.04.04 2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