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치워크를 지나 파노라마 쪽으로 가려는 순간....

 

좋은우유님께서 파노라마 쪽을 보시더니 눈구름이 몰려있어 지금 가면 눈내리고 있을 상황이라 판단하여...

 

파노라마로 바로 가지 않고 루베시베..라는 곳으로 잠시 들렀다 가기로 합니다.

 

.

 

.

 

.

 

 

운전석 같았던 조수석에 앉아 전망 좋은 정면 풍경을 바라보며 계속 달려가고 있지요~ ^^

 

.

 

.

 

.

 

 

이 강이 비에이 강이라고 좋은우유님이 설명을 해주시는데,

 

상류로 올라갈수록 푸른 빛을 띤다고 하네요.

 

.

 

.

 

.

 

 
 

구름이 잔뜩 낀~ 하늘에 잠시나마 파란하늘의 희망을 갖게 해준 잠깐의 타이밍...

 

.

 

.

 

.

 

 

 

 

 

이쪽 파노라마 풍경은 어느 계절에 와도... 어느 시간에 와도 참 멋진 곳이라 생각됩니다.

 

가슴이 탁 트이는 풍경.... 쵝오~ ^^

 

.

 

.

 

.

 

 

이쪽 풍경을 바라보고 사진을 찍으려 셔터를 누르려는 순간~~

 

.

 

.

 

.

 

 

바로 이녀석이 휙~ 지나가더라구요.

 

워낙 순식간에 지나가던 순간이라 얼떨결에 셔터를 누르긴 했는데... 다행히 화각 안에 들어왔네요~ ^^

 

.

 

.

 

.

 


 

겨울철 비에이의 눈밭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여우의 지나간 흔적...

 

.

 

.

 

.

 

 

 

켄과 메리의 나무는 아니지만 이런 포플러 나무가 많이 있었던 걸로...

 

.

 

.

 

.

 


 

또 잠시 하늘이 개일락말락~ 하다가 이내 다시 구름이.... ㅠ.ㅠ

 

.

 

.

 

.

 

 

 

겨울철 크리스마스트리 나무는 처음 담아보네요... 예전에 가을에 왔을때 한번 보기는 했는데...

 

이름따라 그래서 그런지.. 역시 겨울철 풍경이 더 보기가 좋아 보입니다.

 

.

 

.

 

.

 

 
 


광활한 비에이의 설원은 추운 날씨이지만 언제나 마음을 푸근하게 해주는군요.

 

.

 

.

 

.

 

 
 

하얗게 눈이 덮힌 비바우시 소학교의 풍경도 담아보구요..

 

지금은 아마 겨울방학이라 아이들이 없겠지요?

 

.

 

.

 

.

 

 
 

일년 내내 사시사철 언제나 조용한 동네인듯한 비에이 마을... 사람 한명 못본것 같았어요. ㅎㅎ

 

.

 

.

 

.

 

 
 

일명 소간지 나무...라 불리우는 철학의 나무.. ^^;;

 

.

 

.

 

.

 

 
 

 

 

 

 

 

 

 

 

 

 

 

 

겨울철의 나무 풍경을 찍을땐 이렇게 하얀 상고대가 피어 있을때 찍는게 가장 이쁜것 같더라구요. ^^

 

전날 바람이 좀 불어서였는지 나뭇가지마다 하얀 상고대가 남아있어서 사진찍기에 좋았습니다.

 

.

 

.

 

.

 

 
 

요건 좋은우유님이 직접 코치해주신 구도따라 능선을 한번 담아봤는데, 괜찮아 보이나요? ^^;;

 

.

 

.

 

.

 

 

 

그리곤 다시 숲길을 달려 열심히 파노라마 로드를 지나가고 있습니다.

 

.

 

.

 

.

 

 

 

나무따라 난 발자국이 동물 발자국일까요? 아니면 나무 옆에서 사진찍길 원했던 사람 발자국일까요?

 

.

 

.

 

.

 

 

이곳은 여름이면 이 눈밭이 보랏빛 라벤다 밭으로 변하고 저 라벤다 밭 사이에 빨간 지붕의 집 한채가 그림같은 풍경을

 

연출해 준다는... 좋은우유님의 귀뜸이 있었습니다.

 

여름에 라벤다 필때 한번 와볼까 보네요~ ^^

 

.

 

.

 

.

 

 

 

겨울철의 또다른 멋진 스팟이 된다는 이 곳도 지나... 이제 파노라마 로드 투어도 거의 끝나가게 되는군요.

 

나머지 사진은 또 다음편에....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