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마우스에서는 일단 넵튠 백팩커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만족하고 더이상 볼거리는 없는 것 같아 
 
다음날 아침 일찍 그다음 목적지로 이동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

.

.


이날의 일정은 그레이마우스~크라이스트처치 구간의 도로를 연결하는 73번 도로를 가로질러
 
아서스패스 (Arthur's Pass)를 지나 크라이스트처치(CHC) 까지 가는 일정이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렌트카 반납일이 다음날인 18일이라 아서스패스에서 하루 머물며, 트레킹을 하고...
 
그 다음날 크라이스트처치로 이동을 할 계획이었지만 원망스런 비 때문에 할수없이 하루 전날...
 
남섬여행의 시작점이었던 크라이스트처치까지 갈 수 밖에 없었네요.... ㅠ.ㅠ

.
 
.
 
.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창밖으로 들리는 빗소리... ㅠ.ㅠ  아~~ 오늘도 날씨는 틀렸는가?..... 라는 한숨을 내쉬며....
 
오늘의 목적지인 아서스패스를 가기 위해 자동차의 시동을 힘없이 켜봅니다... -.-;;
 
.
 
.
 
.
 


전날에도 봤었던 왕복(?) 1차선의 자동차 도로와 철길의 겸용 다리.... ^^;;
 
오늘은 앞에 차가 없는 관계로 시원~하게 뚫린 모습을 볼수 있었네요.
 
이 다리를 지나가다 기차와 조우하는 일이 없기를 맘속으로 빌어보며... -.-;;

.
 
.
 
.
 

차는 그레이마우스 시내를 벗어나 또다시 산악길로 접어들기 시작하는데, 가는 중간...
 
가끔씩 이런 초원들과 싱그러운 초록 모습을을 지나치기도 합니다. 여전히 초원의 풍경은 참 평화롭네요.
 
.
 
.
 
.
 


한참을 운전하면서 가다가 어느 순간... 73번 도로와 같이 달리던 철길 위로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달려오는 기차와
 
마주하게 되는데.. 바로 이 기차가 그 유명한 트란츠 알파인 열차라고 합니다.
.
 
.
 
.
 

하루에 한번씩 크라이스트처치 ~ 그레이마우스 구간을 운행하는데 아서스패스를 정점으로 산악철길을 따라
 
계곡과 계곡사이의 수많은 다리와 서던알프스의 비경을 볼수 있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열차코스로 알려져 있다네요.

저는 렌트카로 여행을 하는 관계로 저 열차를 직접 타보진 못했지만 많은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기차여행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한번 타볼만한 기차라고 합니다.

.
 
.
 
.
 

이 열차는 아마 크라이스트처치를 출발해서 그레이마우스로 향하는 열차인것 같은데...
 
객실내의 여행객들이 저한테 손을 흔들어 주네요.  그리고는 열차는 다시 유유히 사라져 갑니다.

.
 
.
 
.
 


아서스패스 (Arthur's Pass)에 거의 다다를 무렵...
 
차는 거의 산정상으로 계속 올라가는 기분이고 어느 순간 주변이 확 트이는 느낌을 받아 차를 세우고 잠시 그 풍경을 내려다 보니
 
빽빽한 계곡 사이로 엄청난 높이의 도로가 이어져 있는데, 여기가 아마 지도상으로 Dobson Memorial Point 일듯 싶네요.


그레이마우스~크라이스트처치 간의 철도가 먼저 개통 되기전, 

이 험한 고갯길을 따라 도로를 내고 차와 사람들이 지나 다닐수 있는 
길을 내게 되었는데 그 길을 낸 사람이 바로

아서 돕슨 (Arthur Dobson)이라 하여
이곳이 Arthur's Pass로 이름이 붙여진 것이며

그를 기리기 위해 조그만 기념포인트를 만든 곳이 바로 이곳이었던것 같았습니다.

.
 
.
 
.
 

돕슨 포인트를 지나자 바로 아서스패스 마을이 나오고 Visitor Center가 반갑게 맞아 주는군요... ^^
 
그나저나 아서스패스에 도착할때까지 비는 계속 주룩주룩,... ㅠ.ㅠ

.
 
.
 
.
 

아까 위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이날 일정은 이곳 아서스패스의 숙소에서 하루 머물며
 
주변에 있는 간단한 트래킹 코스를 돌아보는 거였는데 비가 내리는게 심상치가 않아보입니다.. -.-;;

더군다나... Visitor Center 안의 게시판에는 가고자 하는 트래킹 코스의 폐쇄를 알리는 내용이
 
떡~ 하니 붙여져 있으니 난감하기 이를데 없었다는.... ㅠ.ㅠ
 
.
 
.
 
.
 


일단... 비가 그치거나 조금 잦아들기를 기대해 보면서....  Visitor Center 안에 있는 조그만 전시공간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여행자들이 심심치 않게 각종 볼거리들을 많이 전시해 놓았던데...  아서스패스의 유래 및 역사라든지... 이 주변에 살고 있는
 
동식물에 관해서 지루하지 않게 설명을 잘 해주고 보기쉽게 전시되어 있어서 이것들만 둘러봐도... 시간이 자~알 가더라는.. ^^;;
 
.

.

.
 

아서스패스의 조그만 마을... 마을은 사진에 보이는게 전부일만큼 작은 곳이었습니다... ^^;;
 
하지만... 전시실을 둘러보고 나와도 비는 그칠줄 모르고 오히려 더 세차게 내리는 가운데
 
트레킹은 못할것 같고... 일정을 어떻게 할까 고민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ㅠ.ㅠ
 
.
 
.
 
.
 


길가에는 휴게소 비슷한 개념의 커피숍 및 편의점이 위치해 있는데...
 
비가 많이 오니깐 여행객들이 이 안으로 다 몰리는 통에 꽤나 북적북적거리더라구요.

어렵사리 편의점에서 빵 한조각과 커피 한잔을 사먹고 나서..... 기왕 이렇게 된거...
 
이곳에선 비가 많이 오니... 다른 트레킹 코스도 힘들것으로 판단되어 하는 수 없이 다음날 렌트카를 반납해야 하는
 
크라이스트처치로 하루일찍 돌아가기로 결정해버렸습니다.
 
.
 
.
 
.
 

아서스패스를 지나 2시간 반 정도 운전해서 가니... 드디어 처음 남섬여행의 출발지였던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할수 있었는데
 
오랜만에 이곳에 오니 마치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ㅎㅎㅎ

역시 뉴질랜드 내에서의 나름대로 대도시라 그런지 차도 많고... 덕분에 시내운전길에 잠시 긴장도 해보고.. ^^;;
 
 
일단, 다음날 차를 반납해야 하니 하루 이상은 이곳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묵어야 했기에 숙소를 정하다가....
 
YHA는 한번 묵어봤으니 딴곳을 알아보던중...
 
어느 일본인 아줌마가 운영하는 Shalom Backpacker라는 곳에 하루를 묵기로 했습니다... ^^
 
(지난달 크라이스트처치 지진때 이 집도 괜찮을런지 왠지 걱정이 되는군요.)

.
 
.
 
.
 

도미토리에서 묵었는데 보다시피 싫어라 하는 2층 침대가 아닌 싱글베드더라구요. ^^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에서 약간 외곽에 위치한 곳이라 그런지 가격은 약간 저렴했습니다... 약 20불 정도였던걸로 기억되네요.
 
.
 
.
 
.
 


거실의 모습... 일찍 체크인을 한 터라.. 지금은 청소중이랍니다. ^^;;
 
일본인 아줌마가 운영하기에 방명록을 살펴보니 일본 여행객들이 많이 묵는 곳인것 같았지만..
 
이날 일본 여행객은 한명도 못봤었네요.
 
.
 
.
 
.
 


대신.... 저녁 쯤에 한국인 친구 5명이 시내를 둘러보고 들어오는 것을 발견...
 
간단히 인사하고... 역시나 호주에서 공부를 마치고 뉴질랜드를 여행하는 친구들인것 같았습니다.
 
이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여행을 시작하려는 참인것 같던데...

그래도 2주 넘게 먼저 여행을 다녀봤다고 이런저런 얘기와 정보를 조금씩 흘려주니 좋아하더라구요... ^^
 
그렇게 잠깐 동안의 만남을 뒤로 하고...
 
그동안 렌트카로 여행을 다녔던 기억들을 잠시나마 정리하면서 창밖의 빗소리에 일찍 잠을 청하기로 합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