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날은 12/1일... 우워~~ 벌써 12월... -.-;;

한창 가을이 시작될 10월초에 한국을 떠났었는데 이때쯤 한국은 추운 겨울로 가고 있을 듯할 시기...

그러나 이곳은 반대로 점점 더워지는 날씨가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ㅎㅎ


이날은 모처럼 여행사의 상품을 이용해 데이투어 (Day Tour)를 나가는 날....

뉴질랜드에선 대부분 현지 여행사를 이용해 데이투어를 간혹 하기는 했지만... 이곳 시드니는 워낙에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기에.. 
 
한인 여행사를 통해서도 쉽게 투어를 신청할수가 있고, 또한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도 투어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민박집을 통해 소개받은 한 여행사를 통해 시드니에서 2시간 반 정도 떨어진 포트스테판이라는 곳에 다녀오기로 했는데
 
일반적으로 시드니로 여행을 오는 많은 한국인들이 찾는 여행코스라고 하네요.

.
 
.
 
.
 

시드니 시내에서 여행사 버스를 타고 2시간 반쯤 달려 도착한 포트스테판(Port Stephens)....
 
이곳은 해변 옆에 자리 잡은 모래사막으로 유명한 곳이라 하는데 그 규모가 엄청나다고 하다네요.

그래서... 일단 사막을 가로지르기 위해서는 일반 차량으로는 다니기가 불가능하니...
 
사진에서처럼 모래위에서도 잘 굴러다니는 특수차량 짚으로 다시 갈아 타고 이동해야 한답니다.
 
.
 
.
 
.
 


모래 언덕을 덜컹거리며 (어찌나 흔들리던지... 멀미가 날 지경...-.-;;) 도착한 곳은
 
그 유명한 모래썰매 (Sanding Board)를 탈수 있는 곳.... ^^
 
역시 한인 여행사라 그런지.. 같이 간 일행들은 온통 한국 사람들... 대부분 젊은 친구들이었습니다.
 
.
 
.
 
.
 

저마다 자기한테 맞는 사이즈의 썰매를 골라 그냥 모래언덕 제일 윗부분에서 썰매를 타고 내려가기만 하면 끝~ ^^;;
 
아... 내려가기전에 가이드 아저씨가 잘 내려가라고 썰매바닥에 초~를 칠해주기도 해요.

.
 
.
 
.
 

하얀 눈위에서가 아닌 누런 모래 위에서 타는 모래썰매 또한 재미가 쏠쏠했던 것 같았습니다.
 
뭔가 색다른 느낌이랄까?
 
.
 
.
 
.
 


또다른 한쪽 옆에서 신나게 썰매를 타고 가는 엄마와 딸.... ^^
 
.
 
.
 
.
 



썰매를 타고 내려가는 순간은 좋을지 모르나... 올라올때 리프트? 그런거 전혀 없어요.. ㅠ.ㅠ
 
오로지 두발로... 저 모래 언덕을 다시 기어 올라와야 한답니다... ^^;;
 
안그래도 뜨거운 햇빛에 모래도 뜨거웠던터라 제대로 걷기도 힘든 상황에 생각보다 경사도 상당히 가파른 탓에
 
 한 두어번쯤 타고 올라오다보니.. 체력 완전 소진... 헥헥~
 
많이 타는 사람들은 3번 정도까지 타더라마는.... 전 두번으로 끝을 봤습니다.... -.-;;
 
정말 재미있기는 한데, 다시 걸어서 올라올 생각을 하니 차마 세번은 못타겠떠라구요.
 
.
 
.
 
.
 


그래도 열심히 타던 한가족 (세명) 팀이 생각이 나는군요. ^^
 
.
 
.
 
.
 

그렇게 썰매를 탄 후...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모래 언덕을 넘어 해변가가 있는 곳....
 
.
 
.
 
.
 

빛깔 고운 모래사장에 높은 파도가 치는 해변을 보자.. 저마다 좋다고 난리네요.
 
하지만... 뉴질랜드 아벨타스만의 그 멋진 해변을 먼저 봤던 저로서는 별 흥미가.... -.-;;
 
(☞관련글 : 뉴질랜드의 아벨타스만 해변 포스팅, http://shipbest.tistory.com/324)
 
.
 
.
 
.
 


그래도... 해변가의 모래사장에서 조개와 숨바꼭질 하는 놀이는 나름 즐길거리중 하나...^^


모래를 파다보면.. 하얀색 피피조개가 많이 나오는데.....


.

.

.


파놓고 가만히 놔두면.. 알아서 모래속으로 다시 몸을 숨기는 피피조개....
 
참고로.. 이곳에서 나오는 조개들은 채취하면 엄청난 벌금을 문다고 합니다....  가이드 아저씨가 어찌나 신신당부 하던지...

예전에 한국인들을 비롯한 동양인들이 이곳에 한번 왔다가면 조개가 싹쓸이 되었다고....
 
그래서 호주에서 법으로 채취하는걸 금지시켰다고 하던데.....   암튼.. 하지 말라는건 안하는게 낫겠죠? ^^
 
.
 
.
 
.
 


호주의 해변에서도 개 운동 시키는 관습은 여전한가보네요... 뉴질에서도 봤었는데.. ㅎㅎㅎ
 
하긴.. 인적이 거의 없는 해변에서는 저렇게 풀어놓고 다니는 것도 나름 괜찮을 듯 보입니다.

.
 
.
 
.
 

해변에서의 투어를 마치고.. 이제 다시 버스를 타고 다음 목적지로 이동을 하기로 합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