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천도 하고... 배까지 든든히 채웠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유후인 거리를 한번 산책해 보려고 합니다.


유후인(湯布院)
이라 하면... 일본에서도 일본 여성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온천여행지
잘 알려져 있듯이....

그 주변이 온통 아기자기한 캐릭터 상품이라든지... 볼거리, 먹거리들이 넘쳐나는 곳이라...

여자분들한테는 천국같은 곳이라고는 하는데... 음... 남자인 저로서는 솔직히 이해가 잘 가진 않았습니다... ^^;;


누가 그러더군요... 유후인을 한바퀴 다 둘러보는데, 남자 혹은 남자끼리라면 30분이면 끝.....

남자+여자 커플이 오면 1시간 ~ 2시간 정도....  여자 둘 이상이 오면 2-3시간은 기본이라구요.. -.-;;

암튼.. 저역시 위의 공식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

.

.

.


일단 소바집에서 나와 윗쪽으로 조금 걸어가면 다시 Bee Honey 하우스를 만나게 됩니다.

아마도 꿀과 관련된 여러 제품들을 팔고 있겠죠.

꿀은 예전에 뉴질랜드에 다녀올때 마누카 꿀을 많이 사와서.... 이제는 그다지 땡기지 않네요... ^^;;

.

.

.


'카라스노모리 (ガラスの森)' 라는 가게 앞에 있던 조그만 클래식 카~

실제로는 굴러가진 않을듯 보입니다.

.

.

.


2F은 COFFEE라고 되어 있는걸 보니.... 커피숍이 맞긴한데.. 1층은 뭐하는 곳인지 모르겠네요.

역시 남자 혼자라 그런지 저런 가게 안에는 잘 들어가지지가 않는것 같습니다. -.-;;

.

.

.


유후인 메인 스트리트를 걷다가.. 옆쪽으로 조그맣게 난길로 따라가면 무슨무슨 거리라고 하던데,

이름이 잘 기억이 안나는군요... 암튼... 식당과 먹거리들을 해결할 수 있는 가게들이 많이 나온답니다.

.

.

.


유후인에는 이렇게 상점들만 있는게 아니고 실제 주거하고 있는 주민들도 꽤 되는것 같았습니다.

겨울이라 그런지.. 냇가의 물은 그다지 풍부하지가 못한듯~

.

.

.


작은 구멍가게처럼 생긴 곳이라 하더라도.. 나름 가게들마다 특색은 다 있는것 같았습니다.

가게 앞에 걸려 있는 등이 이뻐서 한컷 찍어 보았네요.

.

.

.


전 유후인 가게라 하면 이 곳 금상고로케 밖에 생각이 안난답니다. ^^

사람들이 하도 유명하다고 해서.. 한번 찍어봤는데... 이날은 사람들이 이곳에 줄서는 모습을 보기 힘들었어요.

물론 점심을 먹은지 얼마되지 않아.. 따로 하나 사먹어보기는 배가 불러..... 그냥 스킵합니다.

.

.

.


저기 길따라 내려오는 사람들.. 전부 한국관광객들...  순간 여기가 인사동 거리인지... 약간 헷갈렸다는... ^^;;

.

.

.


여긴 토토로 인형으로 유명한 동구리노모리 가게 앞이랍니다.

.

.

.



가게 안으로 들어가면 온통 토토로 인형... 가게 밖에도 토토로 인형... ^^

역시나 예상했던대로 가격은 생각보다 비싼것 같습니다... ㅎㅎ

.

.

.


화분을 저렇게 이쁘게 매달아 놓았군요... 비록 빈 화분이긴 했지만...

.

.

.


토토로 매니아들한테 이곳은 완전 성지같은 곳일듯... ㅋㅋ

.

.

.


아... 여기가 그 유명한 B Speak 라는 롤케익집이로군요.... 하루 할당량이 다 팔리면 문을 닫아 버린다는 그 집?

유후인 거리에서 유난히 저 롤케익집 쇼핑백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띄더라구요.

그만큼 맛있다는 뜻이겠죠? 머.. 저는 구입은 안했지만... 담번엔 한번 맛보고 싶긴 합니다.

.

.

.


이 곳 역시.. 한국 여행객들에게 많이 소개된 맛집.. '도리텐' 이라는 곳입니다.

.

.

.


길가다가 어느 가게 앞에 멈춰섰는데, 이곳의 용도가 무엇인지 궁금했습니다...

발을 씻을수 있는 족탕 같지는 않고... 손을 씻는데인가?

암튼... 뭘하는 곳인지 궁금해서 한컷 찍어봤다는...

.

.

.


이곳이 유후인 버스정류장입니다... 이 건물을 보고 왼쪽방향이 바로 유후인 역이라죠.

다음날 아침... 쿠로가와 가는 버스도 이곳에서 타야 한답니다.

유후인 역까지 내려온걸 보니... 대충 다 둘러본 것 같네요.

.

.

.


이 곳 유후인에서도 어김없이 볼 수 있었더 도리이~

.

.

.


다른건 몰라도.. 이 피규어는 하나 갖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구요.

욕심은 생겼지만.... 그냥 눈으로 보는것으로 만족했습니다... 구입해봐야 짐만 될것 같은...

.

.

.


옥수수가 색깔이 노~~란게 참 먹음직스럽게 보입니다. ^^

.

.

.


경인년 올 한해도.. 많은 복을 받을수 있기를 기원해보며...

이제 저녁거리를 사들고 숙소로 돌아가야 할 것 같네요.


유후인 상점가를 쭉~ 둘러보니, 역시 남자 혼자인 저한테 유후인은 온천 말고는 큰 매력이 없는 곳 같았습니다.

여친이나 와이프랑 같이 오지 않는 이상, 남자분들이 이 곳 유후인을 일정에 포함시키겠다면...

만약 온천을 좋아하지 않는 분이라면 그다지 권해드릴 곳이 못될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야 머... 온천이 좋으니 이곳에 왔고.. 숙박까지 합니다만... 정말 남자분들은 비추예요... ^^;;

대신 여자분들한테는 인기만점인 이 곳... 여자분들께는 강력 추천하는 곳이구요... ^^

저는 이제 상점가 구경은 대충 끝내고 그만 숙소로 들어가서.. 또 온천이나 해볼까 합니다..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