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보이는 곳이 저 혼자 유후인에서 하룻밤 묵게될 누루카와(ぬるかわ) 료칸....  이라 하기엔 약간 부족한....

암튼.. 그런 곳인데, 아까 낮에 소바를 먹었던 누루카와 식당 바로 옆에 있는 곳이라죠.


유후인에서 하룻밤을 묵고 갈 것인가... 아니면 그냥 당일로만 있다가 그냥 후쿠오카로 돌아가서 숙박을 할까 고민을 했지만..

나름 유후인에서 하룻밤 묵어보며 밤에 하는 온천의 여유로움도 한번 느껴보구 싶고....

또 다음날 쿠로가와로 가려면... 후쿠오카로 돌아갔다가 다시 쿠로가와까지 가는것이 아무래도 번거롭고 하니.....

그냥 이곳 유후인에서 하룻밤 묵고 가기로 한 것입니다.

근데 사실... 유후인은 쿠로가와랑 마찬가지로 온천지역이다 보니... 숙박의 대부분이 고급 료칸들입니다.

따라서 저처럼 혼자 여행오는 사람들은 료칸에 묵기가 상당히 애로가 많습니다.

혼자는 거의 받아주지 않거니와.. 혹여나 받아준다 하더라도 비용이 장난이 아니라죠.


유후인 역 주변에 보면 조그마한 비즈니스 호텔 같은 곳이 두어군데 보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이곳까지 왔으니... 료칸의 고급 서비스와 시설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비슷한 분위기는 내면서....

가격은 부담을 가지지 않을 정도의 곳을 찾아보니.. 딱 이 곳이 결정이 되더라구요... ^^

위치도 긴린코 바로 옆이라..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긴린코를 산책할 수 있다는 것도 맘에 들었구요.


.

.

.


정면으로 보이는 곳이 바로 체크인을 하는 프론트 입구랍니다.

분위기는 거의 료칸 분위기예요... 물론 온천을 할수 있는 노천탕도 있고... 가족탕, 내탕 등이 다 마련되어 있습니다.

.

.

.


방을 배정받고... 문을 열고 들어가니.. 깔끔한 다다미 방이 저를 반겨주네요.

아.... 일본여행 하면서 다다미방에서 자보는건 처음인것 같은데,

이곳은 여느 료칸처럼 전 객실이 이렇게 다다미 방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럼... 다른 고급 료칸이랑 차이가 나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우선... 일명 가이세키 요리라는 저녁식사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프론트 옆에 식당이 있어 (소바식당 말고....) 일정비용을 지불하면.... 식사는 할 수 있기는 합니다만...

머... 그렇게 고급요리는 아닌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저녁에 이불을 깔아주고 하는 서비스는 따로 없어요.. 걍 이불장속에서 이불 꺼내 자기가 깔고 자야 한다는....

뭐.. 이불 깔고 자는 정도야... 얼마든지 할수있습죠... 비용만 저렴하다면요... ㅎㅎㅎ

그리고... 저같이 혼자 묵는 싱글 고객에게는 객실에 딸린 노천탕이 없다는 것~

이 정도지만... 그래도 나름 노천탕과 가족탕.. 내탕 등은 숙박객에 한해 무료로 다 이용할 수 있으니 괜찮은것 같습니다.

객실에는 유카타를 포함하여 수건, 타올, 온천갈때 들고가는 타올주머니 등...  있을건 다 있구요.

그리하여... 저 혼자 하룻밤 묵는 가격이 조식포함 8,000엔 정도 했던것 같네요... (평일이었는데.. 주말은 조금 더 비쌀듯~)


.

.

.


테이블 위에 놓여져 있던 소개글(?), 안내서 같은 것이 있는데.. 이렇게 한글로도 되어 있는 부분도 있으니 좋아요. ^^

자.. 이제 대충 짐정리하고... 다시 온천을 하러 가보기로 합니다... ㅎㅎ

.

.

.

자... 여기가 노천탕으로 이어지는 문입니다.

저 문을 열고 들어가면.. 탈의실.. 그리고 바로 노천탕으로 이어진다죠. ^^

.

.

.


문을 열고 들어가면... 조그마한 공간의 탈의실과 함께 당일 온천객들을 위한 귀중품 보관용 코인락커도 있구요.

머리를 말릴 수 있는 드라이어도 준비되어 있답니다.

숙박을 하지 않고.. 당일 온천을 할 분들은.. 아마 700엔인가? 내면 이곳 노천탕을 이용할 수 있구요.

가족탕을 이용하려면 1,200엔인가? 요금을 따로 내야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

.

.


탈의를 한 뒤, 탕으로 나서면... 우선 몸을 씻을 수 있는 곳이 보이는데,

뭐... 샤워시설 자체는 그리 깔끔하진 못한것 같애요... 그래서 대충 몸을 씻고 난뒤... (추워서 덜덜덜~)

.

.

.


바로 이어져 있는 노천탕으로 풍덩~~ 탕에 아무도 없어서 사진을 찍을수 있었네요. ^^

낮에 갔던 쇼야노야카타 온천 보다는 규모가 훨씬 작습니다... 대신 아담한게 푸근하고  좋으네요.

왼쪽 나무담장 건너편은 아마 여탕일거예요.. ^^


(이번 여행하면서 찍은 노천탕 사진은 모두 사람이 아무도 없을때 찍은 사진이니 이해바랍니다.)

.

.

.


한쪽으로는 비오는날 비를 막을수 있도록 해놓은 곳인지는 몰라도.. 따로 구분되어져 있는 탕도 보이구요.

.

.

.


저녁때가 되니 날도 점점 어두워지고... 노천탕에 달려있던 호롱불에 불이 들어오니 더욱 운치가 느껴집니다.

그렇게.. 잠깐 동안... 몸을 풀고 나니... 하룻동안의 피로가 싹~ 풀리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

.

.




온천을 하고 나서.. 다시 긴린코로 걸어 나가 봤습니다... 바로 코앞에 있는 곳이라서~ ^^

여전히 저 오리 (혹은 거위)들은 저곳에서 자리를 잡고 유유히 놀고 있군요.

.

.

.


저녁 무렵의 긴린코 호수의 풍경도 나름 운치가 있어 보입니다.

더구나 관광객이 아무도 없어.. 혼자 조용한 호수의 풍경을 즐길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

.

.


이렇게 나무로 만들어진 다리도 건너보고...

.

.

.


길가다 만난 이쁜 나무마차도 눈에 보입니다... 추운 날씨라 그런지 꽃은 많이 보이질 않군요.


그리곤 다시 숙소로 돌아와... 이번에는 가족탕을 한번 이용해 보기로 합니다.

온천여행이라 그런지... 온천만 죽어라 합니다.. ㅋㅋ

머... 가족이나 여친없이 걍 혼자 온거였지만..
아무도 없는 곳에서 저 혼자만의 독탕으로 혼자만의 온천을 즐기는거죠..ㅎㅎ

이곳 가족탕은 평소에는 잠겨져 있으므로 프론트에 가셔서 열쇠를 달라고 하면 건네받을수 있답니다.

.

.

.


문을 열고 들어가면 여느 탕과 마찬가지로 탈의실과 함께 바로 탕으로 이어지는 곳으로 연결된답니다.

아까 갔었던 노천탕은 옷바구니가 플라스틱이었는데.. 이곳은 그래도 나무바구니로군요.

아무래도 나무바구니라 플라스틱 바구니보다는 더 고급스럽게 느껴진다는... ^^

.

.

.


역시 가족탕이라 그런지... 이곳은 아까 그 노천탕보다 훨 깨끗하게 관리되는것 같습니다.

의자도 나무의자였는데... 바가지는.. 무늬만 나무였던 플라스틱 바가지군요. ^^;;

.

.

.


저 나무의자.. 앉아보니 생각보다 편합니다.

.

.

.


문을 걸어잠그고 혼자 쓰는 탕이니.. 다른 사람이 들어올 염려는 전혀 없습니다.

마음껏 온천을 즐기다 가는거죠. ^^

.

.

.


전체적인 탕의 모습은 이러하네요... 이제 해는 완전히 떨어져 깜깜해 졌습니다.

.

.

.


탕 안쪽에서 입구쪽으로 바라본 모습... 전용탕이 이래서 좋은것 같네요...ㅎㅎ

눈치 안보고 카메라 들고 이리저리 왔다갔다 해도 되니 말입니다. ^^

.

.

.


아차... 들어올때 맥주 한캔을 사서 들어온다는게 깜빡했군요.... -.-;;

온천하면서 맥주 띄워놓고 노는게 저의 작은 로망이었는데 말입니다... 아쉽게도.. 맥주는 없이...

.

.

.

암튼... 대충 이렇게 사진 찍으면서 놀다가 본격적으로 온천을 즐겨보려 합니다...

음... 밤이라 날씨는 더욱 쌀쌀해지고... 몸은 뜨끈뜨끈하고... 캬~~ 이렇게 좋을수가 없군요... ㅎㅎ

가족탕은 왠만하면 1시간 이내에는 나와주는것이 에티켓이라 해서 시간 맞춰 나오기로 하고...


아... 근데 온천 이것도.. 하는 동안에는 피로가 풀리고 좋은데.. 하고 나면.. 은근 체력을 요하네요.

피곤하고... 목도 마르고.. 배도 고프고....  그래서 오늘은 여기까지 마무리를 하려고 합니다. ^^

.

.

.


아까 낮에 유후인 상점가를 돌때 A-COOP 이라는 큰 마트 비슷한 곳이 있어 이곳에서 산 도시락으로 저녁을 때웁니다.

온천을 하고난 뒤 마시는 맥주와 초밥.... 비록 도시락이긴 하지만... 맛은 정말 꿀맛이더군요... ㅎㅎ

그렇게 온천으로 하루를 마무리 하고.. 이제 다음날은 쿠로가와로 향해야 하므로 이불깔고 자리에 누워야겠죠...?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