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열차 출발시간이 되자 타이에리 협곡열차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이제서야 정말로 협곡열차의 탑승기가 시작되는군요. ^^;;

.

.

.


열차는 타이에리 역을 출발하여 서서히 더니든 시내를 통과하기 시작하는데,
 
차창밖 풍경속 사진에 보이는 푸른잔디의 운동장은 축구장이 아니고.... 럭비장이랍니다.

호주나 뉴질랜드에서는 축구보다는 오히려 럭비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것 같더라구요.
 
자국 럭비리그엔 관중도 어마어마 하다고 얘기를 들은것 같습니다.
 
.
 
.
 
.
 


열차는 도심을 지나 한적한 시골길을 달리며.... 인적없는... 무인역을 지나는 순간이네요.
 
사실 더니든을 제외한 어느 역이나 인적은 거의 없었다마는... -.-;; WINGATUI 역은 서지 않고 그냥 지나가기만 합니다.
 
.
 
.
 
.
 


객실 안에서 바깥풍경을 구경하는 것 보다는 밖으로 나와서 바람을 맞으며 구경하는게 훨씬 기분도 좋고
 
기차여행의 분위기를 업~ 시킬수 있을것 같아 과감히 밖으로 나오기로 합니다. ㅎㅎ
 
.
 
.
 
.
 


하늘은 더없이 푸르고 역시 '길고 흰 구름의 나라' 답게
 
멋진 구름들이  아름다운 뉴질랜드의 전원 풍경을 부족함 없이 선사해 주는군요. ^^
 
.
 
.
 
.
 

제가 탔던 객차가 열차의 거의 중간 정도 되는 부분이었고, 역시 협곡열차라 그런지
 
꼬불꼬불 철길이 곡선 코스가 많아 이런 사진도 찍을 수 있더라구요. ^^
 
.
 
.
 
.
 


꼬불꼬불 산골짜기 사이로 아슬아슬 지나가는 협곡열차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봤어요. ^^
 
.
 
.
 
.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여행객들이 객실 밖으로 나와 이렇게 멋진 협곡 속을 달리는 기분을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
 
.
 
.
 

때로는 협곡을 가로지르는 철교 위로 지나가기도 하구요... ^^

.
 
.
 
.
 

드디어 열차는 중간 착지인 HINDON 역에 도착하여 잠시 휴식시간을 가지기로 합니다.
 
역이라 해봐야... 저 쪼매난 건물이 전부... -.-;;
 
HINDON 역에 잠시 정차하면서 승객들에게도 기차에서 잠시 내려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시간을 배려해 줌으로써 여유롭게 역 주변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었는데,
 
.
 
.
 
.
 

역시 거대한 산맥들과 협곡들이 이어져 있는 이곳의 모습들이 장관이었다는...
 
다만... 사진으로는 담아내는데 한계가 있어... 이 정도 밖에.. -.-;;
 
.
 
.
 
.
 




그리고 열차 제일 앞쪽으로 달려가 기관차 쪽으로 한번 가 보기로 했어요 ^^   역시나 강렬한 빨강 기관차... ㅋㅋㅋ
 
빨간기관차가 이렇게 이뻐 보일수가... ㅎㅎ
 
.
 
.
 
.
 


이제 휴식시간이 다되어 다시 열차에 올라 HINDON 역을 떠나야 할 시간....
 
.
 
.
 
.
 


열차는 HINDON 역을 지나 또다시 협곡 사이를 지나가며 멋진 풍경을 선사해 주는군요.

.

.

.


그리고 열차는 한참을 달려 이날 열차의 반환점이었던 푸케랑이 (PUKERANGI) 역에 도착했는데...
 
일부 편도 티켓 승객들은 이곳에서 내려 연계되는 버스를 갈아타고 퀸스타운 까지 가는  여행객들도 더러 있었고
 
저처럼 왕복 티켓 승객들은 기관차를 반대방향으로 다시 연결시키는 작업을 하는 동안 열차에서 내려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
 
.
 
.
 


파~란 하늘 아래 노~란 협곡열차가 유난히 특별나고 이뿌게 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
 
.
 
.
 
.


어느새 선두에 있던 빨간색 기관차는 다시 더니든으로 돌아가기 위해
 
출발할 때 당시의 젤 후미쪽 객차쪽으로 연결하기 위해 선로를 바꾸어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
 
.
 
.
 

기관차와 객차를 연결시키는 작업을 하는 것도 하나의 구경거리더라구요. ^^
 
.
 
.
 
.
 

기관차를 연결시킨 뒤, 열차는 왔던 방향으로 다시 출발하여 이제 더니든으로 돌아가기로 합니다.
 
.
 
.
 
.
 

나름 신경쓰며 철교 위의 협곡열차를 찍기 위해 애썼는데... 그럭저럭 만족할 만한 사진을 건졌네요 ^^
 
.
 
.
 
.
 


그렇게 해서 열차는 처음 출발지였던 더니든으로 다시 돌아왔고....
 
뉴질랜드에서의 처음이나 마지막이었던 열차여행은 나름대로 멋진 경험이었다고 자축하며...
 
타이에리 역사 밖으로 나오면서... 아쉬운 마음에 한장 더 찍어보기로 합니다.
 

시간은 이미 오후 7시가 넘어선 시점... 근데 이곳 더니든은 아직 날이 훤~하네요.
 
하지만 어차피 다시 크라이스트처치로 돌아가는 버스는 이미 끊긴 상태이고...
 
이 곳 더니든에서 하룻밤 묵고 가기로 결심하고 남은 저녁시간은 시내를 한번 둘러보기로 했어요.
 
.
 
.
 
.
 


사실 더니든 시내는 그렇게 볼만한 것이 많지는 않은것 같았습니다.


근교로 나가면 펭귄 투어라든지... 가볼만한 곳이 좀 있을것 같은데 차가 없는 관계로... -.-;;


대신 스코틀랜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시내를 걸으며 유럽의 분위기를 한번 느껴보는데


제일 먼저 눈에 띄는곳이 바로 사진에 보이는 퍼스트 교회 (First Church)

.

.

.

 

1873년에 완공된 고딕양식의 건물이라 하는데 저 첨탐의 높이가 무려 56미터나 된다고 하네요.. ^^;;

.

.

.


이곳은 더니든 시내의 인포센타 (i Site)
 
일단 가방을 놔두고... 시내를 더 돌아다닐까 했는데 더니든 시내는 무슨 오르막 길이 그렇게도 많은지... -.-;;
 
걷는게 너무 힘들어 그냥 대~충 둘러보고 협곡열차로만 만족하며 더니든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내면서...
 
좀 더 많이 둘러보지 못한 아쉬운 마음을 살짝 가지며 하루를 마무리 하기로 합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