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슈타트 마을은 대부분의 건물들이 이렇게 삼각 뾰족 지붕들을 하고 있으며, 목재를 사용하여 지은 집이라 그런지....

자연친화적인 느낌과 아주 편안하고 이쁜 풍경들을 선사해 주기도 합니다.

.

.

.


일단 숙속에 무거웠던 짐을 풀어 놓은 뒤, 홀가분한 몸과 마음으로 계속 마을 주변을 산책해 보기로 하는데,

이렇게 골목길마다 아기자기한 수공예품들, 그리고 이런 옷가지들을 소박하게 걸어놓고 판매를 하고 있는 모습도 볼 수 있네요.

.

.

.


이제 저녁 식사 시간때가 되어서 그런지 레스토랑엔 저마다 야외테라스에 자리를 잡고 그들만의 만찬을 즐기려 하나 봅니다.

이런 모습들을 보면 여기네 사람들이 그렇게 여유롭게 보이지 않을 수가 없네요.

.

.

.


또 한무리의 여행객들을 싣고 온 배가 보이는 군요.

여름 성수기때에는 운행되는 기차도 많고 여행객들도 많아 배가 이렇게 자주 왔다갔다 한답니다.

.

.

.


이날따라 날이 흐려서인지 호숫가의 풍경이 더욱 운치가 있어 보이는군요.

호수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산세가 험하게 보이기는 하는데, 오히려 그런 것들이 더욱 멋진 풍경을 만들어 주는듯 합니다.

.

.

.


자세히 보면, 각 집마다 조그마한 보트들을 수납(?)할 수 있는 보트 주차장.. 아니 주선장? 계류장?

암튼... 그런 건물들도 볼 수가 있는데,  역시 여유가 넘치는 곳의 풍경은 확실히 틀려 보입니다.

.

.

.


WEISSES LAMM 이란 펜션~

할슈타트 도착해서 제일 먼저 ZIMMER 라는 깃발을 발견하고 들어간 곳이었는데,

깃발을 걸어놨는데도 불구하고 방이 없다더군요... 그럼 빨리 깃발을 내리든지... -.-;;

그래도 이곳은 방에서 호숫가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좋은 레이크 뷰가 있는 방이라 조금 비쌀거라 예상해 봅니다.

.

.

.


호숫가 주변 뿐만 아니라 언덕 윗쪽에도 전망 좋은 펜션들이 많이 있으니

하룻밤 묵으실 분들은 발품을 조금만 파시면 멋지고 괜찮은 숙소를 구할수 있을거예요.

.

.

.


GASTOF SIMONY

여기는 할슈타트 오기전부터 사람들이 추천하는 곳이라 예약하려고 알아본 곳이었는데,

역시 예약이 다 차서 이곳에서 묵지는 못했습니다.

전망 좋은 레이크뷰에 가격도 저렴한 곳이라 내심 기대했었는데 아쉽게도 묵지는 못했어요.

.

.

.




여긴 할슈타트 광장 쪽에 있는 Gruner Baum Hotel

광장 쪽에 있으니 위치도 정말 좋고, 전망 또한 호숫가를 바로 바라다 볼수 있는 멋진 곳이긴 하지만.. 가격이 후덜덜~~

가끔씩 한국에서 신혼여행 오는 커플들이 이곳에서 묵곤 하더군요.

.

.

.


핑크색 벽에 활짝 열려있는 창문과 조그만 테라스..... 보구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아집니다. ^^

.

.

.


이곳에서도 자전거를 쉽게 볼 수가 있더군요.

자전거 한대 있으면 이곳에서 하이킹 하면서 마을 둘러보기에도 꽤 괜찮을것 같습니다.

.

.

.


언덕길로 올라가는 입구... 사실 경사가 약간 가파르긴 해요...  ^^;;

.

.

.


조그만 마을이지만 쉬지 않고 계속 걸었더니 다리에서 신호가 오네요.  조금 쉬었다가 가라고... ㅎㅎ

광장 벤치에서 잠시 쉬었다 가기로 합니다. ^^

.

.

.


마침 아이스크림 가게가 있어 하나 사먹으려고 발길을 옮기는데, 저 고양이 녀석... 길을 딱~ 막고 버티고 있더군요.. -.-;;

.

.

.

쵸큼 비싸긴 했지만.... 나름 맛있었던것 같네요.  근데 생각보다 좀 많이 달았던 듯... (단걸 좋아하긴 하지만... ^^)

.

.

.


광장에 있던 교회 앞에서 한번 올려다 찍어봤습니다.

일요일인데.. 예배시간은 이미 지난듯 하더군요.

이제 광장을 중심으로 왼쪽편은 봤으니.. 오른쪽 편을 둘러보기 위해 다시 발걸음을 옮기기로 합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