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루에서 제일 유명한 곳이 어디냐고 물으신다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곳이 바로 '오타루 운하'라는 곳일 정도로

오타루는 운하를 주변으로 거의 모든 관광지와 상점들이 모여 있는 곳이기도 하답니다.

우리에게도 친숙한 오타루 운하는 10여년전... 이영애와 김석훈이 주연한 조성모의 뮤직비디오 '가시나무'를 통해서

많이 알려지게 된 곳이기도 한데, 그만큼 겨울철의 낭만과 아름다움을 잘 나타내 주는 곳이지요.


.

.

.


운하 쪽으로 가기 위해 길을 걷는데 또다시 함박눈이 쏟아지기 시작합니다. -.-;;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말이지요.

.

.

.


오타루에도 이런 이쁘장한 시티투어 버스가 다니는가 봅니다.

전 타보진 못했지만, 눈속을 걷기 힘드신 분들은 이것을 타고 이동해 보시는 것도 꽤나 괜찮은 방법일것 같네요.

.

.

.




드디어 오타루 운하가 있는 곳에 도착을 하게 되었네요.

예전에 오타루가 무역의 중심지로 발전하기까지 크게 기여했다던 운하 주변의 석조창고들이

지금은 각종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고 있어 또다른 수입을 창출하고 있다니... 이런 부분들은 참 많이 부럽더라구요.

.

.

.


오타루는 비탈이 있는 곳에는 이렇게 곳곳에 눈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장치들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

.

.




여기는 운하 뒷쪽편에 나있는 조그만 골목길 중의 하나인데,

이길을 따라 걷다보면 길가에 각종 공방이라든지, 미술과, 음식점, 상점들이 쭉~ 늘어서있어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참 많은것 같더라구요... 쉽게 지나칠 수 있는 곳이 없었습니다. ㅎㅎ

.

.

.


길을 따라 걷다보니 조그만 우체국이 하나 보이던데....

이곳은 바로 조성모 '가시나무' 뮤직비디오에서 김석훈이 일하던 우체국이라고 합니다.

.

.

.


그리고 오타루의 또다른 상징적인 건물 중의 하나인 오르골 본당 건물이예요.

일본 최대 규모의 오르골 상점이라고 하던데, 이쁘고 멋스러운 각종 오르골들이 많이 진열되어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근데.. 대체로 가격이 좀 비싼 편이라... 선뜻 구입하기는 망설여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

.

.

.


오르골 본당 앞에는 커다란 증기시계를 볼 수 있는데,

이 증기시계는 캐나다 밴쿠버의 개스타운에 있는 증기시계와 함께 세계에서 단 두개 밖에 없다고 하네요.

.

.

.





오르골당 내부에 들어가니... 각종 청아한 오르골 소리와 함께 이쁘게 꾸며진 내부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더라구요.

이곳도 바로 뮤직비디오 속에서 이영애가 일하던 장소로 나온 곳이기도 하지요.

.

.

.






각종 오르골들의 만듦새와 모양이 정말 화려하고 이뻐서 도저히 하나 안사고는 못배길 정도로 구매욕구를 불러일으키는 곳입니다.

결국 그나마 저렴한 것.... 하나 사버리고 말았네요... ㅎㅎㅎ

오르골 음악은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데, 제가 고른 음악은 박효신이 리메이크 해서 불렀던 나카시마 미카의 '눈의 꽃' 이었답니다.

.

.

.


다시 운하 쪽으로 나와 오타루의 하이라이트.. 운하의 야경을 보려고 준비를 해봅니다.

운하의 한쪽에 서있던 시계에 달려있는 온도계는 영하 4.6도를 가리키고 있네요.

근데 생각보다 그리 춥지는 않았던 걸로 기억됩니다.

.

.

.


이제 해가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하고 주변이 어두워지기 시작하면서

운하 주변에 있는 가로등의 불빛들이 하나둘씩 켜지던데... 저 가로등은 그냥 가로등이 아니고...

바로 가스로 등불이 켜지는 가스등이라고 합니다.

.

.

.


드디어 어둠이 깔리고.... 환한 조명들이 빛을 발하면서... 화려한 오타루 운하의 야경이 눈앞에 펼쳐지는군요.

야경을 보려고 주변에서도 사람들이 많이들 모이기 시작합니다.

각 나라에서 여행을 많이 왔는지... 여러 나라의 언어들이 들리던데... 그중에 한국어도 가끔씩 들리더라는.. ^^

.

.

.


완전히 어둠이 내려앉은 오타루 운하의 모습입니다.

생각보다 어둠이 깔리는 속도가 빨라서인지... 금방 금방 주변의 밝기가 어둡게 변하더라구요.

연인과 함께 데이트 하기에도 아주 좋은 곳 같았습니다. 담번 데이트 코스를 위해 이곳을 점찍어 두기로 하고... ^^

.

.

.


그렇게 야경을 구경하고...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한 식당을 찾았는데.....

오타루.... 하면.. 또 '미스터 초밥왕'의 무대가 되는 곳인만큼... 초밥을 빼놓을수가 없는 곳이기도 하지요. ^^

저역시 초밥을 꼭 먹어보고자... 한 회전초밥집을 수소문해 찾아갔었답니다.

역시 초밥의 도시답게... 초밥집은 참 많이 있더라구요.

.

.

.


역시 본고장에서 먹는 초밥이라 그런지... 맛이 남다르답니다... ㅎㅎㅎ

바깥은 추운 겨울날씨이지만... 따뜻한 실내에서 따끈한 녹차와 함께 먹는 회전초밥의 묘미... 그리고 맥주 한잔.....

캬~~ 더없이 행복해 지는 밤이군요. ^^

.

.

.


계속적으로 날라오는 초밥들의 향연.... 배가 부르도록 먹고나니.... 이제 다시 삿포로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로군요.

그렇게 아쉬운 오타루에서의 마지막 밤... 그리고 홋카이도 여행의 마지막 밤이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