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노스로 가는 배를 놓치고 다시 산토리니에 머물면서 렌트카로 섬 한바퀴를 다 돌고 난 뒤,

다시 일몰을 보러 이아마을로 가기로 했습니다.  처음 산토리니에 도착한 날의 일몰 풍경을 잊을 수 없어서 말이지요. ^^

.

.

.


산토리니 섬 자체가 위에서 보면 초승달처럼 생겼기에 이렇게 사진처럼 반대편 쪽의 마을을 볼 수가 있답니다. ^^

이아마을로 다시 가기로 한건 전날 유권이와 주훈이가 제대로 된 일몰을 못봤다고 하기에... 다시 간것인데...

지영이와 전 벌써 세번째 보는 일몰이 되어 버렸네요.... ^^;;

.

.

.


여긴 아직도 보수공사를 하고 있는 집인가 봅니다.

한창 성수기때가 되면 보수가 다 끝나서 수많은 관광객들이 지나다니는 곳이 되어있겠죠?

.

.

.


역시나... 일몰 때가 되니... 자리 좋은 곳은 인파가 넘쳐납니다.. ㅎㅎㅎ

.

.

.


앞선 여행기에서 지겹도록 보셨던 일몰 사진이지만... 찍은게 이것 밖에 없는지라... -.-;;

.

.

.




이아마을 일몰사진... 한번만 더 봐주세요.... ^^

.

.

.


아... 그리고 이날은 전날은 구경하지 못했던 좋은 볼거리가 있더라구요.

바로 이곳에서 결혼파티를 하던 신랑 신부님을 만날수 있었습니다.

.

.

.


주변의 수많은 관광객들에게 축하 세례를 받고... 사람들이 "Kiss~ Kiss~"를 연발하자..

기다렸다는듯이 신부에게 입을 맞추더군요... ㅎㅎㅎ

이아마을의 일몰을 배경으로 키스라.... 캬~~~ 부럽더이다... -.-;;

.

.

.


이아마을에서... 산토리니에서.. 이젠 정말 마지막 일몰이 될듯 싶습니다.

.

.

.


옆자리에 있던 유권이도.. 해가 떨어지는 순간을 나름.. 음악을 들으며 낭만적으로 감상을 하고 있는 중이군요. ㅎㅎ

저역시 mp3에 이어폰을 귀에 꼽고 잔잔한 음악을 들으면서 일몰을 감상했는데, 

그때의 분위기가 다시 그립습니다.

.

.

.


그렇게 해가 떨어지고... 이젠 아테네로 가는 배를 타러 가야 할 시간....

낮에 한번 배를 놓쳤기에.. 이번엔 시간을 맞추기 위해 서둘러 움직이기로 했는데,

항구로 내려가기전... 마지막으로 식당에서 같이 식사를 하기 위해 메뉴판을 보구 있는 중이랍니다.

.

.

.


식사를 마치고... 이젠 제대로 배시간에 맞춰 항구로 내려온 뒤, 지영이와 함께 아테네로 향하는 배에 승선을 합니다.

이젠 정말 산토리니와는 good-bye 를 해야 할 시간이로군요......

그리고 이틀동안 같이 다녔던 주훈이와 유권이와도 작별인사를 하고........ 다시 아테네로 향하기로 합니다...

(아테네 도착시간은 담날 새벽이예요... ^^;;)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